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아무리 생각해도 이 영화는 감독이 만들다만 영화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장센이 좋다고는 하지만, 넘치는 건 차라리 모자라는이만 못하다는 말은 틀린 말이 아닌 듯하다. 너무 그로테스크한 면을 치중하다 보니 매몰됐다는 생각이 든다.

난 왜 이 영화를 보면서 <디아더스>가 생각이 나는 걸까?

염정아의 연기가 정말 볼만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에 이 영화가 그냥 그렇고 그런 멜로 영환 줄 알았다. 그래서 별로 관심도 없었다. 그런데 막상 보니 너무 괜찮은 영화다.

마치 6,70년 대를 배경으로 한, 잘 만든 소설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 음악은 또 왜 그리 좋은지.

그런데 나 개인적으론 '클래식'이란 제목이 영화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감싸고 돌기엔 너무 약하지 않나 싶기도 했다. 그러니까 그렇고 그런 10대 취향의 멜로물인 줄 알았지. 제목이 주는 아우라도 무시 못하는 법인데. 이젠 왠만치 제목만 듣고, 예고편만 보아도 그 영화가 괜찮을 영환지 아닌지 알 법하지 않은가. 물론 이 작품 같은 경우 완전히 나의 예상을 빗나간 것이지만. 솔직히 영화평론가 전찬일의 평론과 평점을 보지 않았더라면 난 안 봤을 것이다.

손예진의 연기도 연기지만, 난 조승우가 더 맘에 든다. 난 역시 웃을 때 눈가에 주름이 잡히는 얼굴을 좋아한다. 조승우는 마치 영화<집으로..>의 남자 주인공아이와 닮았단 느낌이 든다.

마지막 엔딩 때 조인성이가 조승우의 아들이었다는 설정은 왠지 식상한 설정이란 생각에 사족이란 느낌마저 든다. 그래도 뭐 감독이 그렇게 만들겠다면 또 어쩔 수 없는거지. 그 이유나 알았으면 좋겠다.

그리고 이 영화를 보면서 역시 드는 생각은, 영화나 문학작품이나 독자들 또는 관객들에게 깊은 울림을 줄 수 있는 건, 이룰 수 있는 사랑 보단 이루어 질 수 없는 사랑이 더 절절하다는 것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젊은느티나무 2004-01-30 20: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조승우 진짜 괜찮죠... 해맑은 웃음.. 그리고 그 편안함...^^

stella.K 2004-01-31 11: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벌써 아셨군요. 솔직히 <춘향뎐>에선 좋은 줄 모르겠더라구요. 그런데 이 영화에선 정말 좋았어요. 가능성 있어 뵈요. 그렇죠? 혹시 젊은 느티나무님도 웃을 때 조승우처럼 눈가에 주름이 잡히시나요? ㅎㅎ!^^
 

그저 아무 생각없이 웃자고 보는 영화라면 정말 재미있는 영화다. 하지만 좀 소모적이 아닌가? 아니 때로는 많이.

도대체 이 나라에서 조폭을  소재로한 영화는 언제까지 갈 것인가? 이젠 식상하다. 물론 그것이 가장 다루기 쉬운 코드인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 세계를 너무 희화화해서 마치 그 세계를 다루는 것이 가장 쉽고 빠르게 이미지를 구축할 수 있는 것처럼 보이는 건 아닌지. 그렇다면 영화를 만드는 사람들은 더 많이 노력해야하고 기왕 노력하는 거 좀 더 시야가 넓어져 좀 더 생산적이 되어야 한다. 사실 내용은 별 보일이 없다. 얼마나 무식함을 최대한 많이 최고로 진하게 보여주느냐 였다.

정준호가 친구와 술이 떡이 되도록 마시고 깨어나보니 370만원이란 엄청난 돈을 내야한다고 했을 때, 결국 자신의 처남될 사람을 불러와 패싸움을 벌이는 건 그나마 이해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그제야 비로소 조폭의 세계를 인정하고 신뢰한다는 또 얼마나 우스운 것인가? 힘이면 모든 것이 인정이 되는 세상을 보여주려 했을까? 하지만 결혼식이 끝나고 또다시 패싸움을 벌이는 라스트씬은 좀 그 설정이 모호하다. 

