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시간안에 읽어버릴만큼 분량이 짧다. 보통 소설의 1/3분량정도. 물론 흡인력도 나름 좋은편이다. 하지만 히스 레저가 연기한 조커를 기억하고 있다면, 비교가 되는건 어쩔수 없다..

이 <조커>는 감옥에서 출소한 조커의 활약(이라고는 해도 사실 영화와 비교했을땐 그리 스펙터클한 느낌을 받긴 힘들다. 비슷한 세계에 있는 이들끼리의 대립의 비중이 사실 더 크기도 하고)과 제 자신의 야망을 위해 그를 따르기 시작하는 주인공 프로스트의 이야기를 다뤘다.

일단 조커가 말이 많다.. 영화를 생각해보면 조커가 말이 없는 편이라고 하기에도 그렇지만, 그의 말 한마디는 확실히 광기가 묻어있고, 그로인해 공포감을 자아낸다. 물론 그것은 각본과 별개로 히스 레저라는 배우가 만든 캐릭터겠지만, 그래서인지 책으로는 그만큼의 싸이코적인 느낌을 받긴 힘든것같다. 말이 많고 조금 괴짜같은 범죄자 정도의 느낌이다.

이 책의 화자는 조커가 아니라 그의 출소와 함께 그의 부하가 된 조니 프로스트라는 인물이다. 출연 비중이라면 조커가 조금 많은듯 하다. 전체적으로는 이 조니 프로스트라는 인물이 보는 조커의 모습이 중심이라서 조니 프로스트가 주인공이면서도 또 조커가 주인공이기도 한 구성이랄까.

그저 뒷골목의 평범한(?) 프로스트가 야망을 갖고 조커의 옆에서 조커처럼 되기를 꿈꾸는 모습은 짧은 분량안에서 비교적 섬세하게 그려지는데, 그만큼 인물의 전사보다는, 감정과 의식변화에 집중한다.

둘의 차이가 분명해질수록, 조커의 존재감은 커져간다. 일반인-조커가 아닌자와 조커의 차이를 통해 조커에 대해 더 묘사하려는 시도는 충분히 효과적이었다고 생각한다. 그 전략은 짧은 분량안에서도 주인공 프로스트와 조커를 대비시키며 둘 모두를 잘 표현해냈다. 생각해보면 놀란의 조커처럼, 여기서도 조커는 조연의 분장을 하고있는 주연이다.

결국 요약하자면, 조커가 되고싶은 이의 섬세한 감정묘사는 결국 조커와의 대비를 더 부각시키며 그 둘 모두를 잘 그려냈다, 라고 말할 수 있겠다.

추측컨데 나처럼 히스 레저-조커의 아우라를 떨치지 못했으면서 배트맨에 관한 그래픽노블의 경험이 거의 전무하다면, 줄곧 영화를 떠올릴 수밖에 없지않을까 생각한다.

다만, 그런 선입견을 제외하면 꽤 볼만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게 생각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나는 적어도 현재 그렇지 못하기 때문이다. 또한 (그래픽노블이라면 어느정도 다 그림의 퀄리티가 보장되겠지만) 여기의 조커도 그림과 디테일한 묘사의 인물과 배경들을 보는것 만으로도 충분히 눈이 즐겁다.

(아 절대 북플 어플로는 밑줄긋기만하고 글 은 안써야겠다.. 너무 힘들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00℃ - 뜨거운 기억, 6월민주항쟁
최규석 지음 / 창비 / 2009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작가가 작품으로 보여준 것이 바르고, 직접적인 설명이 그것을 뒷받침 하고 있을 때 비로소 그 작가를 완전히 지지하게 된다는 생각이 든다.

사회의 문제로 고통받으면서도 제 탓만 하고 사는 사람들 앞에서 20년 전에 이룩한 민주화를 찬양하는 것은 삶의 질과 민주주의가 아무런 연관을 갖지 않는다고 선전하는 것이나 다름없어 보였다. (중략)

그럼에도 작업을 하기로 마음을 먹은 것은 이 작품이 전국의 중고등학교에 배포되기 때문이었다. 똑같은 얘기라 하더라도 그 대상이 청소년이라면 하나마나한 소리도 꼭 해야 하는 소리가 된다. 아무것도 아닌 것 같지만 이 아무것도 아닌 걸 위해 수 많은 사람들- 역사 교과서에 등장하는 대단한 사람이 아니라 지금의 우리처럼 터무니없이 약하고 겁 많고 평범한 사람들- 이 피와 땀을 흘렸고 제 삶의 기회를 포기했다는 것을 말해주고 싶었다. 그리고 할 수만 있다면 이 아무것도 아닌 것을 지키는 것이 생각보다 무척 어려운 일이고 우리 민주주의가 안심할 정도로 튼튼하지도 않으며 끊임없이 강화하고 보완하려는 노력 없이는 어느날 사람 좋아 보이는 도둑놈에 의해 순식간에 사라져버릴 수도 있다는 얘기까지 하고 싶었다.

_작가의 말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호 학생. 그렇게 슬퍼만 하는 것도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지.

슬퍼하는 게 아니라 두려워하는 겁니다.

뭐가 두렵단 건가?

끝이 없을 거 같아서요. 처음 그 사람들 만났을 때는 그 열정에 반해서, 그런 사람 들이라면.... 정말 세상을 바꿀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조직이 깨지고 사람들이 잡혀가고 죽어갈 때도 앞으로 나아가는 과정이라 여겼습니다. 그런데... 이젠 모르겠어요. 정말 이길 수 있는 건지.... 끝이 있긴 있는 건지.

물은 100도씨가 되면 끓는다네. 그래서 온도계를 넣어보면 불을 얼마나 더 때야 할지, 언제쯤 끓을지 알 수가 있지. 하지만 사람의 온도는 잴 수가 없어. 지금 몇도인지, 얼마나 더 불을 때야 하는지, 그래서 불을 때다가 지레 겁을 먹기도 하고 원래 안 끓는 거야 하며 포기를 하지. 하지만 사람도 100도씨가 되면 분명히 끓어. 그것은 역사가 증명하고 있네.

그렇다 해도 언제 끝날지 모른다는 두려움은 남지 않습니까? 선생님은 어떻게 수십년을 버텨내셨습니까?

나라고 왜 흔들리지 않았겠나. 다만 그럴 때마다 지금이 99도다.... 그렇게 믿어야지. 99도에서 그만두면 너무 아깝잖아. 허허허.

_91-93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20페이지부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망, 그건 개인에게 강요할 것이 아니라 사회의 모순을 해결함으로써 자연스레 생겨나도록 해야 한다. 사회가 진정 공정해지면 절로 희망이 부풀기 마련이다. 기회의 균등은 그럴 때 `실재` 할 수 있는 것이다.
_214p

출발선과 과정에서 공정했다고 그 결과의 공정성이 저절로 완성되는 게 아니다. 마지막 결과된 모습까지 공정해야 그게 공정한 사회인 것이다.
_227p

그저 사람답게 살기 위해 `초인` 이 되어야 하는 사회는 무능하기 짝이 없는 사회다. 그런데도 초인적 노력으로 사회구조의 장벽을 뚫은 그 미세한 확률에다 사람을 몰아넣는 자기계발의 이야기들이 판치고 있는 세상이다.

_232p


댓글(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5-05-12 10: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5-12 14: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5-13 21: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5-14 19:2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