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내 사랑 레이먼드 챈들러 선집 3
레이먼드 챈들러 지음, 박현주 옮김 / 북하우스 / 200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레이먼드 챈들러'의 '안녕 내 사랑'을 읽었습니다.. 

그의 작품은 '빅슬립'과 '하이 윈도'에 이어서 3번째 읽은 작품이구요, 시리즈로보면 2번째 

작품입니다. 

우리의 주인공 '필립 말로'는 여전합니다. 외롭지만, 쿨하고, 냉소적이지만 인간적이고, 

사랑을 믿진않지만 사랑하고픈.... 그런 사람입니다... 조금 더 표현력을 높여보자면, 

도시라는 이름의 황야에 홀로 떠도는 한마리 늑대라고 할까요...ㅋㅋㅋ... 닭살이..^^ 

이 책의 내용을 조금 설명드리자면, 

우연찮게 한 사람의 살인현장에 목격자로 관여가 된 주인공은 어떤 사람의 전화를 받습니다. 

모종의 거래에 보디가드로 같이 가자는 요구를 수락하고, 같이 같 주인공은 누군가의 습격을 

받고, 깨어나 보니 의뢰인은 죽어있습니다. 살인자를 찾아 헤매다 보니 결국 자신이 목격한 

살인사건과 이 사건이 거미줄 처럼 복잡하게 얽혀있었다.... 라는 스토리입니다. 

이 작품도 이전 작품들과 형태는 거의 같습니다. 사람을 찾아 헤메고, 다른 사건이나 살인이 

발생하고 결국에 가선 두사건 혹 그이상의 사건들이 다 연결되어 있었다 라는, 어찌보면 

가장 정형화된 형태구요, 요즘의 작가들도 자주 차용하고 있는 형태입니다. 

그러나 사실 이런 구조의 이야기들이 독자의 입장에서 보면 양날의 검이거든요. 어줍지 않은  

작가들은 이런 형태를 흉내내다가 어설픈 작품들을 만들어 내기도 합니다. 반전을 유도한답시고 

말도 안되는 태생의 비밀, 죽은자의 회생, 납득할 수 없는 우연 등등의 이상한 이야기들을 

끼워 맞추어 넣습니다. 사실 '레이먼드 챈들러'의 이야기들도 이런 것들이 전혀 없다고는 하긴 

어렵습니다. 하지만 그 표현방법이나 그것들을 이끌어내는 수준이 비교할 수 없다는게 문제겠죠. 

전혀 어색하거나 불편하지 않는 그런 방법들로 이야기를 끌어 나갑니다.  

이런 대작가들의 책들을 보면 안타까울때가 있습니다. 얼토당토않는 이야기들이 주를 이루는  

작가들의 책들, 특히 요즘은 일본작가들의 책들이 많습니다만, 그런 책들이 대히트를 치고   

고심또 고심해서 나온 고전들은 고전을 면치 못할때(그래서 '고전'인 모양입니다.. 썰렁한가요^^) 

'소비자'의 입장에서 안타깝습니다. 왜냐하면 이런 작품들이 잘 팔려야 또 이런 고전들이 출판 

될테니까요. 아마 쉽게 읽히는 책들보단 손이 덜간다라는 단점이 크기때문이겠지만, 읽고나서의 

만족도는 비교할 수 없거든요..여하튼 이런저런 많은 종류의 재미난 책들이 많이 출판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또 이래저래 쓸데없는 말들이 많아졌는데요, 마지막으로 이작품에 대한 총평을 내리자면요, 

제 생각엔 이 작품은 추리소설의 형태를 그대로 빌려와서, 사랑의 씁쓸함을 이야기하는 순수문학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니까 장르소설로서의 재미와 순수문학의 감동을 한꺼번에 느낄 수 

있는 그런 작품입니다. 좋은 작품 소개해드렸으니까 꼭 한번 읽어보시구요... 

