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지 않으면 아이디어는 사라진다 - 최상의 아이디어를 끌어내는 메모 발상법
다카다 히카루 지음, 이주희 옮김 / 포텐업 / 202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는 그동안 창의적인 일을 하거나 아이디어를 생각해야 하는 일을 해본 적이 없어 아이디어 메모를 해야 된다는 생각을 해보지 않았어요.

최근 다독을 이어오면서 책의 내용을 효과적으로 기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북스타그램 콘텐츠 아이디어를 늘 고민하게 되면서 아이디어를 바로바로 메모해야겠더라고요. 분명 재밌는 아이디어를 생각했고 나중에 적용해 봐야지 했는데 거짓말처럼 생각이 안 나는 겁니다.

메모 루틴으로 삶이 바뀔 수 있다고 확신하는 저자는 '아이디어 조각 메모법'을 제안합니다.

💜 먼저 자신이 깨달은 것이나 생각한 것, 느낀 것들을 언어화하여 적어둡니다. 이렇게 적어둔 메모들이 바로 아이디어 조각이에요.

💜 그런 다음 아이디어 조각을 덮어놓고 더 이상 생각하지 않습니다. 문제에서 잠시 떨어져 한 번 숙성시키는 시간을 가지면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오르는 '부화' 효과'가 나타나요.

💜 마지막으로 아이디어 조각을 적어둔 메모를 정리용 노트에 옮겨 적으며 정리하는 작업을 합니다.

저자는 아이디어 발상이 하늘에서 갑자기 떨어지는 것이 아니라, 원리와 방법에 의해 이루어지는 '기술'이라 말합니다.

메모하는 습관이 전혀 없는 저 같은 사람에겐 노트와 펜을 곁에 두고 생각이 날 때마다 메모한다는 건 당장은 어려울 수 있어요. 좋아하는 노트와 펜으로 메모를 하고 그 메모들이 하나의 아이디어로 재구성되어 성과를 이루는 경험을 하다 보면 늘 하게 되는 습관이 되겠죠?

📚

다독을 하는 저에게 딱 맞는 독서 노트 작성법도 알려주고 있어요. 바로 '3줄 노트 독서법'입니다. 책의 내용을 요약정리하는 독서 노트를 써오고 있었는데 읽을 책이 많아지면서 노트 정리를 미루게 되더라고요. 그러다 보니 제가 책을 제대로 읽고 있는 것이 맞나 걱정되었습니다.

저자는 책에서 얻은 배움과 깨달음 중에 '내가 행동으로 옮기기로 결정한 것'을 세 가지만 적어두고 행동으로 옮겨 실천하라고 말합니다. 책에서 얻은 작은 깨달음을 한 가지라도 행동을 한다면 그것으로 책의 가치는 충분합니다.

다른 아웃풋 독서법이 많이 소개되어 있지만 저에게는 이 '3줄 노트 독서법'이 당장 실천하고 싶은 것이에요. 바로 실천해 볼게요. 이 책에서 제가 행동으로 옮기기로 결정한 3 가지는

1️⃣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떠오르는 생각을 노트에 적는다.

2️⃣ 3줄 노트 독서법 속지를 만들고 완독 후 바로 작성한다.

3️⃣ 항상 소지할 수 있는 노트와 펜을 준비하고 아이디어 조각을 모은다.

머릿속에 어지러이 돌아다니는 생각들을 생산성 있는 아이디어로 만들고 싶다면 메모하는 습관을 길러보시길 바랍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를 위해 살지 않으면 남을 위해 살게 된다 - 지혜에 관한 작은 책, 엥케이리디온
에픽테토스 지음, 노윤기 옮김 / 페이지2(page2) / 202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에픽테토스는 스토아학파의 대표적인 철학자입니다. 스토아학파에 대한 간단한 이해를 하면 좋을 것 같아서 검색을 해봤어요.

