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의 그림은 인터넷 기사 가운데 사용된 그림을 떠온 것이다. 무슨 내용인지 모르겠지만 나는 위의 그림이 현재 검찰의 모습이 아닐까 생각한다. 한명숙 전 총리 건부터 시작해서온갖 삽질이라는 삽질은 다 해대던 검찰. 이젠 삽질이라고 부를 수 없는 경지에 올라섰다. 삽질 수준이 거의 불도저 수준에 이르렀다. 이름하여 검도저. 오늘 PD수첩의 후폭풍으로 검도저께서 또 어떤 삽질을 해 주실지 기대를 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여지없이 삽질을 시작했다. 기사의 전문은 다음과 같다.(예전 같으면 드래그 할텐데 지금은 저작권 때문에 항상 링크를 건다.)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cluster_list.html?newsid=20100421145930242&clusterid=155328&clusternewsid=20100421173416443 

  검찰이 기강을 세우기 위해서 특별 감찰반을 만든 것 까지는 좋았다. 당연하니까. 오히려 검찰측의 오랜 관행이라는 표현을 보면 이것 가지고는 부족하다고 할 수 있겠다. 검찰 총장이 이 문제를 해결하고 책임을 지고 사퇴를 한다든지, 비리 검찰 옷을 벗게하고 변호사 개업까지 못하게 한다든지 하는 극약 처방이 아니라면 실추된 검찰의 명예와 견찰, 떡찰이라 부르면서 싸늘하게 쳐다보는 대국민 신뢰는 회복하기 어려울 것이다.  

  그런데 말이다. 검찰이 아직 정신을 못차렸나보다. 제보자를 고발하겠다는 것이다. 괘씸하다는 것이다. 감히 일개 범인이 검찰의 명예에 흠집을 내다니 하면서 팔벗어 부치고 나선다. 그러면서도 검찰청 차원의 대응은 아니라고 한다. 누가 그 말을 믿을 것인가? 

  검도저의 삽질 때문에 오늘 하루 내 기분도 날씨처럼 꾸물꾸물하다. 이런 된장.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알라딘 5기 신간 평가단을 모집합니다.

  가장 기억에 남았던 책과 그 이유  

  철학적 시 읽기의 즐거움.
  철학이라는 딱딱하고 만만치 않은 분야를 시라는 만만치 않은 문학 장르를 통하여 설명하는데 너무나 간단명료하고 재미있게 설명해서 어느새 다 읽었는지 모르게 책을 읽었다. 그럼에도 마음 한 구석에 남는 그 묵직함이란. 오랜만에 재미있게 책을 읽은 것 같다. 두고두고 다시 읽고 싶은 책이다. 

  내 맘대로 좋은 책 베스트 5

공정무역 세상을 바꾸는 아름다운 거래 (http://blog.aladin.co.kr/trackback/759552125/3349839)

나를 일깨우는 글쓰기 (http://blog.aladin.co.kr/trackback/759552125/3375882)

철학적 시읽기의 즐거움 (http://blog.aladin.co.kr/trackback/759552125/3440750)

역사의 공간 (http://blog.aladin.co.kr/trackback/759552125/3422529)

과학, 인간의 신비를 재발견하다(http://blog.aladin.co.kr/trackback/759552125/3510952) 

  가장 기억에 남는 책속에서 한 구절  

  그렇다면 결국 기쁨의 윤리학은 나만의 기쁨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기쁨을 지향하는 것일 수밖에 없습니다. 바로 이 대목에서 자유라는 개념이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더욱 분명해집니다. 나의 기쁨을 가로막는 타자와 힘써 싸우고, 또한 동시에 타자의 기쁨을 가로막지 않는 것, 이것이 바로 자유의 진정한 의미일 테니까요. 그래서 마침내 기쁨의 윤리학은 이제 자유의 정치학으로 변모하는 것입니다.(철학적 시 읽기의 즐거움 P.418) 