이 책에대한 저의 점수는.... 90점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물 애호가를 위한 잔혹한 책 - 개정판 퍼트리샤 하이스미스 선집 1
퍼트리샤 하이스미스 지음, 민승남 옮김 / 민음사 / 2009년 2월
평점 :
절판


'패트리샤 하이스미스'의 '동물애호가를 위한 잔혹한 책'이라는 단편집을 읽었습니다. 

'패트리샤 하이스미스'는 영화 '태양은 가득히'와 '리플리' 그리고 '알프레드 히치콕'감독의 

'스트레인저'의 원작자로 유명합니다. 저 영화들을 너무 재미있게 본지라 이번참에 읽어보자 

라는 생각으로 책장에서 꺼내 들었습니다. 

사실 영화들이 너무 재미있어서 기대가 컸습니다. 하지만 이책은 일단 저하곤 안맞는듯 합니다. 

책을 읽다 보면 그런 경우있잖아요, 특히 아주 오래되고 유명하고 높은 평가를 받는 책들을 

읽다보면 ' 그래서 뭐, 뭐 어쩌라고' 마음속으로 이런 말이 나올때. 이 책이 딱 그런 경우입니다.  

그러니까 저의 무식함이나 떨어지는 감수성이 이 책을 이해 하지 못한것 같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20세기의 에드가 앨런 포'라는 평가도 내렸다는데요, '에드가 앨런 포'의 작품을 

읽을 때도 '그래서 뭐, 뭐 어쩌라고'라는 생각을 할때가 있었거든요, 그러니까 작품의 깊이를 

제가 이해 하지못한 경우겠지만, 여하튼 저하곤 안맞고 재미없습니다. 

내용을 조금 설명드리자면, 

코끼리, 낙타, 개, 고양이, 돼지 등의 동물들이 주인공으로 나오며, 그들의 시점에서 바라 본 

인간에 대한 감정의 표현과 행동들을 서술한 13개의 단편이 들어있는 책입니다.  

기발한 트릭이나 반전, 아니면 가슴을 파고드는 폭풍같은 감동, 혹은 씁쓸함 같은건 제가 보기엔 

없거든요. 그래도 높은 평가를 받는 작품들이라니 또 자괴감에 빠집니다. 

이 책이외에 3권의 단편집이 더 있거든요, 그만 읽자 라는 생각도 잠시 들었지만, 공부한다 

라는 생각으로 또 도전해 보려 합니다. 혹시 사람이 주인공으로 나오면 저하고 맞을지 압니까.^^ 

저하고 성향이 비슷하신분들은 가급적이면 피하시는게 좋을듯 하구요, 아니면 저처럼 공부한다 

생각하시고 도전해보는 것도 나쁘진 않을듯 합니다. 많이 알수록 많이 보이는게 사실이니까요. 

자... 다 같이 공부합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위대한 탐정 소설 에스프레소 노벨라 Espresso Novella 1
윌러드 헌팅턴 라이트 지음, 송기철 옮김 / 북스피어 / 201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윌러드 헌팅턴 라이트'의 '위대한 탐정소설'이라는 책을 읽었습니다.. 

원래는 '하자르 사전'이라는 열린책들에서 나온 세계문학중 한권을 읽을려고 했었는데, 

30페이지쯤 읽다가 포기했습니다. 보통의 지식과 인내심으론 감당하기 어렵겠던데요. 그런데도 

불구하고 왜 그책을 선택했느냐 하면, 그 책이 절판된지가 제법 오래된 책이더라구요. 그런데 

이번에 재간되면서 사람들이 열광을 하길래 거기에 편승해서 구입했다가 괜한 '자괴감'만 

느끼게 되었습니다. '움베르토 에코'의 '장미의 이름'과 비교할때 알아 봤어야 하는데... 쩝...

아마 제법 긴시간 제손이 닿지 않은채로 책장 한쪽을 지킬듯 합니다. 

그래서 함께 구입한 이책 '위대한 탐정 소설'이란 에세이 비슷한 책을 읽게되었습니다. 

우리에겐 추리소설 작가로 유명한 '반다인'의 실명이 '윌러드 헌팅턴 라이트'라고 합니다. 

