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2일 목요일입니다. 지금 시각 오후 1시 57분, 바깥 기온은 2도 입니다. 햇볕 잘 드는 오후예요. 편안한 하루 보내고 계신가요.^^

 

 오늘 아침에 많이 추우셨나요. 아침에 기온이 영하 4도 가까이 내려갔어요. 어제는 날씨가 따뜻한 편이었지만, 저녁이 되면서 차가워져서 오늘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금은 한낮이라서 기온이 영상을 넘었지만, 체감기온은 여전히 낮아서 영하에 가깝다고 해요. 그래도 이렇게 차가운 날씨가 된 덕분에 어제까지 우리 나라 위에 있었던 고농도의 매우나쁨에 가까웠던 미세먼지는 좋아졌습니다. 평소에 보통 정도 되는 날도 많지 않은데, 오늘은 파란색의 좋음이라고 나오고요, 초미세먼지도 무척 좋은 편인 것 같아요. 미세먼지는 8이지만, 초미세먼지는 " null㎍/㎥ " 이라고 표시되고 있거든요. 이 정도면 거의 없다고 해도 되는 것 같은데, 그런 날이 일년 중 얼마나 될까요. 그렇게 많지는 않을 거예요. 조금 아쉽긴 하지만, 아마 겨울이 되어서 봄이 될 때까지는 다른 시기보다도 더 적을 것 같습니다.

 

 조금 전에 점심을 먹으면서 하늘을 보았는데, 어제와는 다른 느낌이었어요. 파란색인데, 조금 회색이 살짝 섞인, 그러니까 겨울 하늘 느낌이었습니다. 여름엔 조금더 선명한 파란색이었고, 가을에도 그런 파란색의 느낌이었는데, 오늘은 조금 회색이 들어간 것 같아서, 그게 조금 더 차갑게 느껴졌어요. 여름에는 구름이 하얗게 높이 떠 있고, 파란 하늘인 날에는 무척 뜨거운 햇볕이 있어서 더웠는데, 겨울에는 구름없이 이렇게 파란 날이 조금 추웠던 것 같아요. 구름이 많은 날에는 조금 답답한 느낌이 있지만, 오늘은 그런 건 없네요. 시리다는 말이 이런 걸까, 같은 차가운 공기가 창문을 열면 들어오는 것 같아서 창문 앞에 서 있다가 그냥 돌아왔습니다.

 

 계절은 서서히 달라지는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올해를 생각하면 그런 것도 꼭 아니야, 꼭 계단처럼 오르고 내리는 것만 같았습니다. 어느 날 갑자기 기온이 내려가고 조금 적응할 것 같으면 다시 내려가고, 또 조금 올라가다가 다시 내려가는 것의 반복. 그러다보면 며칠 전의 추운 날보다 따뜻하다고 생각했던 오늘 기온이 더 낮기도 해요. 이제는 낮에도 영하인 날이 많아질텐데, 겨울은 너무 차갑고, 여름은 너무 뜨거운 사계절에 적응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오늘이 목요일이구나, 하고 달력을 한 번 더 봅니다. 요즘 벽에 걸어둔 달력들은 두 개가 겹쳐서 걸려있거나 2020년의 새 달력의 첫 장인 것들이 있어요. 2020이라고 쓰여진, 그리고 2019년의 12월인 첫번째 장입니다. 그런 것들을 보고 있으면 가끔씩 지금이 2020년인가, 하는 착각이 들기도 해요. 시간이 빨리 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하면서도, 새해가 되어서 1월 1일부터 어떤 것들을 새로 시작하는 기분을 미리 느끼기도 합니다.

 

 바깥에 날씨가 차가워서 오늘도 마스크 쓰면 좋을 날씨예요.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고 계신가요.