또한 조폭이 그토록 호화로운 대저택에서 산다면 그런 류의 영화를 보는 관객은 착각을 일으킬 법도 하다. 힘 쓰면 돈 벌고 잘 산다?

그나마 내가  그럴 수도 있겠다 싶은 것은 3형제가 뭉쳐서 여동생 시집 보내기 작전을 피는 에피소드들이었다. 사람이 사랑할 수 없는 건 논리와 이성과 편견이 많아서일 것이다. 어찌보면 그것을 뛰어 넘어야 사랑도 가능할 것이다. 그것이 이 영화에선 힘과 무식함에서 표현이 되어서 아이러니였지만.

그래도 확실히 배우들의 호연이 돋보인 영화임에는 틀림없다. 이정재나 정우성의 아성에 가려 빛을 못보던 정준호가 난 늘 안타까웠는데 확실한 좋은 연기를 보여줬고, 유동근의 카리스마는 웃기는 역할에서도 유감없이 빛났다. 영화적 디테일도 선명했기에 아무 생각없이 웃으며 볼 수 있었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극영화라고 하기엔 휴먼 다큐 같고, 휴먼 다큐라고 하기엔 극영화 같고. 모든 영화 작업이란 게 쉽진 않겠지만 이런 영화 찍기도 만만치 않았을 것이다.

할머니의 손자 사랑이 가슴을 뭉클하게 만든다.

 

  <오만과 편견>의 제인 오스틴의 작품을 영화화 했다.

문학적 향취가 그득한 영화

 

 

춤과 음악과 퍼포먼스와 영화적 스토리가 강렬하게 녹아든 잘 만든 영화.

 

 

이 영화를 두번째로 보았을 때 비로소 겉으로 무협영화 같아도 상당한 철학을 지닌 영화라는 걸 알았다.

이 영화의 압권은 역시 대나무 씬과 라스트 씬이 아닌가 한다.

 

예상치 못한 반전. 저승에서 이승을 바라 볼 수 있다는 걸, 그것도 아주 으스스하게 바라 볼 수 있다는 걸 나는 영화를 보는 내내 생각치 못했다. 그리고 반전이 있을 때 소름이 쫙 끼쳤다. 그리고"세상에 이럴 수가!"란 탄성이...

 

두번째로 보았을 때 정말 눈물이 났다. 아들을 향한 아버지의 부성애!! 그리고 정교한 코미디.

 

 

 재미있고, 깜짝하고, 재치있는 고생한 흔적이 역력한 점토 에니메이션.

성경의 모세가 생각난다.

 

가족사, 사회사를 한 소년의 꿈을 통해 이만큼 잘 표현한 작품이 또 있을까?

 

 

말이 필요할까?

 

 

 

촬영기법이 인상적이다.

 

 

 

<시티 라이트>   과연 채플린!

 

정말 웃긴다. 웃겨도 참 고급스럽다.

 

 

왜 사람들이 '파이란, 파이란' 하는지 알겠다.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영화. 장백지의 청순 가련한 연기란! 

 

 

<길로틴 트래지디> 사형집행의 의미를 다룬 영화라기 보단 사랑하는 아내를 위해 끝까지 신의를 지키고 죽어간 한 남자가 나에겐 더 인상적으로 다가온다.

정말 잘 쓴 문학작품을 보는 것 같았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발~* 2004-01-30 19: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이고... 이 가운데 본 거라고는...단 1편! ㅠㅠ 퍼갑니다~

stella.K 2004-01-31 11: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비발님은 이 중 어떤걸 보셨죠? 이 영화들 정말 괜찮아요. 꼭 한번 보세요.^^

waho 2004-02-05 12: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두 번재 영화는 못 봤답니다. 함 봐야겠네. 25시란 영화도 함 보세요. 전 좋던데...스파이크 리 영화랍니다.

stella.K 2004-02-05 14: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러죠.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