'반다인'의 소설은 '비숍살인사건'과 '그린살인사건' 2권 밖에 읽지 않았습니다. 사실 반다인의 

책이 집에 거의 다 있긴 하지만, 손이 잘 가질 않더라구요. 주인공 '파일로 밴스'가 너무 잘난척 

해서 그런가, 뭐 여하튼 크게 호기심이 가질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 책에 언급되어 있는 

'렉스 스타우트'가 뽑은 10대 탐정소설 목록에 '반다인'의 데뷔작인 '벤슨살인사건'이 들어있다니 

조만간 꼭 읽어 봐야겠습니다. 

이 책의 내용을 조금 소개시켜드리면, 

역시나 캐릭터는 창조자를 닮는지, 그의 캐릭터 '파일로 밴스'처럼 '상당히 잘난체 한는구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방대한 량의 추리소설들을 언급합니다. 이건 이래서 좋고 저건 저래서 떨어지고 

이건 의미가 있고, 저건 이점이 약하고, 뭐 주저리주저리 여러 책들을 언급합니다. 솔직히 너무 

방대한 량을 언급하고 있는데다, 거기에 대한 저의 지식이 딸리니 크게 와닿는 부분은 없더라구요 

하나 재미난 사실은 여기서 언급되는 '고전'들 중에 '동서'에서 발행된 책들이 많더군요. 그래서 

이 언급된 책들을 골라서 읽어 봐야지 라는 생각은 들었습니다. 그 생각을 하면서 몇일전에 읽은 

'부호형사'생각이 나더군요.. 괜히 읽었어.. 괜히 읽었어.. 딴거 읽을껄.. 괜히 읽었어..

아.. 읽어야 될 책은 많은데, 요즘은 호기심이 가는 신간들도 너무 많이 나옵니다. 독한 마음 

먹고 고전에 우선 순위를 두어야 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책의 역자후기에 나와 있는 '고전'의 위대함을 빗덴 글이 있는데요, 그걸 조금 

옮기며 끝내겠습니다. 

이 책 길지도 않고, 우리가 모르는 사실 혹은 지식들이 많으니 장르소설 혹은 추리소설 독자들은 

읽을 가치가 있습니다. 그럼 모두 즐감하시길... 

역자후기 -  동네에 조그만 오락실이 하나있다. 들여놓은 기계는 다해봐야 열대쯤 될까.  

                 놀라운 건 이들 가운데 다섯 대가 대략 이십 년 전에 출시된 (스트리트 파이터2)라는 

                 사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붉은 언더라인
콜린 덱스터 지음 / 참샘 / 1992년 12월
평점 :
품절


'콜린 덱스터'가 쓴 '모스'경감 시리즈 중 한편인 '붉은 언더라인(Service of All the Dead)'을  

읽었습니다. 1979년도 작품이구요, 그해 'CWA 실버대거' 수상작 입니다.  

'콜린 덱스터'의 작품은 '우드스톡행 마지막버스', '옥스퍼드 운하살인사건', '숲을 지나는길', 

'사라진 보석', '제리코의 죽음'에 이어서 6번째 작품입니다. 

사실 이 책 '붉은 언더라인'은 훨신 전에 읽었어야 하는 작품입니다만, 번역이 좋지 않다라는 

평이 머리에 맴돌면서 웬지 손이 가질 않는 책이였습니다. 하지만 어제 갑자기 생각난김에 

후딱 읽어 버렸습니다. 책의 내용은 언제나 처럼 기대만큼 훌륭했으나, 역시 번역은 엉성 

하더군요. 

책의 내용을 조금 소개해드리자면, 

한 성당에서 한 사람이 몰핀에 중독된채 등에 칼을맞아 죽고요, 얼마후 신부로 추정이 되는  

사람이 추락사합니다. 자살인지 타살인진 모르겠구요. 한참후 모스경감이 이 동네 놀러왔다가 

성당 근방에서 시체 2구를 찾아냅니다. 신원은 모르겠구요. 그즈음 그 사건과 관계되는  

한여자가 저 멀리 다른 동네에서 살해되구요, 마지막에 또 다른 여인이 살해되려는 찰나 범인을 

잡습니다. 하지만 범인 역시 죽습니다. 