 차가운 날씨 감기 조심하시고, 따뜻하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10월 16일에 찍은 사진입니다. 그 때는 감이 조금씩 커지고 있던 시기였어요. 진한 주황색이 되기 전의, 그러니까 초록색에서 연한 주황색이 되어가던 시기였는데, 이 나무엔 감이 많이 열렸네요. 벌써 두 달 전이라서 잊어버리고 있었는데, 이런 사진이 있었습니다. 지금 가서 보면 하나도 남지 않았을 것 같은데, 사진을 찍어두니 좋은 것 같습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록별 2019-12-12 15: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진이 넘 예쁘네요~~^^ 오늘도 서니데이님의 수채화같은 차분한 글 읽으며 마음을 다스려봅니다.감사드려요 ~~ <걱정을 잘라 드립니다> 읽어 볼께요. 편안한 오후이어가시길--^^

서니데이 2019-12-12 21:13   좋아요 0 | URL
사진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가을엔 평범한 사진이었는데 다시 보니 좋은 느낌이예요. 초록별님도 따뜻한 밤 되세요. 고맙습니다.^^

카스피 2019-12-12 22: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새벽 6시에 집을 나서는데 확실히 많이 춥더군요^^

서니데이 2019-12-12 22:36   좋아요 0 | URL
미세먼지는 좋아졌지만 날씨는 차갑네요.
카스피님 따뜻한 밤 되세요.^^
 

 12월 11일 수요일입니다. 지금 시각 오후 8시 09분, 바깥 기온은 3도 입니다. 편안한 하루 보내고 계신가요.^^

 

 저녁 맛있게 드셨나요. 벌써 8시가 넘어서 그런지, 저녁에서 밤이 되어가는 느낌이 듭니다. 요즘은 해가 빨리 지니까 저녁이 긴 시간이 되는 것 같아요. 오전, 오후, 저녁, 밤 이렇게 되는 것처럼요. 오늘은 낮에는 그렇게 차갑다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저녁이 되면서 날씨가 차가워졌어요. 조금 전에 저녁을 먹는데 긴급문자가 왔습니다. 요즘 3일 연속이네요. 문자의 내용은 이러합니다.

 

-  환경부에서 수도권지역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개선되어 오늘  18시부로 수도권지역 위기경보 ' 관심'단계를 해제하여, 이에 따라 비성저감조치도 조기 해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 문자가 도착할 때, 저녁을 먹고 있었는데, 실내에 있는 휴대전화가 모두 커다란 진동소리가 나고, 그리고 전화기에 따라서 음성으로 이 안내를 읽어주었습니다. 아, 그렇구나, 하고 듣고 나서, 갑자기 든 생각은 이제 차가워지고 있겠다, 같은 것이었습니다. 겨울에 날씨가 차가워지면 미세먼지가 조금 덜해지고, 그리고 따뜻해지면 조금 더 심해지던 것이 생각나서요. 그리고 저녁을 먹고 나서 잠깐 바깥에 나갔다 오신 아빠가 날이 많이 차가워졌다는 말씀을 하셨어요.

 

 페이퍼를 쓰려고 날씨를 찾아보니 그래도 영상인데? 하다가 아래의 체감기온을 보니 영하2도보다 낮다고 나오네요. 미세먼지는 좋아졌을 것 같은데, 이번엔 차가운 공기가 있어서, 마스크는 계속 써야할 것 같습니다. 이번주 공기가 좋지 않다고 하는데도, 밖에 나오면  마스크를 쓴 사람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 계속 쓰고 있기가 조금 이상한 기분이었는데, 그래도 마스크를 쓰는 것이 좋긴 할 거예요. 지난 주말엔 공기가 문제가 되지 않아도 차가워서 마스크를 쓰니까 조금 낫긴 했어요.

 

 미세먼지가 좋지 않다는 것을 오늘도 텔레비전 화면을 통해서 보았습니다. 우리 나라 지도 위에 붉은 색에 가까운 미세먼지가 지나가는 것도 보았고요. 하지만 바람의 방향이 달라지거나 날씨가 차가워지는 것 같으니, 내일은 조금 달라질 수도 있겠지요. 

 

 날씨를 보다보니, 제가 사는 지역은 한파주의보라고 합니다. 기분만 그런 건 아니고, 오늘 저녁부터 다시 차가워지는 것 같아요. 공기도 좋지 않고, 날씨가 차가워져서 감기 조심해야할 것 같습니다. 요즘 감기가 한 번 오면 오래 고생하더라구요.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고 계신가요.

 따뜻하고 기분 좋은 저녁시간 보내세요.^^

 

 

 10월 6일에 찍은 사진입니다. 이 때쯤부터 바깥의 화단에 국화가 피기 시작했다는 것을 잊었지만, 사진을 찍은 날짜를 보고 알게 됩니다. 그 때는 벌써 시간이 이렇게 되었어? 같은 느낌이 많이 들었지만, 지금 또 달라져서 그게 두 달 전이라는 걸 생각하게 됩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록별 2019-12-11 21: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내일은 외출하실때 옷 따숩게 입으세요~~^^ 굿나잇...

