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고서점에 대한 로망이 있는데다 추리소설을 좋아해서 이 책이 너무 재미있다.

시바 료타로는 작풍 안에서 자기 이야기를 많이 하지 않는 작가였어요. 하지만 이 책에는 본인이 20대에 겪은 일들을 수필 형식으로 이야기하고 있어요.~당시 독자들도 그런 고생담에 공감한 게 아닐까요?

아키호는 ‘명언수필 샐러리맨‘을 들고 자세히 표지를 들여다봤다. - P17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적 탐방을 좋아해 꼭 가보고 싶다.

교토는 수많읏 별들이 모여있는 밤하늘의 은하수와 같은 도시다. 짙푸른 하늘 한켠에 점점이 박힌 보석처럼, 빛나는 눈동자처럼 교토를 여행하는 나그네의 눈은 빛난다. - P1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책으로 하는 세계 여행 2탄이다. 오사카, 교토, 고베, 세 도시가 식문화에서도 이런 개성이 있다는 게 재미있다.

칸사이의 식탁을 대표하는 세 도시로는 실리주의 오사카, 고품격의 교토, 빵과 디저트의 고베를 꼽을 수 있다. - P12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탈리아 여행을 추억하며 다시 읽었다. 영화도 떠오르고. 아레초는 못가봤다.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의 배경지로 잘 알려진 도시 아레초. 피렌체 외곽의 작은 도시에 불과한 이곳은 매월 첫째 주 일요일이면 도시 전체가 마법에 걸린 듯 화려하게 변신한다. - P43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역 문화 책을 보고 있다. 오늘은 전에 갔다 온 하노이, 하롱베이를 생각하며 베트남을 여행했다.

베트남은 기후가 더워서 간단한 의복과 신발이면 충분하게 해결될 수 있으므로 의상은 음식이나 주거보다 덜 중요시되었다. ~ "먹는 것은 확실하게, 입는 것은 질기게"라는 속담에서 볼 수 있듯이 그 당시에는 의상의 모양보다는 내구성을 중시했다. - P11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