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1
재미난 소재의 소설. 우연찮게 검색을 하다가 알게 된 작품.


2

[15.09.02 / p4~125]
‘1부 세 번째 기일’. 조금은 판타지적으로 풀려 나가리라 예상했다. 하지만 작품은 등장인물들을 하나씩 소개하며, 오히려 심리적인 묘사로 시작한다. 오묘하다.

[15.09.03 / p126~233]
‘2부 메이플턴은 즐거움을 의미한다’. 휴거(?) 현상에 따른 인물들의 심리. 쉽게 공감이 되지 않는다. 상상할 수 없는 상태. 그런 괴리감이 작품에 몰입하는데 큰 방해가 된다;;

[15.09.04 / p234~420]
‘3부 행복한 추수감사절’. 흘러온 시간을 잊고, 현재에 집중하니 재미가 있다. 하지만 여전한 아쉬움. / ‘4부 나의 밸런타인이 되어주세요’. 이해할 수 없는 행동들. 하지만 그래서 묘하게 빠져든다.

[15.09.05 / p421~522(완)]
마지막 독서클럽 주제에서 감탄을 했다. 모든 책에 있었으면 하는 페이지. / 기대했던 판타지는 아니었지만, 세세한 심리묘사와 적당한 갈등들이 흥미롭게 다가왔다. 그리고 마지막에 쿵하고 다가오는 메시지까지. 단 하나! 그들의 아픔을 공유할 수 있었다면... 완전히 빠져들었겠다 하는 아쉬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속해 있는 독서그룹 ‘책더듬이’ 8월의 선정도서.


2

[15.08.21 / p17~56]
훔. 뭔가 머리말이 난해하다. 두 번을 반복해서 읽었는데도... 훔... 훔...^^; / 빠져드는데. 뭔가 마지막 하나가 부족한 느낌.

[15.08.22 / p57~156]
이 책 제목. 정말 말 그대로 무서운거구나;;; / 묘하게 빠져드는데, 마지막에 미로에서 뺑뺑이를 돈 기분. / 이건 좀 심하게 난해하다... / 조곤조곤 얘기하는데, 무섭다. 

[15.08.24 / p157~328]
갈수록 힘들어지는 이야기들. 책장이 넘겨지는 속도와 별개로 입력이 안되는 느낌. 빠르게 손은 움직여 타이핑을 하는데... 정작 그 내용은 받아들이지 못한다는 생각.

[15.08.25 / p329~808(완)]
동화의 정의를 뭐라고 여기는걸까? 단지 그 요소들을 넣으면 그만...? 글쎄. 하나하나의 작품들이 우수한 문학성을 지닌다고 하지만. 내가 부족한 것인지, 받아들이는 입장에서는 고개가 갸우뚱거려진다. 하지만 언제고 다시금 읽어보고 싶은 모음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제목만 알고 샀던 ‘압록강’ 때문에 책의 재미에 빠지게 되었다. 그 고마운 작가. 김탁환의 소설을 다시금 시작한다. 많은 이들이 ‘압록강’보다 낫다고 말하는 ‘불멸’이기에... 기대를 가득 품는다.


2


[15.07.17 / 1권, p5~146]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의 원작 중 하나. 드라마 속 장면들이 스쳐간다. 그리웠던 김탁환 작가 특유의 필체가 느껴진다. 역시나 재미진 시작.


[15.07.18 / 1권, p147~346(완)]
조금 황당한 생각이지만, 소설 속 이순신이 야스요시를 먼저 쏘지 않았다면 야스하루의 복수는 없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 일종의 과정을 위한 장치라지만... 조금은 아쉬운 부분.


[15.07.18 / 2권, p7~51]
드라마보다 더 자세한 부분도 있지만... 오히려 드라마가 포장한 것도 많았구나 싶다.


[15.07.20 / 2권, p52~266]
외고집 이순신. 영웅이기 이전에 한 사람으로서 바라볼 때 안타까운 마음이 드는건 어쩔 수 없나보다. / 시작되는 전쟁.


[15.07.21 / 2권, p267~337(완)]
한결같던 이순신을 바라보던 마음이 최근 조금씩 달라지기 시작했다. 비록 소설이지만, 이 작품도 그런 변화에 기름을 붓고 있다.


[15.07.21 / 3권, p7~120]
드디어 전라좌수사 자리에 오른 이순신. 휘하의 뛰어난 장수와 군관들. 선조 시대, 문무 모두에서 인재들이 넘쳐났던 시대. 다시 말해 인재를 고루 등용했던 선조. / 폭풍전야 속 거북선.


[3권 p41 중에서]
“전투 중에 술이 한 통 들어오자 장수는 그것을 강에 쏟게 했어. 그리고 장졸들과 함께 그 물을 마셨다네. 술 한 통을 들이붓는다고 강물이 술맛을 낼 리야 있겠는가? 그런데도 장졸들은 기꺼이 목숨을 바쳐 싸웠지. 장수의 마음이 그들에게 미쳐 감읍케 했기 때문이야. 여해, 전라 좌수영 장졸들을 이처럼 대하게.”


[15.07.22 / 3권, p121~322(완)]
오래 돼서 잊은 것인지. 기억 속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에서는 허균을 다루지 않았다. 하지만 이 작품 속에서는 훗날의 그림까지 그리며 허균을 얘기한다. 그 속에 이순신을 넣는 작가. / 신립, 이일, 원균. 너무 다른 그들에 대한 평가. / 처참히 부서지는 조선. / 원균, 나락을 모르는 이가 범하기 쉬운 잘못.


[15.07.22 / 4권, p7~174]
영상이 담아내지 못하는 이야기들. 그리고 감동. 전라 좌수영 함대의 출진에 가슴이 두근거린다. / 드라마적 요소들. 이것들이 재미를 배가시키지만, 아쉬움은 어쩔 수 없다.