서니데이 2019-12-11 22:05   좋아요 0 | URL
내일은 날씨가 차가워질 것 같아요.
초록별님 감사합니다. 따뜻한 밤 되세요.^^
 

12월 10일 화요일입니다. 지금 시각 오후 2시 51분, 바깥 기온은 8도 입니다. 오늘도 편안한 하루 보내고 계신가요.^^

 

 오늘은 공기가 무척 나쁩니다. 어제 저녁에 안전안내문자가 왔어요. 공기가 좋지 않을 때 오는 내용이었습니다. 비상저감조치에 대한 내용이 있었던 것 같았거든요. 그래서인지 오늘은 바깥이 흐린 것과 비슷하면서도 어쩐지 노란빛이 드는 것 같은 하루였습니다. 칙칙한 느낌이 드는, 그러니까 흙먼지가 마구 날리는 그런 느낌 같기도 하고요. 하지만 공기가 좋지 않아서 창문도 계속 닫고 있고, 그리고 바깥에 나가는 것도 하지 않으려고 하다보니, 실은 잘 모른다는 것이 더 맞을 것 같긴 합니다.

 

 겨울이 되면 공기가 좋지 않은 날이 온다는 이야기를 어제도 했던 것 같은데, 맞나요. 날씨가 차가워지다가 조금 따뜻해지면 갑자기 공기가 좋은 날이 적었어요. 오늘도 날씨가 어제보다는 기온이 올라가고 따뜻했는데, 어제 날씨 뉴스를 볼 때부터 조금은 공기가 걱정되긴 했습니다. 제가 사는 곳은 현재 미세먼지가 매우 나쁨입니다. 163인데, 150이상이면 매우 나쁨의 빨간색으로 표시되고 있어요. 그래서인지 어쩐지 모르지만 오늘은 재채기도 조금 더 하고, 그리고 얼굴이 조금 더 가려운 것 같은, 그냥 그런 기분이 조금 듭니다. 얼마전까지는 차갑긴 해도 공기가 좋은 날이었는데, 오늘은 공기가 좋지 않고 덜 차가운 날인 것 같아요.

 

 있을 때는 잘 모르지만, 없어지면 알게 되는 것들은 많습니다. 있을 때는 그게 중요하거나 귀하다는 생각도 잘 들지 않고, 늘 그런 건 있을 것 같지만 그때 생각과 같지는 않은 것 같아요. 그런 것들은 생각보다 많이 있어요. 전에는 공기가 좋지 않다고 해도 이런 정도까지는 아니었기 때문에, 아마 요즘처럼 겨울에 미세먼지가 많이 오는 것을 생각하지 못했을거예요. 그런데 그게 그렇게 오래전의 일은 아니니까, 아마 그 때는 그 때의 기준으로 공기가 좋지 않다는 생각을 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는 사이 12월은 계속 조금씩 가고 있습니다. 어제는 한자리 숫자인데 오늘은 10일이 되면서 두 자리 숫자가 되고, 그리고 3분의 1이 지나간 것을 잊고 있었는데 다시 알게 됩니다. 그런다고 달라지는 것이 있을까, 하는 마음이 있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올해가 조금 남았다는 것을 더 많이 생각하게 됩니다. 생각하지 않으려고 하면 할 수록 그런 것들은 갑자기 분홍색 코끼리나 연두색 코끼라처럼 나오는 것 같아요. 그냥 아무생각 하지 않고 매일 적절한 만큼의 하루를 사는 것이 더 좋을 것 같은데, 그런 것들이 어려운 것 같기도 합니다.

 

 오늘은 오후에 날씨가 따뜻해서 봄날같다는 이야기도 들었어요. 하지만 바깥에 공기가 좋지 않아서 창문을 조금 덜 열었더니, 오늘은 실내의 공기도 좋은 편은 아닌 것 같아요. 그래도 계속 창문을 열어두기에는 날씨도 차갑고, 그리고 공기가 좋지 않아서 안되겠지요. 오늘 같은 날은 밖에 나갈 때는 마스크를 쓰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고 계신가요.

