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5일차
무더운 날씨에 지쳐서 식당 테이블에 카메라를 놓고 털썩 주저앉아 버렸다.
한참을 이것 저것 주문하고 마시고 먹고 그렇게 한시간 있었다.
내게 주문을 받았던 미소년이라고 부르고 싶은 여리고 날씬한 청년이 다가와 카메라를 가리켰다.

그때 나는 잊고 있었다.
여행가서 절대 카메라를 테이블에 올려 놓지 말것!
유럽에서는 있을수도 없는 행동을 더 위에 넋 놓고 있었구나.
그렇게 놀란 마음으로 급히 카메라를 카메라 가방에 넣으려고 했다. 하지만 청년은 주인의 눈을 피하며 조심스럽게 다가와 나에게 물었다.

카메라, 그런 카메라는 얼마야?

응?

카메라 멋있어 보여.

ㅡ 이런 카메라 나말고 많이 들고 올텐데, 왜 나한테 궁금 할까 생각했다. 그리고 오전 투어에 나가서 들었던 가이드의 말이 떠올랐다. 식당에서 일하는 그들의 월급은 60~70불 정도라고.
차마 나는 5천불이라는 얘길 하기가 미안해졌다. 사실 나도 이거 그냥 산건 아니다. 1년동안 돈 모아 산거니까 나름의 고통이 있었지만 웬지 그에게 말하기가 꺼려졌다.

사진 찍고 싶어?

응. 사진 찍으며 다니고 싶어.

그럼 찍어 볼래? 메일을 알려주면 네가 찍은 사진은 보내줄게.

ㅡ그는 주인 몰래 후다닥 셔터를 눌렀다. 정말 즐거운 얼굴을 하고 찍은 사진이 하필 내 사진이라니.

이 사진은 그 에게 보내지 못하겠다, 속으로 생각하며 유일하게 식당에서 그에게 처음으로 팁을 주고 나왔다.

그가 웃으며 또 오라고 하며 물었다.

언제 떠나?

투데이. 다섯시간 남았어.

진짜? 아쉽다. 또 만나고 싶은데.

그러게. 안녕.


미소년같은 청년의 배웅을 받으며 식당을 나와 마지막 잉여짓을 하러 카페에 들렀다. 자꾸만 또만나고 싶다는 그의 목소리가 지나간다. 누군가 내게 지나가는 말이라도 보고 싶다는 말을 한적이 언제였던가.
그의 마지막 말에 나는 이 도시가 그리워 질것 같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16-08-06 20: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후즈음님과 착한 청년의 마음 속에 잊을 수 없는 좋은 추억 하나 생겼군요. ^^
 

오로지 하늘만 바라보며 앉아 있던 1시간.
새벽 5시부터 기다린 여명.

진정 좋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16-08-03 18: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기 장소가 어디에요? ^^

오후즈음 2016-08-03 22:16   좋아요 0 | URL
캄보디아. 씨엠립 앙코르와트 입니다.~^^
 

오후 2시 체크인 호텔을 예약했다.
얼리 체크인도 가능하다고
리셉션 메일 안보내도 된다고 그래서 안보내고 그냥 왔더니
방이 없다고 나보고 호텔 로비에서 체크인 시간까지 기다리라네.
ㅠㅠ 한국 시간은 5시 넘었지만 여긴 이제 4시다.

매우 매우 피곤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떠남은 언제나 옳다고 하기에.
떠나봅니다.
더워서 도망치듯 가는데 더 더운 나라로 갑니다.

보통은 여행 계획을 몇달씩 세우는데 비행기 끊고, 호텔 예약하고 그리고 아무것도 안하고 이렇게 떠나는 것도 첨이라서 무지 당황스럽지만 뭐 어떻게든 되겠지. 그렇게 생각하며 오랜만에 저녁 비행기 기다립니다.
마음은 참 블링블링한 이윤뭔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16-08-01 20: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여행 잘 다녀오세요. 오후즈음님^^

[그장소] 2016-08-02 00: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다녀오시길~^^
 

매일 수업이 시작 되기 전 시를 읽는 시간을 갖기위해 선택해서 온 이 책은 일주일째 5페이지를 넘기지 못한다.

그래도 참 이상한 것이 시집이 책상에 있다는 것 만으로 위안이 되고 있다.

오늘도 한 페이지만 읽자고 다짐을 해 보는 아침.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五車書 2016-07-07 08: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짐한대로 이루어지소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