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외부인보다 같은 집단에 속한 사람들을 더 배려한다. 하지만 같은 집단에 속한다는 기준은 무엇일까?


심리학자들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열성 팬들을 모집했다. 그들은 맨유가 자신에게 어떤 의미인지에 관한 글을 썼고, 다른 건물에 가서 맨유팀에 대한 짧은 헌정 비디오를 촬영하기로 했다. 선한 사마리아인 연구와 유사하게, 참가자들은 이동하는 길에 조깅을 하다가 발목을 삐어 쓰러지는 사람(사실은 배우)을 만나게 된다. 몇몇 경우에 그 사람은 맨유 유니폼을입고 있었고, 또 다른 경우에는 당시 맨유 팬들이 가장 미워하던 경쟁팀인 리버풀의 유니폼을 입고 있었으며, 그냥 아무 표시 없는 운동복을 입은 경우도 있었다. 발을 삔 사람이 맨유 유니폼을 입고 있을 때 참가자의 90퍼센트 이상이 멈춰서 그를 도왔지만, 그 사람이 리버풀 유니폼을 입고 있을 때는 고통으로 몸을 뒤틀고 있는데도 70퍼센트가 그냥 지나쳐 가버렸다.
전형적인 부족주의이다. 하지만 아주 단순한 넛지 하나만 더해도 이런 부족주의를 없앨 수 있다. 후속 연구에서 연구자들은 참가자들에게 맨유가 아니라 자신이 축구를 사랑하는 이유에 관한 글을 쓰게 했다. 이번에도 그들은 캠퍼스를 가로질러 비디오를 촬영하러 가고, 조깅을 하다가 발을 삔 사람과 마주친다. 이번에는 참가자들이 맨유 팬을 도운 비율과 거의 비슷한 비율로 리버풀 팬을 도왔다. 그러나 그냥 운동복을 입은 사람을 도운 비율이 여전히 더 낮은 것을 보면, 이 연구가 주는 또 하나의 메시지는 다른 사람의 도움이 필요하다면, 아무 부족에도 속하지 않은 것보다는 어떤 부족에라도 속해 있는 게 더 나을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이 연구는 적절한 심리적 유인을 쓰면 공감이 부족주의를 극복할 수 있음을 증명한다. 그런데 이런 연구 대부분은 다른 집단보다 공감을 더 잘하는 집단일 가능성이 큰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한다.

사이코패스들이 공감을 끌어올릴 수 있다면, 나머지 사람들 역시 그럴 수 있다. 하지만 그렇게 한다고 해서 사람이 정말로 바뀌는 것일까? 유동주의자들은 마음을 근육에 비유한다. 운동을 해서 근육이 더 강해질 수 있는 것처럼 적합한 연습을 하면 지능을 키우거나 성격을 바꾸는 일도 가능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근육은 한 가지 형태로만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속근이라고 알려진 근섬유는 두껍고 강하며 빨리 지친다. 속근은 빨리 달리기, 스쿼트, 역기 들기를 할 수 있게 해주지만 오랫동안 그 상태를 지속하게 해주는 것은 아니다. 지근은 더 얇고 약하지만 더 오래 버틸 수있어서 마라톤 같은 활동을 뒷받침해준다.
댄 뱃슨과 크리스천 키저스를 비롯한 여러 심리학자는 공감의 속근 변화를 끌어냈다. 그들은 사람들의 동기에 변화를 줌으로써 그들이 공감을 하는 방향으로 더 잘 조율되도록 부추겼다. 그들의 자극이 낸 효과는 1분 혹은 한 시간정도 지속될 수 있지만 오래도록 이어질 가능성은 없다. 신학생들이 항상 급하게 쫓기는 느낌을 받지 않고 어려운 사람을 도울 시간을 낼 수 있기를 바랄 뿐이다. 또 한편으로 우리 대부분은 지나치며 만나는 모든 사람에 대해 깊이 생각할 만큼 에너지가 충분하지 않다. 그리고 다른 사람의 상황을 상상해 보라는 요구를 받지 않는다면, 사이코패스들은 계속 냉담하게 살아갈 가능성이 크다. 이례적 상황은 사람들을 각자의 공감 범위 안에서 더 높은 강도 쪽으로 이끌어가지만, 유도하는 자극이 없어지면 다시 원래의 설정값으로 돌아갈 것이다.
그보다 더 큰 목표는 공감의 지근을 키우는 일이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별족 2021-09-30 13:1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격몽요결에서 본 ‘마음은 얼마든지 원하는 방식으로 만들 수 있다‘라던 말이 생각납니다. (https://blog.aladin.co.kr/hahayo/10426750)