 따뜻하고 기분 좋은 오후 보내세요.^^

 

 10월 16일에 찍은 사진입니다. 그 때는 바깥에 화분이 많이 있었고, 지금보다 가볍게 입어도 좋은 시기였어요. 두꺼운 옷을 따뜻하게 입어야 하는 12월이 되다보니 두 달 전의 일들이 조금 멀게 느껴지기도 하고, 얼마 되지 않은 것 같은데, 다른 시간이라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이 시기엔 바깥에서 잠깐 서 있어도 나쁘지 않을 날씨였을 것 같은데, 그 때도 조금은 차갑다고 생각했던 것 같아요. 그 때는 여름의 날씨에서 멀어지고 있었고, 지금은 가을의 날씨에서 멀어지는 중이라는 차이가 있습니다만, 체감하는 차가움이란 늘 있었을지도요. 오늘은 지난주에 비하면 기온이 올라간 따뜻한 오후지만 공기가 그 때보다 좋지 않다는 차이가 있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12-10 19: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0 20: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12월 9일 월요일입니다. 지금 시각 오후 1시 58분, 바깥 기온은 7도 입니다. 따뜻한 하루 보내고 계신가요.^^

 

 어제보다 조금 더 기온이 올라갔는데, 며칠은 조금 따뜻할 것 같아요. 지난 금요일이 제일 추웠던 것 같고, 그 다음도 차갑기는 했지만, 조금씩 기온이 올라가는 것 같거든요. 겨울은 예전부터 삼한사온이니까, 며칠 춥고나면 며칠은 덜 춥습니다만, 이번엔 12월 첫 추위가 조금 강하게 온 것 같긴 해요. 요즘은 겨울이 되면 미세먼지가 자주 뉴스에 나옵니다. 그래서 날씨가 차가운 날에는 조금 덜하고, 그러다 따뜻한 날이 되면 조금 더 심해지는 날들이 봄까지 이어지는 것 같은데, 올해는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이전에는 그랬는데, 매년 이전과 같은 건 아니니까, 올해는 조금 공기가 좋았으면 좋겠어요.

 

 꼭 이 시간에 써야지, 하고 생각하는 건 아니지만, 요즘 페이퍼를 쓰는 시간은 거의 1시 50분이 조금 지났을 시간이 됩니다.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어쩌다보니 비슷한 시간을 3일째 이어가고 있어요. 토요일과 일요일, 그리고 오늘이 되니까, 이 시간에 페이퍼를 쓴다는 습관이 생긴건 아닐까, 같은 느낌이 조금 들었지만, 겨우 3일가지고, 하는 마음이 더 큽니다. 매일 비슷비슷한 시간에 어떤 것들을 한다는 건, 좋은 점이 있긴 해요. 매일 미루고 있는 것들은 미루지 않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고, 매일 같은 시간에 같은 이야기를 하면, 조금은 비슷하긴 해도 일정한 이야기를 하게 됩니다. 그런 것들이 좋은 점이 될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지만, 되도록 좋은 점을 잘 살려서 사는 것이 좋겠지요.

 

 주말을 지나고 나니, 12월이 아주 조금 남은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매일매일 날짜로 쓰여진 어떤 날이 아니라면 어제와 오늘은 하루하루 서로 다른 날들인데, 가끔은 하루를 더 기다려서 월요일부터 하기로 하고, 또 어느 때에는 일요일까지는 해야하고, 그런 것들을 계획하듯이 씁니다. 지금 바로 해도 되는 것들도 그렇게 하는 것이 더 좋을 것 같거나, 조금이라도 미루고 싶은 마음이 들기 때문일지도 모르겠어요. 연말이 되어가는 요즘, 아니 연말인 요즘 미룬 것들은 너무 많아서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들이 셀 수 없을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주말엔 조금 더 답답한 기분이 들었는데, 오늘 아침엔 비가 조금 왔어요. 오늘 비가 많이 올 것 같아, 하는 이야기를 아침에 했는데, 오전에 어둡기는 했지만 비가 생각했던 것만큼 많이 내리지는 않았어요. 그러다 눈이 올 것 같은 기분도 아침엔 들었지만, 지금은 또 다릅니다. 흐리긴 해도, 더이상 비가 올 것 같지는 않아요. 화분이 있던 자리는 차가운 날씨 때문에 비워졌는데, 오늘은 그 자리에 못보던 새가 한 마리 와서 창문 안쪽의 사람들을 보고 지나갔습니다.

