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이라고요, 곰! 책꾸러기 5
프랭크 태슐린 지음, 위정현 옮김 / 계수나무 / 2007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나라고요, 나!
존재 증명>
나는 그저 나인데 어떻게 날 증명해야 하나요?
당신은, 사회는, 국가는 날 어떤 자격으로 의심하고 어떤 기준으로 아니라고 말하나요?
결국 나마저 나를 회의하게 하는 저의는 무엇인가요?

정체성소멸>
영혼까지 갈아넣도록 하는 세상 뜻대로 갈리지 맙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학생들이 세상을 ‘인간 아닌 이웃들과 더불어 사는 곳‘으로 바라보고 생태신학자 토머스 베리 Thomas Berry 말마따나 "우주가 대상의 집합이 아니라 주체의 연합이라고 말해야 함"을 알도록 가르치고 싶다.
- P9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온 세상이 상품이라면 우리는 얼마나 가난해지겠는가. 온 세상이 끊임없이 움직이는 선물이라면 우리는 얼마나 부유해지겠는가.
- P5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 밝은 밤
전미화 지음 / 창비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들이 서로 날카롭게 싸우면 아이는 누가 옳고 누가 그른지 따지지 않고 진심으로 두 사람을 비난하며 슬픈 듯이 그들로부터 달아난다. 언제나 아이가 싸우는 두 사람보다 옳다.

-<인생독본>1월 23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연년세세 - 황정은 연작소설
황정은 지음 / 창비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는 우리의 삶을 여기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