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차 필사


보부아르 언니 만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작심3일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 시간 PT수업 비용이랑 비슷한것 같다.


반갑습니다. Bangabseubnida.
만나서 반가워요. Mannaseo Bangawoyo.


이제 일주일에 네번, 월화수목 오전 8시부터 9시 15분까지 이 학생들은 한 사람당 하루에 약 75달러를 내고 한글과한국어를 공부할 것이다. 2주 후에는 한글의 자음과 모음을모두 외우게 될 것이고, 인사말과 자기소개를 하게 될 것이며,
학기가 끝날 즈음에는 다음과 같은 문장을 말하고 읽고 쓰게될 것이다.

여기서 광화문까지 어떻게 가요? - P29

안녕하세요? Annyeonghaseyo?
ㅡ Are you in peace?
안녕히 계세요. Annyeonghi Gyeseyo.
ㅡStay in peace.
안녕히 가세요. Annyeonghi Gaseyo. 
ㅡGo in peace.

뜻을 다 쓰기도 전에 학생들 사이에서 웅성거림과 함께 동요가 일었다. 몇몇은 소리 내어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내가 뭔가 잘못 말했나요? 당황한 티를 내지 않으려 노력하며나는 물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영어는 더 꼬여 혀끝에서만 맴돌고 있었다. 얼굴이 조금씩 따뜻해지는 게 느껴졌다.
질문했던 학생이 말했다.
"그런 말을 일상에서 한다고요? 스타워즈에서 요다가 할것 같은 말인데. ‘평안하냐?"


-------‐-‐

번역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나라면 그냥
How are you?
Take care
Good bye 정도로 했을듯.


아는것과 가르치는것은 역시 다른 것같다.


- P31


댓글(4)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 2024-01-03 09: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수업 자료를 책으로 엮은 걸까요?^^;; 아님 제가 지금 미미님 말씀을 못 알아들었는지..

요새 책 출간이 쉬워지면서 참 다양한 주제, 다양한 분량의 책들이 쏟아지더라고요

청아 2024-01-03 12:28   좋아요 0 | URL
미국에서 대학원 졸업한 사람이 한국어 강의를 하게된거예요^^ (전공은 사회학?)

책으로 엮은건 아닌듯 하고요. 특히 ‘안녕하세요‘는 자신이 ‘영어로는 이렇다‘하고 쓴거예요. 어렵게 가르치는거에 대해 제가 한이좀 있어서ㅋㅋㅋㅋ

다락방 2024-01-03 12: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 어제 미미 님 추천으로 핀란드인 순댓국 영상 봤는데 왜이렇게 재미있어요? 저 쭈꾸미도 봤고 목살도 봤어요. ㅋㅋㅋㅋㅋㅋㅋ그거 보면서 미미 님하고 나중에 만나게 된다면 이 사람이 들렀던 음식점으로 가자고 해야지, 했습니다. 일단 제일 가고 싶은 곳은 쭈삼볶음집이요!! ㅎㅎㅎㅎㅎ

청아 2024-01-03 12:34   좋아요 0 | URL
저 그거 간략하게라도 올리려고 했었어요ㅋㅋㅋㅋ다락방님 좋아하실것 같아서요
그런데 다락방님이 마침 핀란드 얘길 써주셔서 얼마나 놀랐는지. 게다가 그 사람 순댓국을 그리 맛있게 비우니까요! 저도
그런 생각 종종 했어요.
좋지요!!ㅋㅋㅋㅋㅋㅋ
 


2일차


글씨가 안예뻐도 꿋꿋이...
내용이 훌륭하니까!



댓글(6)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리의화가 2024-01-02 14:28   좋아요 1 | URL
글씨 예쁩니다. 자신이 못 알아보는 경우만 없으면 괜찮을 것 같아요. 저는 날려써서 나중에 못 알아볼 때 간혹 슬프더라구요ㅋㅋ
과거의 틀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을 일찍부터 깨달은 파이어스톤이 생각할수록 놀랍습니다.

청아 2024-01-02 14:43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자신이 못알아보는 경우‘ 재밌는걸요! 황당하고 조금 슬플것도 같아요.
화가님 덕분에 부담이 확 줄었어요ㅋㅋ
그렇죠! 다시 읽는데도 문장 곳곳에서 가슴이 두근두근합니다.

다락방 2024-01-02 15:35   좋아요 2 | URL
저도 제가 써놓고 뭐라고 쓴건지 알아볼 수 없는 경우가 종종 있더라고요? 하하하하하.

청아 2024-01-02 16:21   좋아요 0 | URL
아앗, 다락방님 의외의 모습이십니다ㅋㅋㅋㅋㅋㅋ

서니데이 2024-01-02 21:28   좋아요 1 | URL
미미님 손글씨로 메모하시는군요.
요즘엔 손으로 글씨를 쓸 일이 많지 않다보니, 손글씨 노트는 나중에는 좋은 기록이 될 것 같아요.
2024년 갑진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청아 2024-01-02 21:33   좋아요 1 | URL
글씨가 제각각 어디로 가고싶어하는 것 같아요ㅋㅋㅋ 요즘 새해 맞이해 일기,메모!필사에 관심이 많아집니다.
서니데이님도 올해 좋은 일 많으시길 바래요!! *^^*
 

1일차



댓글(3)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청아 2024-01-01 23:42   좋아요 1 | URL
좋구먼ㅋ

서곡 2024-01-02 16:12   좋아요 1 | URL
서재명 나를 공부하는 중입니다 멋집니다 ㅎ

청아 2024-01-02 16:22   좋아요 1 | URL
고맙습니다 서곡님! 날이 포근하네요. 기분좋은 하루 보내시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