스토아학파는 자연, 세계, 이성의 통합적 개념을 중심으로 범신론적 사상을 발전시켰고 우주는 하나의 거대한 유기체이고 모든 것은 서로 연결되어 하나의 이성적 원리에 의해 움직인다고 보았어요.

자연과 세계는 단순한 물리적 현상이 아닌 내적 의미와 도덕적 법칙을 지녔기 때문에 도덕적 행위를 중시하고 이성에 따라 행동하고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것이 행복을 얻는 방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에픽테토스는 다른 스토아학파 철학자들과는 다르게 스토아철학을 '삶의 원리이자 삶을 살아가는 방식'으로 구현하고자 했고 이 책은 스토아주의의 이론과 실천이 함께 제시되었다고 할 수 있어요.

이천 년 전에 쓴 글이라는 게 믿어지지 않을 만큼 지금 읽어도 너무 좋습니다.

스토아철학은 오늘날 많은 곳에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이 책을 읽다 보면 현대 자기 계발서나 심리학 책에 나왔던 내용들이 대부분이에요. 이천 년 전 사람들에게 전파되었던 철학이 현대의 사람들에게도 설득력이 있다는 것이 신기하기만 합니다.

📖

💜 통제할 수 있는 일과 없는 일을 구분하고 통제할 수 없는 일들에 대한 혐오를 거두고 통제할 수 있는 일들을 바꾸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 누군가 당신을 도발한다고 느낄 때, 실제로 당신을 화나게 하는 것은 당신의 마음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 잘 알지 못하면서 겉으로 보이는 대로만 판단하지 않도록 하라.


[엥케이리디온]은 손에 들고 다닌 만한 작은 것, 즉 핸드북이라는 뜻이래요. 이 책은 작아서라기보다 에픽테토스 철학의 핵심이 담겨 있고 좋은 내용이 너무 많아 늘 손에 쥐고 다니고 싶은 책입니다.

전 하루에 한 챕터씩 필사할 거예요.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십에 쓰는 도덕경 하루 10분, 고전을 만나다
한치선(타타오) 지음 / 알비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씨 쓰는 것을 좋아합니다. 필사를 할 때도 있지만 아무 의미 없는 낙서 하는 것도 좋아해요. 다양한 글씨체를 배우는 것을 좋아해 여러 가지 도전도 했었고 언젠가는 서예를 배워보고 싶다는 생각도 있습니다.

요즘 들어 철학과 고전에 대한 관심이 많아졌어요. 도덕경도 공부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제가 좋아하는 글씨 쓰는 것과 도덕경을 함께 할 수 있는 좋은 책을 만났습니다.

한자로 필사해 보는 것은 처음이라 걱정도 되고 필순 틀릴까 봐 긴장도 되었는데 생각보다 많이 기억이 나더라고요. 학생 때 나름 한자 공부를 열심히 했나 봅니다.

헷갈리는 한자는 그냥 마음 가는 데로 썼어요. 모든 한자의 뜻을 알지 못하지만 한 획 한 획 정성스럽게 쓰다 보니 저자가 말한 인성 수양이 되는 듯한 느낌이 들었어요. 마음이 차분해지고 필사에만 집중하니 정신이 맑아지는 기분이었습니다.



집에 가는 붓 펜이 있어 (필기구 덕후입니다 ^^) 붓 펜 끝으로 한자를 슥슥 쓰니 제가 한자를 잘 쓴다는 느낌이 들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막상 글씨는 엉망진창이었지만요.)



上德不德(상덕부덕), 是以有德(시이유덕).

높은 덕은 자신의 덕에 마음 두지 않으니, 그러기에 덕이 있게 된다.


도덕경의 본문과 저자의 해석이 함께 실려있습니다.

한자는 8글자뿐인데 풀이는 해석자의 사상 깊이에 따라 다양해질 수 있다고 해요. 저자도 필사하는 우리들이 경직된 틀에 얽매이지 않도록 약간의 융통성을 남겨 해석하셨다고 합니다. 한자들을 음미하고 그 뜻을 사유하면서 필사해 보세요.