  조금은 여유있는 5기였던 것 같다. 4기 때가 제일 정신이 없었던 듯하다. 아직 읽지 않은 한권의 책은 하루만 더 묵혀뒀다가 읽기로 혼자 생각했다. 아직 서평 날짜가 남아 있고 내용도 부담이 없는 것 같아서 큰 걱정은 없다. 이래저래 기억에 남는 5기였다. 트위터에서 Peace_n_Pride로 활동하시는 간서치님을 만나 가끔 트윗을 날리면서 이번에는 A조가 좋다 B조가 좋다 궁시렁 대기도 했고, Arm님과 역사의 공간과 굿바이 사교육을 물물 교환했으면(물론 Arm님이 에코의 책을 하나 더 보내주셨는데 아직 읽지 못하고 있다.) 전호인님의 이벤트에서 가지고 싶었던 메두사의 시선(물론 이것도 아직 읽지 않고 있다. 지금 읽고 있는 권정생 선생님의 책을 읽으면 꼭 읽기로 다짐하고 있다.)을 받았다. 게다가 문학쪽 책인 삼한지를 동행님의 간청(?)으로 읽게 되었다. 6기에 다시 선발되었으니 꼬박 1년을 알라딘 서평단에서 놀고 있달까? 그래도 아직 이곳이 재미있어서 떠나지 않고 있다. 퀄리티가 안되면 꾸준함으로 승부한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놀고 있으며 그 덕에 책을 읽고 있달까? 그동안 수고해 주신 서평단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특히 꼬박꼬박 댓글을 달아주신 "알라딘 신간 평가단"님께 감사를 드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코스트 코에 갔다가 재미있는 안내문이 있어서 사진을 찍어 왔다. 

  "안전상 의복과 신발을 꼭 착용하시기 바랍니다." 

  안전을 위해서 신발을 착용하라는 말은 충분히 이해가 간다. 가끔 슬리퍼를 신고 다니다가 신발이 벗겨지는 경우도 있고, 간혹 미친 척하고 신발을 벗고 다닐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의복을 꼭 착용하라니? 설마 장을 보러 오면서 누드로 돌아다니는 사람이 있기라도 한다는 말인가? 아래 영문에 기록된 shirts를 의복으로 번역하다니 대단한 센스가 아닐 수 없다. "안전상 상의와 신발을 꼭 착용하시기 바랍니다." 혹은 "안전상 셔츠와 신발을 꼭 착용하시기 바랍니다."로 해야 하지 않을까? 백번 양보해서 셔츠를 내의로 해석한다고 해도 의복으로 해석한 것은 황당한 번역이 아닐까 싶다.  

  경고 문구를 지키기 위해 신발과 옷을 꼭꼭 챙겨 입고 돌아다니는 나는 모범시민인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발표] 6기 신간 평가단 명단을 발표합니다.

 

3기부터 시작해서 6기까지.. 

그동안 받은 책들도 꽤 되는데.. 

책꽂이가 폭발할 위협을 느끼면서도 신청하게 되었는데... 

여하튼 감사합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ilovebooks 2010-03-24 10: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saint236님도 축하드립니다.^^
저도 이어서 문학이 되었네요.
사실 어린이쪽을 더 탐냈는데 말이에요.ㅋㅋ
6기에서도 자주 뵈어요~^^

sophiako 2010-03-24 12: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축하드립니다~~

책을 충분히 많이 읽을 여건이 되지 않아 못하고 있다가,
저는 이번에 처음 도전을 했답니다. ㅎㅎ
자주 뵐 수 있을가요...


saint236 2010-03-24 14:22   좋아요 0 | URL
자주 뵐 수 있겠지요. 열심히 책을 읽고 진리를 추구하는 사람들은 모두 도반이 아닐까요?
 
