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stella.K 2007-12-31  

으, 승주나무야! 네가 나를 그렇게까지 생각하는 줄은 몰랐다. 고마워서 어쩌지?
나야 너 보는 맛에 거기 가는 거지 뭐. ㅎㅎ네가 항상 사람들을 잘 챙기고 재밌게 해 줘서 그게 나에겐 참 감동스럽더라구.
지난 토요일은 괜히 미안하더라. 역만 헷갈리지 않았으면 널 번거롭게 안했을텐데...>.<;;

글쎄 말이다. 늘 밥먹을 때나 잠자리에 들 때 어떻게 하면 괜찮은 소설을 쓸까 고민하는데 별 소득없이 올해를 마무리 한다. 내년엔 뭔가 모종의 결단을 해야할 것 같아.
너의 소설 기대된다. 잘 쓰건 못 쓰건 그건 중요치 않은 것 같아. 자신이 시작한 이야기를 마쳤다는 게 더 의미가 있는 거겠지? 그런 의미에서 너도 꼭 1편의 소설을 마칠 수 있길 바래. 그게 내공을 쌓는 첫 단추라는 거 알고 있지?
내년에도 변함없는 멋진 너의 활약 기대할게. 새해 복 많이 받아!!!^^

 
 
승주나무 2008-01-01 14: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생각 많이 하지요.. 스텔라 누나는 아마 대한민국 생활인의 표준이 아닐까 싶어요..
스텔라 누님 같은 분들이 많아야.. 북적북적해지기도 하고~~
나도 배울 게 많고.. 그리고 좋잖아요!!
소설은 걱정 마세요.. 시간이 문제이긴 하지만~
 


stella.K 2007-12-20  

살청님, 저의 방에 오셔서 어찌 그런 글을 남기셨습니까? 마치 멀리 떠나실 분처럼...설마 그런 건 아니겠지요?
전 살청님을 알게 돼서 매우 반가웠습니다.
정성스럽게 댓글 다시는 게 항상 저를 감동시켰지요. 사실 그러기 쉽지 않잖아요.
제가 요즘 알라딘에 뾰로퉁해져 있어서 이젠 예전만큼(사실 예전에도 그랬지만...ㅜ.ㅜ) 서재인들을 잘 챙기질 못할 것 같습니다. 그게 오히려 살청님껜 송구스러워 지내요.
생각해 보면 제가 알라딘을 너무 많이 좋아했던 것 같습니다.
이젠 좀 멀어질 때도 됐지요. 대신 여기 오면 님의 서재에 꼭 드르겠습니다.
님도 건강하시고, 한해 마무리 잘 하십시오.
살청님의 기쁜 성탄과 함께 좋은 새해가 되길 빌어 봅니다. 고맙습니다.^^


 
 
 


stella.K 2007-12-14  

아차, 이번 주 일요일 날인가요? ebs '스페이스 공감'에 이승환이 나온다고 하는 것 같은데 아는지 모르겠군요.

잘 알아 보시고 꼭 챙겨 보세요. 나오면 10시쯤이 되겠죠?^^ 

 
 
마노아 2007-12-14 15: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이번 주 스케줄이었군요. 꼭 챙겨볼게요. 다녀온 사람들이 너무 재밌었다고 하더라구요. 엄청 부러웠더랬어요.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stella.K 2007-10-31  

지금도 기억하고 있어요. 10월의 마지막 날을요.

이날을 기억하고 부지런한 서재쥔장들의 벌써 생일 축하를 하고 있군요.

축하해요. 요즘엔 마실을 잘 안 다니는 것 같아 조금은 아쉽기도 하지만, 그래도 물만두님이 이렇게 서재안에 건재하고 있는 것만으로도, 나는 그저 반가울 뿐이라오.