mini74 2021-09-30 17:5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넛지하면 저는 변기에 파리그림이 먼저 따올라요 ㅎㅎ 공감할 수 있게 도와주는 이런 넛지도 참좋내요 *^^*

scott 2021-09-30 21:5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공감의 지근! 키워야 하는데
코로나 팬더믹 시대에 각자도생의 방향으로 가는 것 같습니다.^^
 

2018 뉴욕타임즈 주목할 만한 도서 100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An American Marriage (Paperback)
Tayari Jones / Oneworld Publications / 2018년 4월
26,460원 → 21,690원(18%할인) / 마일리지 1,09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1월 10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21년 09월 30일에 저장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8년에 뉴욕타임즈가 주목할 만한 도서 100 권을 소개하는 페이지를 오늘 방문했다. 검색 결과에 보이는 주소를 클릭하여 해당 페이지로 이동하면 그렇지 않았지만, 해당 페이지 주소를 입력하여 직접 바로 접속하면 구독을 강요하는(구독을 취소하는 버튼이 있지만 작동하지 않는) 팝업이 나타나서 페이지 내용을 가리기 때문에 2018년에 주목할 만한 도서 100 권을 구경조차 하기 힘들다. 행복한책읽기님이 이런 상황을 알려 주었다. 비록 이 페이지에서 책 한 권씩 클릭하는 재미를 나누지 못하지만, 어떤 책들이 있는지 알 수 있도록 페이지에 있는 책들을 통째로 캡처하여 가져왔다. 


100권의 책을 캡처한 이미지 크기는 상하로 아주 매우 너무 길고 파일 용량도 상당히 크기 때문에 페이퍼를 표시하는데 시간이 걸릴 수 있음을 밝힌다. 알라딘 시스템의 빠릿하지 못한 성능에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지만, 평소 같으면 결코 사용하지 않는 매우 특별한 캡처 이미지를 사용한 페이퍼 구성이 처리 지연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것을 고백하면서 일방적인 오해를 하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르네상스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지금 다시 계몽- 이성, 과학, 휴머니즘, 그리고 진보를 말하다
스티븐 핑커 지음, 김한영 옮김 / 사이언스북스 / 2021년 8월
50,000원 → 45,000원(10%할인) / 마일리지 2,500원(5% 적립)
양탄자배송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2021년 09월 29일에 저장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지난 달에 스티븐 핑커의 새 책 <지금 다시 계몽> 번역서가 나왔다.

알라딘 서점의 번역서 페이지에서 독자들이 올린 도서 정보가 진위가 혼재되어 있어서 이를 확인하기 위해서 원서 관련 페이지를 들러 보았다.

2018년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주목할 만한 도서 100 (2018년 출간)에서 <Enlightenment Now>를 찾을 수 있다.

펭귄 북스 사이트에서 출판 년도를 확인했으니 현실로 복귀해야 하는데 2018 주목할 만한 도서를 하나씩 클릭하는 놀이에 빠져든다. 이 재미를 아는 사람은 알 테지… ^^



https://www.nytimes.com/interactive/2018/11/19/books/review/100-notable-books.html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행복한책읽기 2021-09-29 16:2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세상의 재미는 다양하다죠. 전 이런 데 놀러다니시는 분들 꽁무니 쫓아다녀요. 이따금만.^^ 근데 구독하라는데요??

오거서 2021-09-29 18:00   좋아요 1 | URL
클릭 놀이 재미를 아시는 분이 나타나서 기뻐요. ^^
검색된 주소로 페이지 이동하였을 때는 괜찮았는데 해당 페이지에 바로 접속하니까 구독하라고 하는군요. 음 어쩌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