 

 오후가 되기 조금 전, 알라딘 서재 이웃분이 보내주신 책이 도착했고, 주말에 미리 찾아둔 책을 기프티북으로 보냈고, 점심시간이 지났고, 그리고 오후가 되었습니다.. 어제와 또 다른 느낌으로, 시간은 더 빠른 속도로 지나가고 있는 것을 느낍니다. 오늘은 어떻게 하루를 살 거지? 그런 생각을 매일 자주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고, 실수한 것들을 조금 너그럽게 생각하고, 그리고 잘 할 수 있다는 마음을 조금 더 넣고, 그렇게 작은 유리잔 같은 공간에 마음을 조금 채워넣었습니다.

 

 오늘도 어제보다는 조금 기온이 올라갔을지도 모르지만, 차가운 날씨예요.

 감기 조심하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10월 19일에 찍은 사진입니다. 그 때만해도 바깥에 화분이 많이 있었지만, 그래도 꽃이 피는 건 생각보다 적었어요. 지나가다가 분홍색 꽃이 피어서 찍었던 기억이 나는데, 그 때가 저녁이어서 그런지 조금은 밤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지금은 그 시간보다 훨씬 더 일찍 해가 지지만, 그 때는 그 시간도 일찍 저녁이 된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던 것 같아요.

 

 

 

 

 

 

 

 

 

 

 

 

 

 

 

 알라딘 이웃 배혜경 작가님께서 신간 에세이를 출간하시고, 책을 보내주셨습니다.

스마트 포토에세이라고 하는데, 보랏빛 표지가 예쁩니다.

 

 좋은 책을 선물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감사히 잘 읽겠습니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12-09 16: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09 17: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19-12-09 16:4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와우, 제목이 근사하다 했더니 프레이야님께서 또 책을 내셨군요. 축하할 일입니다.^^

서니데이 2019-12-09 17:07   좋아요 0 | URL
저는 오늘 우편으로 도착했어요. 지난번 책 이후 벌써 2년이네요. 새 책 읽기 전이라 기대중입니다.
stella.k님, 좋은하루되세요^^

2019-12-09 21: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09 21: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0 14: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0 14: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12월 8일 일요일입니다. 지금 시각 오후 12시 59분, 바깥 기온은 4도 입니다. 차갑지만 햇볕 잘 드는 오후예요. 편안한 일요일 보내고 계신가요.^^

 

 벌서 1시네요. 오늘은 늦게 일어나서 그런지, 시간이 아니면 일요일이어서 그런지 시간이 더 빨리 갑니다. 주중의 1시와 주말의 1시는 느낌이 조금 다르지만, 요즘은 주중 주말 가리지 않고 시간이 빨리 가는 것을 느낍니다. 점심을 먹고 오후에는 방을 조금 정리하고, 대충 이런 일들을 하자, 하고 생각을 하지만, 요즘 주말은 그렇게 지나가지 않는 날이 많았습니다. 금요일 저녁이 되면 주말의 계획을 잔뜩 세우고 그리고 주말이 지나도록 한 것들이 거의 없을 때도 많았으니까요. 오늘도 이것저것 생각을 하지만, 그럼에도 자신이 없는 건, 아마도 지난주와 그 전주의 일들 때문이겠지요. 지금은 이렇지만 점심을 먹고 나면 그 떄의 마음도 거의 사라지는 것들이 계속이었거든요.^^

 

 오늘은 어제보다 기온이 조금 더 올라가는 것 같긴 합니다. 어제는 이 시간에 페이퍼를 쓰다가 점심을 먹고 돌아와서 다시 보니까 기온도 올라가고 햇볕도 환해졌던 것 같은데, 오늘은 어제 1시보다는 어제 2시 같은 느낌이 들어요. 기온도 비슷하고요, 그리고 맑은 날이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바깥에 나오면 공기 차가운 날씨예요.^^

 

 가끔 생각이 많아지면 좋을 게 없다는 말이 생각납니다. 그런 말은 자주 생각이 나야 하는데, 왜 가끔 생각이 나는 걸까요. 머릿 속은 잘 치워진 책상 위 같았으면 좋겠는데, 하면서 책상 위를 보면 가득가득 쌓아두어서 남은 공간이 별로 없는 것이 보입니다. 어쩌면 머릿속도 책상위도 비슷비슷해보여, 같은 기분이 들면 마음이 급해져서 정리를 하고 있고요, 그리고 조금 지나면 다시 물건들이 쌓이는 것처럼 생각도 많아집니다. 하지만 그런 것들, 때로는 잘 자고 일어나면 사라지기도 하고, 그렇게 중요해보여서 하나둘 모아둔 것들이 지금은 그렇게 중요해보이지 않아져서 상자속으로 이동하기도 하고, 그리고 눈에 보이지 않으면 잊어버리고, 그런 것들의 반복되는 날들인 것 같아요. 점점 많은 것들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았지만, 요즘은 매일같이 새로운 것이 너무 많아서 그게 잘 되지 않는다는 것을 자주 실감하게 됩니다.