오늘 하루 정말 기쁘고 행복하게 보내길 바래요.^^

 
 
물만두 2007-10-31 11: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스텔라님
감사합니다^^
마실은 제 체력급저하로 인하여 불가피하게 댓글은 안달고 조금씩 다니고 있습니다요.
님도 시월의 마지막날 즐겁게 보내세요^^

stella.K 2007-10-31 13: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저런...그러셨군요. 에공...괜히 제가 투정을 부린 것 같아 민망하군요.
다 만두 동상한테 관심 받고 싶어하는 어린 언니의 마음이라고나 할까...ㅎㅎㅎ
쳇, 요럴 때만 만두님한테 언니라고 엉까고 싶어한다니깐요.ㅜ.ㅜ

물만두 2007-10-31 14: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 품은 좀 작아도 안기신다면 안아드립죠^^
 


stella.K 2007-10-29  

니르바나님, 책 받았습니다.

호사입니다. 박완서님의 책은 제가 한때 좋아해서 즐겨 읽어었는데, 얼마만에 보게되는 것인지? 또한 이윤기님은 제가 정말로 좋아하는 작가지요. 저의 마음을 어찌 아셨습니까? 하하.

그래도 무엇보다 저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던 건, 빨간 카드에 쓰신 님의 글이었습니다. 엊그제 댓글에 쓰신 니르바나님의 글을 읽고 한동안 그 자리에 가만히 있었습니다. 님의 마음이 너무 따뜻하게 느껴져서요. 그런데 오늘은 정말 뭉클합니다. 고맙습니다. 보잘 것 없는 저를 그리 좋게 보아주시니...

그런데 저는 무엇으로 님께 보답을 해야할까요?  제 인생이 꿀꿀하지만은 않은 것은, 니르바나님 같은 좋은 알리디너분들과 아직도 교류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저 역시 예전에 자주 뵐 수 있었던 서재쥔장들을 볼 수 없어서 섭섭하긴 하지만, 언젠가 다시 돌아오시지 않을까? 기다리기도 해요.

언젠가 님이 저에게 무던이라고 하셨나요? 이제 보니 그런 것도 같습니다. 흐흐  저는 알라딘에선 정말 무던이죠. 알라딘을 떠나신 분들도 어디선가 또 무던이가 되있을거라고 봐요. 사람은 본래 자신을 의지할만한 의지처를 갖게되기 마련이거든요. 그저 그분들이 어디서건 건강히 평안하게 잘 계시길 바래봅니다. 니르바나님도 저와 같은 마음이시죠?

니르바나님, 언제나 건강하시고 평안하십시오. 그래서 저 같이 꿀꿀하다고 투정부리는 철딱서니 없는 사람의 벗이 되어주십시오. 또한 행복하시길 빌어봅니다.

다시한번 고맙습니다.^^

                                                                             -스텔라 드림-

 

 
 
니르바나 2007-10-30 01: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스텔라님,
변변찮은 것을 드렸는데 쑥스럽게 방명록에 귀한 글까지 남겨주셔서 영 부끄럽습니다.

작가 이윤기님을 좋아하시는군요.
조선일보를 보시니까 관심있으실 거라 짐작은 했지만
무엇보다 마음에 드셨다니 다행입니다.

알라딘을 떠난 분들을 생각하면 지금도 마음이 짠합니다.
그러나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지내시리라 믿는 것은
책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열정을 지닌 분들이라 생각되기 때문입니다.

요즘 넘쳐나는 것이 어찌 책뿐입니까.
유사이래 풍부한 물자 생산으로 물건 아까운 줄 모르는 것에
아마도 너나 없기 때문일겝니다.
그러나 아날로그 품목인 책을 사랑하는 분들은
기본적으로 마음이 따뜻한 분들이니까
다시 이 공간에서 못 뵙는다 해도 행복하게 지내시리라 믿습니다.

스텔라님이야말로 언제까지나 건강하시고 평안하시길 빕니다.
그래서 니르바나의 벗으로 알라딘 서재에 오래도록 남아
저같이 게으른 자에게 모범이 될만한 멋진 활동을 하셨으면 하는 바램을 함께 적습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