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인슈타인의 전쟁>은 피터 갤리슨이 다루지 않었던 일반 상대성이론과 전쟁에 대한 소재를 선택한다. 피터 갤리슨의 작품을 읽어보면 알겠지만, 진짜 이렇게 글을 잘 쓸 수 있나 싶을 정도로 완벽한 글솜씨를 자랑하는데(물론 수리적인 해설은 지루함), 이 책의 작가 매튜 스탠리도 아인슈타인이 1차 세계 대전 전후로 상대성이론을 만드는 과정과 이론의 실험 증명을 이야기 한다.

작가에게 전쟁이란 중첩족인 의미를 띄는데,
일차적인 의미는 말 그대로 일차 세계 대전을 의미하며,
두번째는 아인슈타인이 일반상대성 이론을 만들어내는 과정,
그리고 에딩턴이 그 이론을 증명하긴 위한 일련의 전쟁같었던 싸움이라고 해야하나 투쟁이라고 해야하나, 영국인들의 입장에선 독일인의 이론을 증명한다는 것이 우호적이지 않었던 시대 배경과 맞물려 있었던 것..

결국 이 모든 전쟁의 결과는 아인슈타인과 에딩턴의 승리로 끝났지만 저 당시의 상황이 수백만명의 젊은이들이 전쟁터에서 죽어나갔기에, 평화주의를 외쳤던 에딩턴이나 민족주의를 배격한 아인슈타인에게 시선이 곱지 않었다. 하지만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시대에 두 사람의 이론과 증명은 한 시대를 여는 기폭제 역활을 한 것만은 틀림 없다.

이 책 읽으면서 이런 생각이 들었다. 20세기 두 번의 전쟁이 과학을 필요로 했고 그 필요성이 과학 이론과 공학을 최첨단으로 끌어올린 것은 아닐까 하는 것이다. 이 책을 읽어보면 알겠지만, 그 어떤 시대보다도 과학이 전쟁을 진두지휘하게 만들었던 계기가 20세기에 쏘아올린 전쟁이란 괴물이었던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식탁에 가만히 앉아 켬을 잠시 하고 있는데 밖에서 눈이
내린다. 눈 내리는 모습이 이뻐 한 컷, 막상 찍고 나서 사진을 보니 내 눈에 비친 것만큼 찍히지 않었다. ㅠㅠ ( 눈이 펑펑 내리는 모습을 비디오로 찍어 올릴려고 했는데 도저히 올려지지 않음. 혹 비디오 올리는 방법이 따로 있나요?)

어제 저녁에 <아인슈타인의 전쟁>을 다 읽었다. 프롤로그의 우려와 달리, 작가가 글을 잘 썼고 번역도 잘 되서, 이 책은 주제, 작가의 탁월한 글솜씨, 잘 된 번역, 삼박자가 딱딱 잘 맞아 떨어졌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이 책의 프롤로그를 읽으면서 의문이었던, 빛의 무게라는 단어의 미스터리는 끝내 찾지 못했다. 단지 에딩턴이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의 실험적 증명후 쓴 시에 빛의 무게라는 단어가 있을 뿐, 그 어디에도 빛이 무게를 왜 썼는지에 대한 작가의 해제나 번역가의 주석이 없었다. 구글링도 해 보았지만 빛의 무게라는 용어에 대한 단서는 전혀 없었다. 당연하게도 이 책의 주제는 빛의 무게가 아니고 휨에 대한 주제일뿐, 오류는 전혀 없었다.

아인슈타인에 관한 작품을 읽으면서 느끼는 거지만, 진짜 외국작가들의 글솜씨에 감탄한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데이비드 보더니스의 유쾌하면서 경쾌한 글에서부터 피터 갤리슨의 한치의 헛소리도 하지 않은 체, 주제에서 벗어나지 않는 <아인슈타인의 시간, 푸앙카레의 지도>까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제 그알 정인이 사건 보고 밤새 내내 피가 거꾸로 솟는 기분이 들었어요.

정인이 본 소아과 의사가 아동학대로 신고하면서 경찰에게 강력하게 정인이하고 양부모하고 분리해야 한다고 말했다는데, 경찰들 지네가 뭐라고 무시하고, 더 기 막힌 건 이대교수라는 사람이 헛소리 하는 앉아 있더라구요. 이게 교수가 할 말인가요? 완전 무능한 경찰 옹호하고 있는 거지.

