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51 | 152 | 153 | 154 | 15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에나멜을 바른 혼의 비중 - 카가미 료코와 변화하는 밀실
사토 유야 지음, 주진언 옮김 / 학산문화사(만화) / 200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많은 사람들이 사토유야의 책은 거부감이 든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소재가 엄청나다는 것.

누가 이지메,인육,강간,살인, 같은 것을 좋아라 보겟는가라 하지만...

나는 사토유야의 매력에 푹빠져있는 사람이다.

플리커스타일....왜그렇게 평점이 낮은지 따지고 싶은 사람이다.

플리커 스타일로 나는 일본 추리 소설에 첫발을 내딛었다.

떳떳하게 메피스토상까지 받은 수작인데 많은 사람들은 꺼려하고 싫어한다.

내가 이때까지 읽은 책중 가장 빨리 읽은 것이 플리커 스타일이며

추리소설을 처음 접했기 때문에 반전에도 가장 놀란 소설이 플리커이다.

그 뒤이은 에나멜은 더욱 강화 됐다.

카가미가의 이야기에 우리 모두 주목하고 읽고 속자.

사토유야는 거물급 반전도 특기 인데 이는 현재 국내에 나온 수몰피아노가 제일 압권이다.

이때 까지 따른 추리 소설 많이 읽었지만 수몰피아노를 압도하는 반전은 그리 흔치 않다.

아니 거의 없다고 봐도 좋다.

에나멜도 상당히 충격적인 반전이다. 사토유야는 우리를 매번 속이고 그 뒤에서 웃음을 취하는 것일까? ㅎㅎ 이건 아닐꺼라 생각하지만...

어쨋든 살육에 이르는 병,아웃,천사의 속삭임등 무섭고 잔인하고 징그러운 이 소설까지 본나는 이제 어떤 소설도 거부감없게 읽을수 있다.

난 처음 부터 거부감이란게 없었다. 오히려 잔인한걸 찾다가 살육의 이르는 병을 읽었을 정도니.

플리커에도 당연히 거부감이 없엇다. 진짜 재밌어서 숨쉬는것도 까먹을정도로 빠졌던책이다.

순식간에 끝으로 향하는 페이지.... 아깝지만 넘겼던 그때...

에나멜도 마찬가지다. 좋은 작품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지드 2009-05-22 02: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저랑 비슷한 분이 계시는 군요 ㅎㅎ
 
에나멜을 바른 혼의 비중 - 카가미 료코와 변화하는 밀실
사토 유야 지음, 주진언 옮김 / 학산문화사(만화) / 200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플리커에 이은 사토유야의 괴물급 작품, 사회병폐와 뛰어난 반전! 완벽한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키리사키 - Extreme Novel
타시로 히로히코 지음 / 학산문화사(라이트노벨) / 2007년 1월
평점 :
절판


라이트 노벨중에 띄어난 추리,반전소설! 다른 추리소설에 뒤지지 않는 반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든 것이 F가 된다
모리 히로시 지음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05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그야 말로 정통 추리 소설, 자 우리 모두 반전을 위해 달리자 반전은 충격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붉은 손가락 현대문학 가가형사 시리즈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현대문학 / 2007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반전만을 너무 생각하는 사람들... 이 반전에 의미를 생각한다면 당연별 5개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51 | 152 | 153 | 154 | 15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