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너리티 디자인
사와다 도모히로 지음, 김영현 옮김 / 다다서재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꽤 오랫동안 자주 심하게 병치레를 했던 아이가 제법 자라 마음이 느슨해져 있었기 때문일까. 어느 때보다 급격한 온도차이로 밤잠을 설치는 아이를 돌보느라 남편도 나도 제대로 자지 못해 반쯤 퓨즈가 나간 상태였고, 먹고 씻고 싸는 것으로도 벅찬 일상이 이어졌다. 아플만큼 아픈 건지 때가 되었는지 열흘 만에 처음으로 셋이 깨지 않고 잔 다음 날 이 책을 들어 단숨에 읽었다. 보기에 따라 어렵고 무거울 수 있는 주제지만 유머러스하고 경쾌한 글이라 술술 넘어가고 무엇보다 생동감 있다. 뻔하지 않은 개념을 풀어내기 위해 그것을 현실에서 실현시키기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 깊이 고민했을까 생각하니 가슴 뭉클하기도 했다. 알고 보면 우리 안에는 소수자와 다수자가 공존한다는 말은 간단하면서도 본질을 꿰뚫는다. 그 마이너리티는 세상의 다양성으로 향한다는 말은 충격적일만큼 새로웠다. 톨스토이의 유명한 작품의 한 구절은 자주 보았지만 어떤 것도 지은이의 해석만큼 새롭지는 않았다. 익숙한 말을 새롭게 보게 만드는 힘은 세상에서도 당연히 적용 가능하다. 우리에게는 세상에는 여전히 그런 가능성이 존재한다. 시작부터 심상치 않다 느껴는데 이 책에 완전히 마음을 빼앗겼다. 무엇보다 오랫동안 나를 사로잡았던 민폐라는 말을 깨부술 말을 찾게 해 주어 감사하다. 그 덕분에 진심을 다할 수 있었다는 말로 이어지는 마지막 페이지를 잊지 않겠다고 다짐한다. 힘든 시기에 진심을 다해준 이들에게 감사해하며, 미안하다고 하는 사람에게는 덕분에 진심을 다할 수 있었다며 감사해하리라. 엄마가 손에서 떼지 못하고 읽는 책에 관심을 보이며 어른이 되면 자기한테 달라는 딸과 훗날 꼭 나눠 읽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여전히 삶을 사랑하는가
에리히 프롬 지음, 라이너 풍크 엮음, 장혜경 옮김 / 김영사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코로나 끝자락(이기를)에 당첨되어 격리의 무료함과 약기운의 나른함 사이에서 읽었다. 인류애는 개인을 향한 사랑의 조건으로 한 사람을 향한 사랑은 곧 인간에 대한 사랑이라는 말이 다른 무엇보다 가슴을 울린다. 비교적 가벼운 병증이지만 그럼에도 두려움과 짜증이 문득 찾아올 때마다 문 너머로 들려오는 아이와 남편의 웃음소리에 귀기울인다. 이 평화를 지키기 위해서는 나를 사랑하고 타인을 사랑하고 세상을 사랑해야 한다고 작가는 연이어 말한다. 차별과 폭력의 세상에서 태어나 어느 때보다 두려운 시대를 살았으면서도 그 목소리는 담담하면서 흔들림 없다. 사랑은 용기와 인내를 전제한다는 자신의 말처럼 그의 설득도 결코 격정적이지 않다. 이해가 부족하여 때때로 같은 부분을 반복해서 읽었지만 어린 시절부터 궁금했던 질문에 답해 주는 듯한 책읽기는 즐거웠다. 또 읽는 내내 믿을 수 없을 만큼 한결같은 사랑을 보여주는 남편이 떠올랐다. 나는 여전히 사람은 배우며 변해갈 수 있다고 믿고 있고, 그렇게 되고 싶어 공부하고 책을 읽고 대화한다. 나의 부족함과 가능성을 함께 깨닫게 해 준 사랑을 위해 노력하는 일을 멈추고 싶지 않다. 힘들면 잠시 쉬어가면 된다는 것을 이제는 알기에. 진정한 사랑은 무해한 것이고 그리하여 모두의 소중함과 특별함을 받아들이며 함께 평화로울 수 있다는 사실도. 사유와 통찰의 힘은 이런 것일까. 수십 년의 시간에서도 빛을 잃지 않은 말과 글에 감사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긴긴밤 - 제21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보름달문고 83
루리 지음 / 문학동네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기 저기서 얘기를 많이 들었지만 나는 우화와 잘 맞지 않는 것 같다는 생각이 뒤늦게 펼쳤다. 하지만 고학년 장편동화인데 종이 두께가 왜케 두껍냐라는 당황스러움과 이야기의 시작에 뭐지 했던 게 무색하게 술술 읽혔다. 처음에는 어릴 적 좋아하던 동물의 왕국과 여러 다큐가 떠올랐는데 읽어나갈수록 계속되는 은유에 여러 책들과 미디어 속 장면들과 어린 딸을 두고 죽음에 문턱에 섰던 내 모습까지, 거대하고도 사적인 이미지들이 계속해서 흘러갔다. 종이가 왜케 두껍냐 하던 나는 어느새 줄줄 눈물 흘리다 책을 마쳤다. 이 책을 둘러싸고 여러 말들이 있었는데, 모든 동화가 이러면 곤란하겠지만 이런 작품을 만나 기쁘다는 말에 가장 공감이 갔다. 처음의 당황스러움이 낯설고 새로운 기쁨으로 안착하는 느낌. 어린이들은 어떻게 읽을까 더욱 궁금하다. 만 다섯살이 된 딸은 책이 너무 예쁘다며 좋아하는데 몇 년 뒤에 함께 읽으면 어떨지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몬스터 차일드 - 제1회 사계절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사계절 아동문고 104
이재문 지음, 김지인 그림 / 사계절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른 캐릭터들과 몇몇 설정의 전형성, 후반 긴장감이 아쉽기도 하지만(주요 등장인물이 많은 느낌) ‘다른 사람이 나를 사랑하지 않더라도 나는 소중하다‘는 메시지가 직접 드러나도 어색하지 않았던 속도감이 매력적이다. 오하늬의 다음 이야기가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도 수줍은 차마니 문지아이들 165
강인송 지음, 김정은 그림 / 문학과지성사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운이 길게 가는 이야기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