[15.07.23 / 4권, p175~342(완)]
어째서 작가가 이 작품 이후에 ‘압록강’을 썼던 것인지. 그 이유가... 너무도 절절하게 다가온다. / 명분과 실리. 무게의 추를 기울여야 하는 상황에서 삽질만 하는 이들. / 낳은 정보다 깊다는 기른 정. / 굳이 야스하루와 이순신을 과거의 연으로 엮어야 했을까 하는 생각. 이 장치는 해전에서의 감동을 배가시키지 못할 뿐 아니라, 허구만 불어나게 하는건 아닌가 하는 생각.


[15.07.23 / 5권, p7~116]
학익진의 웅장한 한산도 대첩을 이렇게 맥빠지게 그리다니. 쩝. / 전쟁이 이끌어 낸 인간의 본모습.


[5권, p90 중에서]
난세일수록 천재가 많이 등장하는 이유를 알 듯도 하였다. 그것은 뛰어난 인간이 많아서가 아니라 태평성대에는 체험하기 힘든 일들이 곳곳에서 벌어지기 때문이다. 그 지독한 경험들은 지금까지의 인간을 반성하게 하고 새로운 인간을 갈망하게 만든다.


[15.07.24 / 5권, p117~236]
광해와 허균의 만남. 역사저널 그날이 떠오름. /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을 생각해서 그랬던가. 예상외로 책에서는 드라마 징비록과 같은 비율을 보인다.


[15.08.12 / 5권, p237~341(완)]
임진왜란 명나라 군대의 참전. 한국전쟁 미군의 참전. 모두 같은 이유. 그래서 슬픈.


[15.08.13 / 6권, p7~334(완)]
전쟁 속에 억울하지 않은 죽음이 어디 있겠으며, 그 많디많은 사연을 다 알길도 없을 것이다. 또 한번 굳이. 굳이. 여러 사람들을 넣은 작가의 마음을 모르겠다. / 어쩔 수 없다지만, 백성들은 굶어죽고, 맞아 죽는 전쟁통에 윗사람들은 여전히 정치놀음을 하는 것이 너무도 역겹다.


[15.08.14 / 7권, p7~341(완)]
바꾸고 싶다면 나를 버려야 한다. 나를 살리며 할 수 있는 변화는 없지 않겠는가. 그래서 늘 이모양이지 싶다. / 두 번째 백의종군. 그 치욕을 견뎌낸 힘은 진정 무엇이었을까. / 원균 아래 궤멸된 조선 수군. 무엇이 문제였을까. 원균인가, 선조와 조정인가.


[15.08.18 / 8권, p7~186]
그 다음을 바라보는 허균. 허나 그것을 보지 못한게 다행이라고 해야 할까. / 왜 돌아왔을까. 무엇 때문에...? 고민에 고민을 거듭해도... 나로서는 이해할 수 없는 결정. / 명량해전을 그림에 있어 아쉬움에 아쉬움에 아쉬움에 아쉬움이 남는다;;


[15.08.19 / 8권, p187~319(완)]
답답함. 그리고 답답함. 또 그리고 답답함. 고증을 떠나 지금도 반복되는 엄연한 사실 앞에 지독한 답답함을 느낀다. 가장 슬픈 것은 그 답답함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사실. 씁쓸함이 너무도 진하게 남았던 작품.




"전투 중에 술이 한 통 들어오자 장수는 그것을 강에 쏟게 했어. 그리고 장졸들과 함께 그 물을 마셨다네. 술 한 통을 들이붓는다고 강물이 술맛을 낼 리야 있겠는가? 그런데도 장졸들은 기꺼이 목숨을 바쳐 싸웠지. 장수의 마음이 그들에게 미쳐 감읍케 했기 때문이야. 여해, 전라 좌수영 장졸들을 이처럼 대하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3.67
찬호께이 지음, 강초아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추천으로 읽기 시작한 작품. 홍콩이라는 생소한 배경. 그닥 선호하지 않던 추리물이지만, 추천한 이를 믿고 시작.


2


[15.07.13 / p4~232]

‘1장 흑과 백 사이의 진실’. 추리물 시작. 추천말에서 친절하게 포맷과 스포까지 해준다. 시작된 첫 번째 이야기에서는 범인까지 미리 말해준다. 신선한 포맷인 동시에... 그만큼 이야기가 재밌다는 자신감일까? / 와 당했다. 그리고 재밌다. / ‘2장 죄수의 도익’. 완전히 다른 색의 범죄. 약간은 첫편보다는 별로였지만, 그대로 재미.


[15.07.14 / p233~462]

‘3장 가장 긴 하루’.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는 사건들. 이렇게 풀어가는 사건은 또 처음. / 미리 노출되지 않은 정보들이 있긴 하지만, 의심을 했다면 처음부터 알아챘을 수도 있었을 도구들. 추리를 하지 않고 흐름대로 따라가는데도 재미지다. / ‘4장 테미스의 천칭’. 또 시간의 역순. 그닥 좋아하지 않는 포맷인데... 어색하지가 않다. / 반전놀이.


[15.07.16 / p463~663(완)]

‘5장 빌려온 공간’. 와 내 추리가 맞았다고 착각하는 순간 맞는 뒷통수. 대박. / ‘6장 빌려온 시간’. 추천사에 미리 예고를 했는데도. 완벽하게 당했다....... 올해 만난 책 중 가장 흥미로웠던 작품.


3

뻔할 수 있는 추리물임에도 신선하게 느껴지는 소재, 탄탄한 구성, 매력적인 등장인물들. 반전의 반전을 더하니 흡인력이 뛰어나다. 아주 재미났던 3일간의 독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