책의 제목이 왜 '오십에 쓰는 도덕경'인지 모르겠지만 사십에 써도 좋은 것 같습니다.



채성모의 손에 잡히는 독서를 통해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감정 일기의 힘 - 감정에 끌려다니는 당신을 멈추게 할
정윤주 지음 / 시크릿하우스 / 202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마 전 2학년 형아에게 '아홉 살 마음 사전'을 사주었어요. 감정은 다양하고 그에 맞는 표현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자신이 느끼는 감정에 대해 알맞은 언어로 표현하길 바랐거든요.

이 책은 어른을 위한 '마음 사전'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우리들은 수많은 감정들을 느끼며 살아가지만 그것이 어디에서 오는 것인지 어떻게 표현해야 하는지 잘 모릅니다.

저자는 아무 의미 없이 '그냥' 말하고 행동하는 사람은 없고 그 말과 행동에는 항상 '욕구'가 존재한다고 말합니다. 감정은 충족되었거나 충족되지 않은 이 '욕구'를 알려주는 신호등인 것이죠.

감정이 내 욕구에서 발생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내 감정에 책임을 질 수 있다고 합니다.

자신의 욕구를 인식하고 수용하며 자신의 상황과 기분을 스스로 느낄 수 있는 자기 공감 능력이 중요합니다. 나를 진정으로 공감할 수 있는 사람은 오직 나 한 사람뿐이에요.

현재 느끼는 감정은 무엇인지 그 감정 뒤에 있는 욕구는 무엇인지 찾아야 합니다. 그 방법으로 감정 일기 쓰기를 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단순히 그날 느낀 감정만 나열하는 제가 알던 감정 일기와는 달랐어요. 감정 일기를 제대로 훈련한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주 5일 6주간 총 30가지의 주제 감정에 대한 일기를 씁니다. 첫 2주는 베이직 단계이고

💜 나는 주로 언제 이러한 감정을 느끼나요?

💜 나는 오늘 이 감정을 느꼈나요? 느꼈다면 언제, 어떤 상황에서 느꼈나요?

💜 오늘 하루, 나의 핵심 감정은 무엇인가요?

💜 오늘의 감사

위의 질문에 대한 일기를 씁니다. 여기에 좀 익숙해지면 3주 차부터

💜 나는 이 감정을 느낄 때 주로 어떻게 반응하나요?

💜 오늘 혹은 과거에 이 감정을 느꼈을 때 진심으로 하고 싶은 말과 행동은 무엇인가요?

💜 만약 진심으로 하고 싶은 말과 행동을 하지 못했다면 이유는 무엇인가요?

💜 이 감정을 느낄 때 하고 싶은 말과 행동, 그것을 하기 위한 액션플랜 3가지를 작성하세요.

위의 질문이 추가돼요.

오늘의 감사도 '감사합니다'로 시작해 매주 '미안, 용서, 사랑, 축복합니다.'가 추가됩니다.

감정 일기 초보자들은 질문만 봐도 자신이 없어질 텐데요. 걱정하지 마세요. 감정 일기 쓰는 방법에 대한 저자의 설명과 다른 사람들이 쓴 예시가 함께 있으니까요. 그리고 길게 적어야 한다던가 모든 질문에 답해야 된다는 생각도 안 해도 됩니다. 한 줄만 작아도 되고 주제 감정을 느끼지 못 한 날은 비워두어도 상관없어요.


책에 바로 일기를 쓸 수 있게 되어 있어요.

오늘부터 당장 감정 일기 쓰기를 시작해야겠습니다.




#채성모의손에잡히는독서 를 통해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당신이 잠든 사이의 뇌과학 - 매일 밤 머릿속에서 펼쳐지는 잠과 꿈에 관한 거의 모든 과학
라훌 잔디얼 지음, 조주희 옮김 / 웅진지식하우스 / 202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제가 그동안 생각해 왔던 꿈에 대한 잘못된 상식을 바로잡아 주었어요.

