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41~45 : < 김제동의 말>
˝너희들보다 훨씬 더 상위에 있는 종족들이에요.˝
˝남자들은 앞으로 살면서 무조건 여자 말을 듣는다 생각하면 중간은 가요.˝
˝여자들이 불쌍한 남자 좀 잘 보살펴줘요.˝
˝남자는 사람이 아니고 그냥 개라고 생각하면 싸울 일이 전혀 없습니다.˝


웃자고 하는 말에 땅이 꺼져라 한숨 쉰다.
김제동의 말은 여성을 치켜세우고 남자를 비하하는 듯하지만 아 니다. 한 사람을 보살피는 것은 한 우주를 헤아리는 일이다. 친밀성(능력, 정서적 육체적 노동이 다 투여된다. 두 사람의 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노력을 왜 한쪽이 도맡아야 하는지 모르겠다. 가족도 학교도 못한 ‘사람 만들기‘를 한 개인이 할 수 있을까. 왜 스스로 사람이되라고 말하지 않고 관계에의 무임승차를 권유할까.
사실 김제동의 말은 새삼스럽지 않다. 최진실을 세상에 알린 ˝남자는 여자하기 나름이에요˝라는 유명한 광고 대사는 며느리가 잘들어와야 집안이 잘 된다는 시어머니의 말과 일맥상통한다. 남자 보살피는 것도 부족해서 집안 부흥의 책무, 일명 효도 대행까지 여자 에게 부과하는 게 일반적인 가부장제 관습이고 정서다.

* 여성학자 정희진이 말했듯이 ˝전통적으로 성과 사랑의 주체는 남성이지만, 그 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노동은 여성이 담당한다. 여성이 노동을 그만두는 순간 대부분의 관계도 끝난다.˝

* 사회 문제에 개입하고 약자 편에서 발언하는 미더운 방송인도, 좋은 삶을 위해 공부하는 여성 자신들도 가부장체언어를 내면화하고 산다는 사실을. 내면화는 일상화라는 것을.

* ˝여성이 상위 종족˝이라는 표현은 권력의 말이다. 노동자를 산업의 역군이라 명명하고 착취하는 것과 같은 이치다. 한쪽의 수고로 한쪽이 안락을 누리지 않아여 좋은 관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