보시다 시피 시체가 너무 많죠. 아마 제가 읽은 '모스'경감 시리즈중엔 시체가 제일 많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모스도 죽을 뻔 한 아찔한 순간이 있었습니다만, 역시나 우리의 '루이스'경사가 

위기의 순간에서 구출해냅니다.  

역시 '모스'는 '루이스'가 없으면 안되나 봅니다. '네로울프'와 '아치 굿드윈'의 관계처럼  

말이죠.  

그냥 간단히 소개해 드린 내용상으로 볼땐 알 수 없겠지만, 이 책도 여전히 그의 스타일이 

고스란히 묻어있습니다. 비밀을 간직한 사람, 비밀을 약점으로 잡은 사람, 비밀을 덮을려고 

하는 사람, 이들이 서로 얽히고 섥혀 결국에는 살인이라는 파국에 이르게 됩니다. 

개인적으론 재미난 책 읽어서 기분이 좋구요, 절판된 책이라 구하긴 힘드시겠지만 꼭 구해서 

보시길 권하구요, 아님 어느 훌륭한 출판사에서 새로 멋진 번역으로 새로 출판했으면 좋겠네요. 

이 책에대한 저의 점수는요... 90점입니다...

 

p.s) 이제 '콜린 덱스터'의 책은 '사라진 소녀'만 남은것 같네요. DB엔 없던데... 

       그나 저나 해문에선 이 시리즈 출판 포기 한건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부호형사
쓰쓰이 야스타카 지음, 최고은 옮김 / 검은숲 / 2011년 10월
평점 :
절판


'쓰쓰이 야스타카'의 '부호형사'란 책을 보았습니다. 

무슨 책을 읽을까 하고 여기저기 기웃기웃 거리다 보면 많이 만나게 되는 이름들이 있는데요 

그 중에 하나가 이 책의 작가 '쓰쓰이 야스타카'입니다. 아주 재미나게 본 애니메이션 

'시간을 달리는 소녀'의 원작자 이기도 하구요, 또 어디가나 붙어 있는IQ 178이라는 수식어 

때문에 어떤 작가일까 궁금하기도 하고 해서, 그가 최초로 쓴 미스터리물인 이 책을 들게  

되었습니다. 읽어본 결과 IQ178하곤 전혀 상관이 없는 그냥 평범한 형사물입니다.  

내용상 눈부신 트릭이나 반전 혹은 심장을 조여오는 스릴, 인간에 대한 고찰 등등의 수준 높은 

작품에서 발견할 수 있는 요소들은 없습니다. 그러니까 별로 재미 없다는 말입니다.  

다만, 여기에 나오는 주인공의 캐릭터와 주인공의 아버지로 나오는 대부호의 캐릭터는 

상당히 재미있군요. 개인적으론 부럽기도 하구요. 

이 책 미스터리물로서의 점수로는 결코 좋은 점수를 받기는 어렵구요, 개인적으로는 권하고  

싶진 않습니다. 물론 30년 이상 세월이 지났다는 점을 감안해도 높은 점수를 주긴 어렵습니다. 

차라리 100년이 지난 체스터튼의 '브라운 신부'시리즈를 읽는게 훨씬 시간을 아끼는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디가나 눈에 띄는 IQ178 이라는 수식어가 아주 좋은 홍보가 되는것 같아 조금 씁쓸하기도 

하구요, 여기에 꽂힌 제자신도 조금 한심하기도 하구요, 차라리 이 사람이 쓴 SF소설을 읽어  

볼껄 이라는 후회가 들기도 합니다. 

쓰다보니 거의 안티 수준이 되었네요. 기대가 너무 커서 실망도 커진 모양입니다. 

그래도 자극적이지 않아 가볍게 읽기에는 좋습니다.. 

이책에 대한 저의 점수는요.... 75점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