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사람에게 지지 않으려고 쓴다 정희진의 글쓰기 1
정희진 지음 / 교양인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상은(타인은) 언제나 폭력이지만, 그것을 알려고 하느냐 안 하느냐의 차이만 있다. 그래서 알려고 노력한다는 건 ‘자해‘에 가깝다. 이 괴로움을 마주해야 그나마 덜 괴롭히는 자가 될 수 있다. 뉴스만큼이나 ‘정의로운‘ 사람과 언설에도 지치는 요즘, 이 책은 쉽게 ‘정의롭길‘ 요청하지 않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