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사유감 - 현직 부장판사가 말하는 법과 사람 그리고 정의
문유석 지음 / 21세기북스 / 2014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개인주의자 선언에 대한 리뷰에 마구 까놓고...

그래. 왜 이 사람 책이 요즘 상위에 랭크되어 있나

법관인데 설마 요즘 문제되는 베스트셀러 사재기? 이런건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어디 어떤 사람이고 다른 책은 뭔지.. 오기로 읽어보았다.


그런데....

이 책 좋다.


개인주의자 선언은 작가가 현 판사라는 직업을 가졌기 때문에 이슈가 되었구나 싶었다.

그만큼 당연한 얘기를 많이 하고 있었고 곁들인 법원 판례들 역시도 알고 있었던 내용들이 많았다.

그래서.. 판사가 글 잘쓰고 책까지 내서 이슈가 되었구나 했었다. 과대평가되었다는 생각을 한 것.


그런데 이 책은 판사 문유석에 관해 쓰면서 인간 문유석까지 볼수 있는 책이었다.

자신의 일을 하면서 그것도 가장 중립적이고 이성적인 분야라고 할 수 있는 판사라는 일을 하면서

인간적인 모습을 잃지 않으려고 애썼던 그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그리고 요즘 사법부의 신뢰도를 바닥에 두고 생각하는 나와 대다수의 사람들에게 새로운 깨달음을 주었던 점도 좋았다.

우리가 사건을 보는 루트는 거의 기자들이 쓰는 기사를 통해서다.

기자들의 성향과 가치관에 따라 '아'다르고 '어'다르게 쓰여지는 그 글들을 통해 사건을 접하기때문에 편견이 없는 순정상태의 것은 드물다.

그러나 책에 나온 이야기들은 같은 사건임에도 기자들을 통해 봤던 내용과 다르다.

사건의 앞뒤와 스토리가 있다.

그래서 사법부의 결정이 이제는 이해가 되었다.


합리적 개인주의자를 선언한 이 사람에게

따뜻한 개인주의라. 라고 얘기해주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자 없는 남자들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양윤옥 옮김 / 문학동네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단편집인 줄 알았으면 다른 책으로 빌렸을텐데.. 읽다가 알았다.;;

단편집을 그닥 좋아하지 않아서 찜찜한 기분으로 읽었는데 역시나 그의 소설은 매력이 있었다. 짧은 단편이더라도.

불쑥불쑥 삶을 관통하는 메세지가 나온다.




기노는 그 방문이 자신이 무엇보다 원해왔던 것이며 동시에 무엇보다 두려워해왔던 것임을 새삼 깨달았다. 그렇다. 양의적이라는 건 결국 양극단 중간의 공동을 떠안는 일인 것이다. "상처받았지. 조금은?" 아내는 그에게 물었다. "나도 인간이니까 상처받을 일에는 상처받아" 기노는 대답했다. 하지만 그건 사실이 아니다. 적어도 반은 거짓말이다. 나는 상처받아야 할 때 충분히 상처받지 않았다. 고 기노는 인정했다. 진짜 아픔을 느껴야 할 때 나는 결정적인 감각을 억눌러버렸다. 통절함을 받아들이고 싶지 않아서 진실과 정면으로 맞서기를 회피하고 그 결과 이렇게 알맹이 없이 텅 빈 마음을 떠안게 되었다.




나를 가장 잘 아는 것. 나의 상태를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

그래야 마음에 공허함이 자리잡지 않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곁에 두고 읽는 니체 곁에 두고 읽는 시리즈 1
사이토 다카시 지음, 이정은 옮김 / 홍익출판사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이토 다카시.. 익숙한 이름^^

제목에 이끌려 덜컥 구입.




다양한 니체의 저서와 그의 사상들을 다루면서 쉽게 설명해주고 있다.

곁이 두고 읽으라는 말처럼 쉽게~ 그리고 일상적인 내용으로 쓰고 있다.


사이토다카시의 책을 읽었어서 중간에 비슷한 내용이 나오기는 하는데 그래서 그 부분에서 별점을 반개 뺀것.

그러나 마지막 장을 덮는 순간. 니체의 사상에 깊이 심취하지 못하더라도 그가 한 말들을 새겨보는 것만으로 큰 의미가 있을것이라 했다. 그리고 가짜 교사가 이래라 저래라하는 것처럼 방향을 일러주는 것이 아닌

본질에 대한 성찰의 중요성을 말해주고 있다는 것에 마구 박수를 치고 싶다.




책 속에 [플란다스의 개]의 네로가 크리스마스 전날 성당의 그림 앞에서 죽어갔던 내용이 나온다.

그 그림에 큰 감명을 받았다는 작가와 네로의 보길 소원했던 루벤스의 그림은 어떤 것일까 찾아봤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개인주의자 선언 - 판사 문유석의 일상유감
문유석 지음 / 문학동네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국을 좋아하는 대한민국 판사의 포스트집.

요즘 참 글 잘쓰는 사람이 많다.

검색 결과에 나온 블로그 몇개만 읽어봐도 입이 떡 벌어진다.

나는 이 책을 읽으며 글 좀쓰는 블로거의 포스트를 엮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부 블로거보다는 못하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도 사실)




초반부는 논리가 이해되지 않았고 중반부는 미국제도에 대한 찬양과 영화나 책의 감상평으로 이루어졌으며

후반부는 사회적 이슈에 대한 감상적인 글이었다.

현직 판사여서인지 국내 문제를 제대로 다루기엔 무리가 있었을 수도 있겠다 싶었다.

그렇다 하더라도 예시는 빈약했고 통찰력은 없었다.




나는 이 책이 나온 이유를 결국 찾지 못했다.

더불어 손석희 사장님의 추천사는... 참... 납득이 안된다.







박완서님의 쑥스러운 고백에 나온 문장.

무슨 사건이 있을때마다 지당하신 말씀은 범람한다. 그러나 지당하신 말씀은 무력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종의 기원
정유정 지음 / 은행나무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 중반을 잘 끌고가다가

마지막에 좀... 허무해진다.




결국 제3자에게 모두 덮어버리는 죄의 무게를 어떻게 이해해야하는지 모르겠다.

뿌린대로 거두어야하나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