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를 넘어 교육으로 - 누스바움 교수가 전하는 교육의 미래
마사 누스바움 지음, 우석영 옮김 / 궁리 / 2011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인문학과 예술은 단순히 돈 만들기보다 훨씬 더 고귀한 일을 수행할 따름이다.
살 만한 가치가 있는 세계를.
타인으로부터 존경과 깊은 공감을 받을 만한 자신들만의 생각과 감정을 지닌 채, 타인을 전인적 인격체로 인식할 줄 아는 능력을 지닌 사람들을.
이성적이며 공감에 바탕한 논쟁을 위해 공포와 의심을 극복할 능력이 있는 나라들을 창조한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apere Aude 2016-06-30 10: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개인적인 생각인데, 인문학이나 예술이 뭔가 고귀한 것을 생산한다는 생각은 지양해야 하지 않나 싶어. 인간의 모든 학문과 기술들이 인간을 고귀하게 하지 않는 것은 없다고 봐. 다만 접근의 방식을 달리하고, 대상을 달리하는 것이지.

애매하게 인문학에 대한 프라이드에 빠져 있는 것은 현실을 있는 그대로 못보게 한다고 생각해. 예전에 철학과 선배랑 세미나 하면서 들었던 인상적인 말. ˝야, 마르크스도 춥고 배고팠던게 싫어서 그런 저작들이 나온거야˝ 고귀한 일을 해서가 아니라 현실적인 문제의 해결 과정에서 고민이 커지고 우리가 고귀하다고 하는 관념 작용들이 일어 나는거라 생각해.

ethika 2016-06-30 11: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귀한 일을 수행하는거지 생산은 아님.... 인식을 바꾸는거지.

2016-06-30 12: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ethika 2016-06-30 12:35   좋아요 0 | URL
근데 참고로 이 번역본은 별로인듯..... 녹색평론에서 이 책의 일부를 다른 사람이 번역했는데 그게 훨 낫다. 창조, 수행 이런 단어들 번역이 궁금하긴 함

ethika 2016-06-30 12: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동의함
 
본성이 답이다 - 진화 심리학자의 한국 사회 보고서
전중환 지음 / 사이언스북스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금 더 깊으면.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곰곰생각하는발 2016-06-10 14: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호. 이 책 읽어볼까 말까 생각 중이었는데... 책이 좀 가벼운가 보군요..

ethika 2016-06-10 14:44   좋아요 0 | URL
어랏 뭐지 할때쯤 끝납니다. ㅎㅎ 스티븐 핑커의 <우리 본성의 선한 천사>와 같은 책들 소개는 눈여겨 볼만해요.
 
책들의 그림자
최은주 지음 / 엑스북스(xbooks)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본격적인 독서를 시작한 이래로 나의 현실에 함몰되는 대신 스스로 제삼자가 되어 나의 경험, 환경을 바라보는 버릇을 갖게 되었다. 페르난두 페소아의 말을 빌리자면, 이것은 관조적인 삶을 가능하게 하는 방법이다. 따라서 현실을 환상의 한 종류로 받아들이고 환상을 현실의 한 종류로 받아들이는 것이 쓸데없는 일이면서 불가능한 일이라고 했다 (<불안의 서>) 행복에 궁극적인 의미를 두면서 불행에 빠져드는 대신 냉정하게 사건을 하나하나 해결한다.
책은 삶에 함몰되려는 나를 전혀 다른 인식에 눈을 뜨게한다. 그 인식이 사람을 자유롭게 하리라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책들의 그림자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하철에서나 5분의 짬 시간동안 읽기 좋게 되어있는 글.
크게 훌륭하단 느낌은 아직까진 없지만!
지하철에서의 좋은 친구 역할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세상에는 난해하지만 몰라도 별 상관없는 종류의 난해함과 난해하지만 시급히 어떻게 하고 싶어지는 종류의 난해함이 있다. 레비나스의 난해함는 후자이다. 나는 레비나스를 시급히 어떻게 하고 싶은 기분이 들었다.˝

<레비나스와 사랑의 현상학> 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