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호가 도착했다. 눈에 띄는 건 한국 저자 글이 상당히 많아졌다. 첫 글은 이상아 교수의 ‘당신의 기억을 의심하라’
‘기억은 생각보다 우리 자신이나 외부 영향으로 쉽게 조작되고 왜곡’되며, ‘과거에 심각한 범죄를 저질렀다고 기억을 조작하는 게 생각만큼 힘들지 않다’는 충격적인 스토리가 담긴 내용이었다. 재미있게 읽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 읽었다. 좋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테레사 2019-12-23 11: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혹시 아침의 피아노...를 말씀하시는 건가요?

boooo 2019-12-23 12:51   좋아요 0 | URL
심신단련이요. ^^
 

류샤오보가 남겼다는 말:
"나는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다."
또 그가 부인 류샤에게 마지막으로 남겼다는 말:
"잘 살아가세요."
괄호 속 한자어를 읽으니 이 말은 더 자세히 이런 뜻이다.
"늘 기쁨을 잃지 말고 살아가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지만 객관적으로 입증할 수 없다는 것과 아예 존재하지 않는 다는 건 별개의 문제입니다. 없다는 건 본래 증명이 어려워요. 현실적으로 증명이 불가능하죠. 그래서 행동주의 behaviorism 를 택하는 이들도 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녀 시절 성이 〈드 콩플랑인 보케 부인은 늙수그레한 여인으로,
‘ 40년째 파리의 라탱 구역과 생마르소 동네 사이의 뇌브생트주느비에브 길에서 하숙집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