우리가 꿈을 꿔도 깨어났을 때 잘 기억나지도 않을뿐더러 꿈을 꾸더라도 좀 비현실적이고 비정상적인 꿈이 많잖아요. 그래서 전 꿈이 깊게 잠들지 못해서 꾸는 것이고, 꿈을 안 꾸는 게 푹 잤다는 증거라고 생각했어요. 악몽이나 야한 꿈같은 건 꾸지 않는 게 좋은 거라 생각했고요. 이렇듯 꿈은 아무 쓸모 없는 것이라고 여겼어요. 그러니 꿈을 해석한다는 것도 미신이고 예지몽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생각했습니다.

제가 잘못 생각해 왔던 꿈에 대해 하나하나 알아볼까요?

1️⃣ 꿈은 깊게 잠들지 못했을 때 꾸는 것이다?

👉🏻 과거 꿈 연구자들은 '꿈은 렘수면 단계에만 이뤄지는 것'이라고 판단해 연구를 진행했지만 근래의 꿈 연구자들은 수면의 모든 단계에서 꿈을 꾸는 것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발견했어요. 즉, 꿈은 깊게 잠이 들던 안 들던 꾸게 된다는 것이죠. (저는 처음부터 완전 잘 못 알고 있었네요.)

2️⃣ 악몽이나 야한 꿈은 꾸지 않는 게 좋은 것이다?

👉🏻 악몽은 우리의 마음과 정신을 형성하는 데 도움이 되고 야한 꿈은 성적 충동의 폭을 넓혀 더 많은 것에 매력을 느끼고 다양한 성적인 탐험을 해볼 수 있도록 인간을 자극합니다.

3️⃣ 꿈은 아무 쓸데 없다?

👉🏻 창의적인 생각의 과정은 꿈을 꾸는 것과 비슷합니다. 꿈은 우리가 어떤 문제를 해결하려고 할 때 특정한 방식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선입견에서 벗어나게 해 줍니다. 많은 실험을 통해 수면과 꿈이 학습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밝혀졌어요.

4️⃣ 꿈의 해석은 미신이고 예지몽은 말도 안된다?

👉🏻 시중에 나와있는 꿈 해석들은 획일적인 해답을 제시해요. 꿈은 어떤 상황에도 자신을 드러낸다고 합니다. 우리의 경험에 의미를 부여하는 신경학적 이유로 꿈에서 같은 이미지라도 개인마다 다른 의미를 갖게 됩니다. 그러므로 꿈을 해석할 수 있지만 그 꿈을 해석할 수 있는 사람은 오직 자신뿐이죠.

책에는 예지몽에 대한 언급은 없지만 꿈으로 건강 상태를 알 수 있다는 점과 꿈을 통해 문제 해결 방법을 찾아낸 사례들을 미루어 완전 말도 안되는 소리는 아님을 알 수 있어요.

그런데 여기서 가장 중요한 질문이 빠진 것 같죠? 꿈은 왜 꾸는 것일까요?

꿈을 꾸는 단 하나의 이유가 있지는 않아요. 다양한 연구들을 통해 나온 이론들이 모두 어느 정도 타당하고 서로 상호 의존적입니다. 모든 이론들을 종합해 볼 때 꿈이 인간이 하나의 종으로서 적응하고 생존하는 데 도움이 되었고 이에 더해 저자는 꿈이 진정한 자아를 형성하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라 말합니다.

눈부신 과학의 발달로 인해 신경 신호를 해독하는 정확도가 높아지고 있어 10년 정도면 누군가가 꿈을 꾸는 동안의 뇌 활동을 시각적으로 재현하는 것이 가능해 질지도 모른다고 하네요.

하지만 발전의 이면에는 어두운 면이 존재하기도 하죠. 꿈을 조작할 수 있는 신경 기술의 남용으로부터 개인을 보호하기 위해서 스스로의 조치와 전 세계적인 노력도 필요하다고 당부합니다.

꿈에 대한 모든 것이 담긴 책입니다. 꿈에 대한 흥미롭고 새로운 사실들을 많이 알게 된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