이벤트 당첨자 발표

알라딘 서재를 열고 처음하는 이벤트에 많은 호응과 참여로 화답해주신 알라디너 여러분들께 고마운 말씀을 드립니다. 여러분의 참여가 있었기에 "꿈을나누는서재" 가 더욱 빛난 한주였습니다. 참여하지 못하신 분들도 나름대로의 애정을 갖고 지켜봐 주셨을 거라 믿습니다. 더 많은 분들이 참여해 주셨으면 좋았을 텐데 라고 하는 것이 서재지기로서의 아쉬움과 욕심이기도 했지만 첫 이벤트였던 만큼 현재의 상태를 만족하고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앞으로도 책과 영화, 여러분의 일상의 이야기 등을 매개체로 해서 많은 대화와 인연을 맺어 갈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처음 기획한 이벤트는 공지한 바와 같이 유인촌을 의제로 한 삼행시 짓기였습니다. 참여하신 모든 분들의 톡톡 튀는 재치와 촌철살인급 한마디 한마디에 전달하고자 하는 함축된 의미가 고스란히 묻어 있는 삼행시들이 아니었나 자평하고 싶습니다. 역시 알라디너들이구나 라고 하는 것을 다시한번 입증한 계기가 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당첨자를 선정하는 작업이 더욱 힘들었는지도 모릅니다.  

삼행시의 심사는 저와 친분이 있는 알라디너분께서 수고해 주셨고, 워낙 멋진 삼행시가 많았던 관계로 세명만을 선정하는 것이 너무 힘들었고 선정에서 제외된 분들께 미안하다는 말씀도 함께 전달해 주셨습니다. 특히 제가 공지한 당첨자는 세명이었지만 많은 분들이 제외되는 것이 아쉽다며 추가 1명을 스폰해주셔서 총 당첨자는 4명이 되었습니다. 또한 당첨에 대한 심사평도 꼼꼼히 챙겨주시는 센스까지 덤으로 주셨습니다. 바쁘신 가운데도 심사를 흔쾌히 수락해 주시고 스폰까지 해주신 심사위원 알라디너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


삼행시에 당첨되신 알라디너는 4명과 당선작 및 심사위원의 심사평은 다음과 같으며, 제출순서에 따라 발표했습니다.   


   
 

같은하늘
   유  유인촌씨!! 인상좋은 시골 아저씨를 연기할때가 지금보다 나았습니다.
        권력이 
  
인  인간을 바꾼것인지 원래 천성이 그러신건지 의심스럽습니다. 이제
  
촌  촌스런 행동 그만하시고 조용히 물러서는게 국민을 위한 마지막 선택이라 생각됩
        니다.

   ☛권력이 인간을 바꾼것이리라 믿고 싶습니다. 짧은 삼행시안에 우리 마음을 대변
       해주는 내용이 담겨있는 점을 높이 평가하고 싶습니다.   




 saint236
  
유 유인촌 문화부 장관입니다. 살면서 느낀 것은
   인
인맥이 재산이라는 것입니다.
   촌 
촌에 살아 아무 것도 모르는데 장관도 되네요. 실수해도 너무 나무라지 마세요.
       암것도 모르는 촌놈이니까요.

   ☛ 삼행시의 간결함과 함축의 의미를 잘 살려주었습니다. 



ㅇ 글샘
   유 You!
   인
人?
   촌
촌스럽긴, 퉷퉷;;; 

   유 유후! 오늘 다들 보셨죠?
   인
인기를 한몸에 받은 연아의 멋진 연기와 금메달...
   촌
촌스런 정치에 신물나는 국민들에게 시원한 생명수를 선사한 연아에게 박수를!!!
   촌철살인의 글이 맘에 듭니다. 연아 정말 예쁘죠~~ 



ㅇ 조선인
   유 유인촌씨가 분했던 연산군은 제게 최고의 연극 중 하나였습니다.
   인
인간 실존을 고뇌하며 정치암투의 시간 속에 붕괴되는 자아를 소름끼치게
       표현하셨죠.
   촌
촌극은 이제 그만 두시고 당신을 빛내줄 무대로 돌아가길 간청드립니다. 
  
두 주먹 불끈 쥐게 하는 글입니다. 무대로 돌아가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 당첨되신 분들은 아래에 비밀댓글로 인적사항(?)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1. 받고자 하는 도서명
  2. 성명
  3. 전화번호
  4. 주소(우편번호 포함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aint236 2010-03-03 10: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개인적으로 최고의 삼행시는 글샘님의 삼행시인듯...

전호인 2010-03-03 15: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님의 삼행시도 훌륭했답니다.
심사평처럼 상행시의 원칙을 보여주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