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극적으로 ‘믿는다‘는 것은 ‘그 어떤 것을 믿는다‘
가 아니라 ‘자기를 믿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 P10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건교사 안은영 오늘의 젊은 작가 9
정세랑 지음 / 민음사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교직에 있습니다. 선생님들에게 자주 감탄하곤 합니다. 세상에 좋은 영향력을 행사하는 직업이라고 생각합니다.
- P27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느 늙은 산양 이야기
고정순 지음 / 만만한책방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에게-
헌사가 쿵 먼저 닿았다.

죽기 딱 좋은 곳을 찾아 헤매다 집으로 돌아와 드는, 깊은 잠은 분명 영면이다. 그런데 나는 끝나지 않은 것같다. 저 세계가 아닌 ‘여기‘에 ‘지금‘이 여전한 것으로 보인다. 다음 날, 그다음 날에도 살아있는 것만 같다. ‘시들하다‘는 말을 달고 살며 아무것도 하려 하지 않았다. 괜찮지 않고 불안하다. 그래서인지 계속 뜨고 지는 달처럼 아직 남은 날이 읽혔다. 덜 늙었다..덜 늦었다.. 부스스 그만 털고 더 움직이고 싶다. 누구의 부추김이 아닌 내 의지, 내 힘으로. 이글이글 해는 아니라도 은은한 달 빛만큼은 분명 있다!

고마운 친구에게 사인본을 선물받았다.
-오늘도 멋진 당신에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궁금하면 해본다. 새로운 것이라면 해본다. 망할 것 같아도 일단 해본다. 하다못해 재미라도 있을 것이다. 그렇게 재미난것들이 모여 재미난 인생도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진실도 작게 말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