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피아를 사랑한 스파이 - 첩보소설로 읽는 유럽현대철학, 모든 철학은 삶속에 있다
이종관 지음 / 새물결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에 처음 댓글을 쓴다는 자체가 부담이자 영광이다!

어설픈 첩보소설의 구성속에는 현대철학의 보석같은 지혜에 대한 소개와 특히 후설, 하이데거 등 현상학의 관점에 대해 생각하고 이해 해 볼 수 있는 좋은 시간을 마련해 주었다!

무엇보다 건축현상학에 대한 설명과 첩보작전의 결말에서 보여주는 공간과 에너지에 관한 견해는 감동적이다!ㅎ

불량식품인줄 알고 단 맛을 즐기려다가 보약 한 재를 얻고간다!

기존의 정형화된 근현대철학 개론서에 지친 분들이라면 한번쯤 꼭 추천하고 싶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oolcat329 2019-03-05 12: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철학에 대한 기본 소양이 있어야 막시무스님 같은 평이 나오겠죠? 첩보 철학이라는 소재가 굉장히 인상적입니다.

막시무스 2019-03-06 21:52   좋아요 1 | URL
저도 철학 잘 모릅니다!ㅎ 부담없이 볼수있고 피라미드 건설에 담긴 철학적 의미등도 배울수 있어 좋았어요!ㅎ

임모르텔 2019-03-06 20: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참 멋진 표현이십니다.

‘불량식품인줄 알고 단 맛을 즐기려다가 보약 한 재를 얻고간다!‘

막시무스 2019-03-06 21:53   좋아요 0 | URL
저렴한 표현에 칭찬해주시니 몸 둘 바를 모르겠습니다!ㅎ 감사합니다!
 
철학, 도시를 디자인하다 2
정재영 지음 / 풀빛 / 200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철학입문서나 개론서를 단순하게 나열하거나 소개하는데 그치지 않고, 작가가 꼼꼼히 소화해서 자신의 언어와 관점으로 풀어내기는 쉽지 않을것이다!

이 책은 어찌보면 입문서나 개론서 같지만, 철학입문서에서 보여주지 못하는 또 다른 수준을 보여준 신나는 철학사개론서? 아니, 어쩌면 새롭지 않고 약간의 각도만 변화시켰음에도 독자에게 새로운 이해를 제공해주는 즐거운 서양철학사 여행서적인것 같다!

이 철학자님의 글이 많이 소개되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직 두 사람
김영하 지음 / 문학동네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영하작가님 덕분에 소설에 관심을 가지게 된다!
그동안 소설을 머리로, 기존에 내가 가진 가치의 관념속에서 이해하려 했지, 가슴으로 제대로 느끼는건 힘들어한것 같다는 반성을 했다!ㅠ
난 공감력이 부족한 사피엔스였나보다!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너무 시끄러운 고독
보후밀 흐라발 지음, 이창실 옮김 / 문학동네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탸는 35년간 폐지를 압축해 왔다!

그리고, 한탸는 35년간 거대한 압축기에서 결코 압축되어 사라지지 말아야 할 것을 지켜왔다!

그러나, 한탸는 35년간의 지킴을 마칠 수 밖에 없는 운명을 맞이하게 되었다!

하지만, 한탸는 운명을 피하지 않고 자신의 길을 걸어갔다! 거대 압축기속으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유와 매혹 2 - 서양 철학과 미술의 역사 사유와 매혹 2
박홍순 지음 / 서해문집 / 2014년 2월
평점 :
품절


벽돌책을 읽고 나면 언제나 뿌듯하다...누군가 그랫듯이 어떤 산을 올랐는지, 산의 매력은 무엇인지는 잘 모르지만 정상에 올랐을때의 뿌듯함만은 등산전문가나 일반인이나 차이가 없을 것이다.

어쩌면, 벽돌책...특히나 철학같은 어려운 벽돌책을 덮고 난 나와 같은 초보자의 느낌도 이와 같을지 모르겠다.

이 책은 서양근대철학부터 현대철학까지의 사상적 흐름과 그 시대 철학사조에 맞는 미술사조에 대한 설명을 함께 서술한 서양철학사와 서양미술사의 하이브리드 서적이다.
그렇지만, 단순한 하이브리드는 아니고 기존 철학사나 미술사에 대한 정리, 분석 등 작가의 노고가 오롯이 배여 있는 점은 굉장히 높이 평가할 부분인 듯 하다.

다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뭔가 엄청나 노력을 하였으나 서술내용이 깔끔하고 설득력 있게 다가 오지 않는 서술적, 구조적 측면은 있는 것 같다.(지극히 현 독자 기준으로)

그렇지만, 이러한 부분을 상쇄하고도 이 책과 같은 시도는 반드시 필요해 보이고, 앞으로도 더 좋은 내용의 책들이 많이 나왔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19-02-16 22: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유와 매혹. 참 끌리는 제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