 

 잘 안되는 것이 많아지면 심각해집니다. 왜 잘 되지 않을까, 하는 것 밖에 보이지 않을 때, 가끔은 조금 멀리서 보고 싶은 마음이 듭니다. 전에 잘 했던 것들이 잘 되지 않으면 당황스러워집니다. 하지만 전에 잘 하지 못했던 것들을 어느날 갑자기 잘하고 있을 때에는 그냥 당연한 것 같은 기분도 듭니다. 그 때는 몰랐는데, 그렇다는 것을 쓰고 보니 조금 이상한 것 같은데, 하는 마음은 그보다 늘 조금 늦게 오는 것 같고요, 어느 것이든 잘 하지 못한다는 것을 어렵게 느끼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작년의 고민은 그런 것들이었던 것 같은데, 올해의 고민은 그 때와 비슷하지만 조금 달라졌습니다. 어쩌면 내년이 되었을 때의 고민이란 올해와는 또 다른 것들일 수도 있겠지요. 그게 좋다거나 나쁘다거나 하는 그런 문제가 아니고, 크게 달라지는 것 같지도 않지만, 관심사란 늘 변하는 것이고, 달라지는 것이라는 것을 어느 날에는 잘 이해하고, 또 어느 날에는 그만큼 잘 이해하지는 못하는 크고 작은 차이가 있긴 합니다. 그래도 조금 더 나아지고, 나아질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 계속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잘 지내고 계신가요. 네, 잘 지내고 있어요. 비슷한 말이지만, 묻는 사람이 있고, 대답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잘 지낸다는 말을 서로 듣고 잘 지내고 있다는 것에 안도하는 마음이 드는 것 같은 기분이 드는 날. 별일 아니지만, 그냥 비슷비슷해, 같은 말이 편안하게 들리기도 하고, 또 어느 날에는 잘 지낸다는 말처럼 들리기도 합니다. 같은 말을 하고 있어도 상대가 달라지면 답은 조금씩 달라질 수 있어요. 그래서 조금 자신은 없지만, 그래도 잘 지내고 있었으면 하는 마음을 올해의 오늘에서 지난오늘의 페이퍼를 읽게될 내년으로 보냅니다.

 

 날씨가 차가워서 창문을 닫고 있었더니, 실내가 조용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고 계신가요.

 차가운 날씨, 따뜻한 점심 맛있게 드시고, 기분 좋은 오후 보내세요.^^

 

 10월 6일에 찍은 사진입니다. 그 때보다 조금 밝게 보정을 했습니다. 잊고 있었는데, 그 때만 해도 미세먼지 적고 하늘이 파란 시기였더라구요. 겨울이 되니 날씨가 자주 흐리고 회색이 되니, 그 때엔 매일 볼 수 있던 파란하늘과 공기 좋은 날들이 조금 멀게 느껴집니다. 부럽기도 하고요.^^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프리쿠키 2019-12-08 13: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잘 지내고 계신 거죠? ^^

서니데이 2019-12-08 13:27   좋아요 1 | URL
네, 잘 지내고 있습니다.^^
북프리쿠키님, 편안한 주말 보내세요.^^

페넬로페 2019-12-08 16: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방금 도서관에 책 반납하러 나갔다 왔는데
날씨가 많이 따뜻하더라구요!
일요일 낮의 따뜻함이 기분을 좋게 하네요~~
다만 도서관 가는길이 숲길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도심의 도서관은 너무 삭막해요~~
서니데이님!
남은 일요일 오후도 잘 지내시고
행복하세요^^

서니데이 2019-12-08 16:13   좋아요 1 | URL
네. 어제보다는 그래도 따뜻한 오후 같아요. 도심에는 나무가 많은 정원이 많지 않지요.대신 건물이 많고요. 도서관 잘 다녀오셨나요.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19-12-09 09: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09 14:4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