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 7
이은혜 지음 / 서울미디어코믹스(서울문화사) / 1997년 7월
평점 :
절판


중학교 때 엄청나게 인기있던 만화다. 내 친구 하나도 엄청나게 좋아했다. 문구 팬시에 음반도 나왔던 걸로 기억한다. 천계영의 현겸이가 뜨기 전까지 가장 인기 있던 주인공들이 아닐까 싶다. 어린 나에게 뭔가 있어 보이는 그림으로 다가와서 나도 노트 몇 권을 샀다. 근데 문제는 만화는 뭔 소린지 잘 이해 못했다는 거. 그땐 이 만화가 너무 어른스러워서 그런가 보다 생각했는데, 지금 봐도 이해 안 됨; 주인공들이 그렇게 망설이고 머뭇거리는 걸 감성적이라고 해야 하는 건지 모르겠으나, 나에게는 우유부단한 걸로만 보인다. 뭔 말은 그리도 많은지. 가장 결정적으로 싫어하는 이유는 작가의 무책임함 때문. 어쩜... 만화가에게 만화란 자식 같은 거 아닌가? 그렇게 인기 있었는데 이 시간이 지나도록 완결은커녕 다음 권도 안 나오다니. 좋고 싫고를 떠나서 이건 작품 학대다. 독자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 기다리다 지친 친구도 이젠 이 만화를 잊었음. 역시 마무리가 중요한 법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