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허무를 어떻게 할 것인가
김영민 지음 / 사회평론아카데미 / 2022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죽음과 삶을 비롯한 단어들이 가진 무게에 비해 깃털처럼 가볍게 쓰여지는 느낌이다. 박식함에 박수를 보내지만 밍숭맹숭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허무함이라는 골조의 힘인지 모르겠지만 현실에 발딛지 않은 듯 한 붕 뜬 말들.. 올바른 사유 무난한 언어 정직한 문장 참으로 재미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