김복준전형사님은 오늘 올린 사건 의뢰 유투브에서 경찰 잘못이라고 말했는데. 교수라는 사람이 말도 안되는 소리나 지껄이고, 김복준 전형사님 말에 의하면 작년에 정부에서 경찰서에, 아동 학대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능동적으로 대처하라고 지시 내렸다고 하는데.. 양천서 경찰관들 오히려 학대 신고한 어린이집 선생님들 참고인으로 불러 훈계했다고 하네요.

아니 아동학대로 세 번이나 신고하고 그 기록이 그대로 남아 있었을 것이고, 아이 상태 보면 분명 학대 당했다는 것을 알텐데... 담당 경찰관들, 아동 보호 협회에서 나온 담당자들, 다 중징계 내려야하고.. 어휴. 진짜 미친 x 애 키울 자신이 없으면 파양을 하지.

전 그나마 위안되는 게 정인이가 죽기 전에, 어린이집 선생님이 아픈 정인이를 계속 안아준 거, 그게 너무 고맙고 아이가 하늘 나라로 가기 전, 따스한 품에 잠시나마 안겨 있다 가서, 진짜 너무너무 속상한데... 선생님들께 감사한 맘이 들더라구요.

고 정인의 명복을 빕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제 저녁부터 읽기 시작한 책인데.. 프롤로그부터 좀 삐걱거린다. 노랗게 밑줄 그은, 빛에 무게가 있다는 대목, 원서에도 저렇게 빛에 무게가 있다고 표현 되어 있는지 궁금하다. 빛에 대한 책을 꽤 많이 읽었지만 빛이 무게가 있다는 말은 처음 들어본다. 빛은 질량이 없을 뿐만 아니라 저 에딩턴의 개기 일식의 경우,

<완벽한 이론> 저자 : 페드루 페레이라
아인슈타인의 이론에서 도출되는 예측 하나는 먼 별에서 방출된 빛이 태양처럼 크고 무거운 천체를 가까이 스쳐지나면, 그 빛의 진로가 휘어진다는 것이다. 에딩턴은 그런 먼 별의 무리인 히아데스 성단을 연중 두 시점에 관찰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먼저 아무것도 시야를 가리지 않고 히아데스 성단 앞에 놓였을 때 다시 한번 그 별의 위치를 측정할 것이다. 이 측정은 태양의 밝은 빛이 달에 거의 다 가려지는 개기일식 중에 실시해야 할 것이다. 1919년 5월 29일이 되면, 히아데스 성단이 태양의 바로 뒤에 놓여 측정 조건이 완벽하게 갖추어질 것이다. 만일 그 별의 위치 변화가 조금이라도 있다면, 두 시점 - 태양이 앞에 있을 때와 없을 때-의 측정 결과를 비교함으로써 그 변화를 포착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 위치 변화가 약 1000분의 4도, 곧 1.7초라면, 아인슈타인의 예측이 정확히 옳음이 입증 될 것이다.

중략

분석 결과는 위치 변화 1.61초에 오차 0.3초로, 아인슈타인이 예측한 1.7초와 어긋나지 않었다(p48~50)

내가 알고 있는 에딩턴의 개기일식은 이런데, 빛에 무게가 있다는 말은 어디에서 나오는 건지 알 수가 없다.


댓글(0) 먼댓글(1)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빛에 무게가 있다˝
    from blue yonder 2021-01-04 17:02 
    "빛에 무게가 있다"라는 말은 ilovebooks 님께서 지적하신 대로 엄밀하게는 틀린 말입니다. 혹시나 해서 원서를 찾아보니 "light has weight"라고 나옵니다. weight를 이탤릭으로 강조하면서 빛이 중력에 의해 휘어진다는 것을 비유적으로 적지 않았나 합니다. 먼댓글만 허용되어 제 서재에 페이퍼로 올립니다.
셀트리오니즘 - 셀트리온은 어떻게 일하는가
전예진 지음 / 스마트북스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론에서 극찬하는 이 사람이 난 왜 사기꾼 같을까? 지금까지 결과물도 그닥 신용할 수 없고 언플해서 주가 띄우는 사기꾼 같은데.. 나중에 뒷감당 어떡하려고 이러나 싶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