파란모자 알맹이 그림책 53
조우영 지음 / 바람의아이들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열기 전부터 이미 벌써 파란모자는 나다. 요새 조금 우울한 내 마음꼴이 겹쳐져 표지 그림에서 파란모자가 겪고 있는 처지를 다 알겠다. 무심하고 차갑게 느껴지는 파란 사람들의 시선으로 에워싸여 파란모자가 하얗게 질린 것만 같다. 파란모자.. 파란색은 우울, 전신을 다 덮는 큰 모자는 자폐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꼭 나같은 이 파란모자가 어찌 살아가나 걱정되고 불안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론 응원하고 기대되는 마음으로 지켜본다.

파란모자가 걷는다. 모자 밖 살짝 나온 다리가 이야기를 만들어간다. 사람들을 만나고 부딛히고 피하며 안식처를 찾는 걸음, 스스로 감당할 수 없어 세상에 손내밀고 내가 드러나고 홀가분해지는 걸음까지.. 갇혀있지만 머물지 않고 걸음을 내딛으며 달라지는, 살아가는 이야기가 된다.

처음엔 사람들이 없는 깊은 숲속 장면에서 이야기가 끝나면 좋겠다고 생각하며 내맘대로 거기서 그만 책을 덮고 싶었다. 그런데 마저 읽을 수밖에 없고 다시 또 읽으니 바로 다음쪽 문장이 크게 울린다.

조금씩 조금씩 모자 밖으로 나와야 했습니다.

파란모자가 아래로 내려다보았을 때 더 크고 환하게 다가온 민들레 꽃처럼 새삼 깨닫는다. 밖으로 나와야, 나올 수밖에 없구나. 그래야 사는구나. 그렇게 사는 거지.

파란모자도 실은 빨간존재였다. 나는 달라, 나만 우울해 하며 자기연민에 갇혀있을 때는 모른다. 내 부끄러움, 자신없음, 어려움, 힘듦만 과장해 주변과 불화하면 문제는 커져만 갈 것이다. 무엇보다 큰 문제는 자기부정이다. 나는 특별하지 않다. 다 그저그렇게 고만고만 산다. 나도 너도 빨간 피 도는, 온기있는 존재다. 나를 수용하면 다른 이들과도 온도를 맞춰 교류할 수 있다. 파란모자 크기를 줄여 빨간 나를 그대로 드러내며 사람들 사이에 섞여드는, 어울리는 마지막 장이 안심된다.

덧붙여 소통의 문제, 위안이 되는 공간, 물건 등 곱씹어 생각해보며 이야기할 거리들이 많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리즘
손원평 지음 / 은행나무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상은 수상하고 위험하지만 그보다 더했던 시절은 늘 앞서 존재했고 인류는 그 시간을 모두 지나쳐왔다. 그러니 사랑에 있어서만큼은 마음을 아끼지 말자.- P26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우리가 저지른 최악의 행동보다 나은 존재다.

가난의 반대말은 정의였다.

우리 모두에게 자비와 정의감, 그리고 아마도 약간은 분에 넘치는 품위가 요구된다.- P3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제 나는 우리가 다른 미래에 도달하는 상상을 한다. 그 미래는 건강하고 독립적인 존재들만의 세계가 아니라 아프고 노화하고 취약한 존재들의 자리가 마련된 시공간이다. 그리고 서로의불완전함, 서로의 연약함, 서로의 의존성을 기꺼이 받아들이는세계이다. 그곳에서는 삐걱대는 로봇도, 허술한 기계 부품을 드러낸 사이보그도 완전한 타자가 아닐 것이다. 그들은 이미 미래의 일부일 것이다.
- P283

도무지 생각지 못했던 어떤 세계와 정체성으로 우리를 이동시키는 이 ‘타자‘들은 확고하다고 믿었던 지식과 기술, 사상, 정치적 신념과 지혜의 매끄러운질서에 오류로서 등장한다. 돌봄의 공동체는 그런 오류를 배제하고, 몰아세우고, 깔끔히 치료하고 쓸어버리는 대신 오류가 열어둔 이음새 사이에서 새로운 탐사를 시작한다. 타자를 돕고, 타자로서 돕고, 타자를 돕는 일을 도우며, 미래-타자의 출현에 열린 지식과 기술은 어떤 얼굴일까.
- P30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향모를 땋으며 - 토박이 지혜와 과학 그리고 식물이 가르쳐준 것들
로빈 월 키머러 지음, 노승영 옮김 / 에이도스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호혜성의 도덕적 언약은 우리에게 주어진 모든 것, 우리가 받은 모든 것에 대해 책임을 존중할 것을 요구한다. 이제 우리 차례다. 이제서야. 어머니 대지님을 위해 베풂을 열자. 그녀를 위해 담요를 펴고우리가 손수 만든 선물을 높이 쌓자. 책, 그림, 시, 기발한 기계, 공감의 행위, 초월적 생각, 완벽한 연장을 상상하라. 주어진 모든 것을 치열하게 지켜내라. 마음, 손, 심장, 목소리, 환상의 선물이 모두 대지를위해 차려진다. 선물이 무엇이든 우리는 내어줘야 하며 세상을 다시새롭게 하기 위해 춤을 춰야 한다.
숨이라는 특권의 대가로.
- P56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