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좀 빌려줄래? - 멈출 수 없는 책 읽기의 즐거움
그랜트 스나이더 지음, 홍한결 옮김 / 윌북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DSC00002.jpg

책 읽는 사람들의 격한 공감을 불러오는 신비한 그림 에세이.


뭐...

작가가 우리나라 작가가 아니다보니 묘한 느낌이 드는 부분들이 더러 있지만 그럼에도 묘하게 공감할 수 있는 부분들이 더 많았던 책.

일단 그림 에세이이기때문에 부담스럽지 않게 가볍게 읽을 수 있어서 더 좋았다.


저자는 사람들에게 말한다.

"너는 왜 책을 읽어?", "너는 왜 글을 써?" 등등의 말투로 말이다.


우선...

최근 4~5년간 어떠한 취미를 갖었다가도 다시 책읽기로 되돌아오는 나를 보면 일단 나만 해도 책덕후인 듯 싶다.(하지만 실제 해보면... 나를 기다리고 있는 책들을 보면서 다시 되돌아오지 않을 수가 없다.)

그런 책덕후들을 보면 10에 9은 어설프게라도 자신의 글을 쓰기 마련!

그렇다보니 이 책의 저자도 책을 읽는 독자의 입장에서도 이야기를 써내려갔지만, 작가의 입장에서도 이야기를 써내려가고 있다.


전반부는 독서광들의, 독자적 입장이라면 후반부는 작가를 하고싶어하는 작가 지망생들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특히나 작가와 작가 지망생의 차이는 어려운 것이 아니라 생각만 하고 아직 쓰지 않는 사람은 작가지망생, 하지만 직접 쓰기 시작하면 바로 작가라고...


책을 읽으면서 느꼈던 희열과, 책이 주는 즐거움, 그리고 그런 즐거움을 혼자만 알기엔 아까워 다시금 다른 사람에게 새로운 이야기를 들려주는 작가가 되기까지의 이야기를 담은 "책 좀 빌려 줄래?"


그나저나 표지에서 보듯...

책이 저리 많은데 책을 또 빌려달라고?

저자도 말했지만... 책은 매년 어마무시하게 계속 쏟아져 나오기에 아무리 책덕후라도 다는 못보니까, 그리고 한정된 공간에 살기에 다는 못사니까 그런거 아니겠어?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리고 아리고 여려서
스미노 요루 지음, 양윤옥 옮김 / ㈜소미미디어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1.jpg

잔잔하지만 잔잔하지 않는, 그리고 주인공의 심리묘사가 탁월한 소설.


맨날 너의 췌장을 먹고싶어 소설을 읽어야지 해놓고 아직까지도 못읽었단... ㅠㅠ

그러다가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의 저자인 스미노 요루가 새로운 작품을 냈다.

바로 이 어리고 아리고 여려서.

12.jpg
표지만 봐도...

따스하다.

거기에 자전거도... 나온다.

대학생에서 사회인이 되기위한 준비과정에 마지막 청춘을 불사르는 우리의 주인공!

그 주인공은 과거를 회상하며 자신과 자신의 친구의 이상을 다시 한 번, 이 대학의 마지막 활동으로 펼쳐내려 한다.


아키요시를 위해 한걸음 한걸음 내딧는 주인공 다바타 가에데.

13.jpg

하지만 다바타는 마지막에 자신이 잘못된 선택을 했음을 알게된다.


이 책의 남주는 다바타고 여주는 아키요시라 생각했는데, 그보단 이 책의 주인공은 다바타와 다바타 주변에서 나오는 토스케와 폰짱이 아닐까 싶다.(아~ 이 둘은 조연이라고 해야하나?)

처음 이 책을 읽을때 아키요시가 죽은거라 생각했는데...

음...

판.단.미.스. ㅠㅠ

어쩌면 그녀가 죽었다고 생각했기에 다바타가 멈춤없이 전진하는 모습을 함께 신나게 읽어가면서 응원하게 된 것일지도 모른다.


그때는 너무 어리고 아렸기에, 그리고 여려서 했던 선택으로 인한 후회와 그리고 그에 대한 책임감과 반성이 어우러진 이야기.


마지막 부분에 나온 가와하라의 말처럼 누구나 실수는 할 수 있는 법!

다만 실수를 반성하고 다시는 하지 않으려 노력하는게 필요할 뿐!


약간 난해하지만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어서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팩트 체크! 킁킁할매귀신과 사라진 고양이들 - 가짜 뉴스 아르볼 생각나무 13
제성은 지음, 이은지 그림 / 아르볼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1.jpg

진짜 뉴스와 가짜 뉴스를 구별하는 법을 배우는 이야기!


아르볼 생각나무의 11번째 이야기인 팩트 체크! 킁킁할매귀신과 사라진 고양이들.
12.jpg
이번 아르볼 생각나무의 시리즈 이야기는 가짜뉴스에 대한 이야기다!

사실 우리 주변엔 너무 많은 뉴스가 있다.

하지만 이중에 진짜도 있고, 남에게 해코지하고자 만든 가짜 뉴스도 있다.

이런 뉴스는 어른인 내가 봐도 가끔은 헷갈리기도 한다.

어른이 봐도 헷갈리는데 아이들이 본다면?

아이들은 더더욱 헷갈릴 듯!!!
13.jpg
미디어 시대!

요즘은 내가 어릴때에 비해서 정보를 확인하고 접할 수 있는 방법이 더욱 많아졌다.

내가 어릴때는 TV나 라디오, 그도 아니면 신문이 전부였지만 요즘은 매체도 예전보다 많아져서 정보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훨씬 더 많아졌다.

물론 내가 어릴때는 되려 접할 수 있는 매체가 한정적이다보니 사실을 왜곡하는 경우도 많았지만 지금은 오히려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져 사실의 왜곡 수준이 아닌 진짜 사실이 아닌 내용을 접하게 되어버렸다.
14.jpg
이런 진짜와 가짜에 대한 정보를 분석하고, 구분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말해주는 팩트 체크! 킁킁할매귀신과 사라진 고양이들.

15.jpg

믿고 싶은 대로 믿고, 전하고 싶은 대로 전해서 생기는 문제!

그런 문제에 대해 이 책으로 아이들 스스로 생각해보고 고민하는 시간을 갖기 좋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물과 땅 - 지구를 이루는 물과 땅의 아름다운 형태들 I LOVE 그림책
크리스티 헤일 지음, 마술연필 옮김 / 보물창고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1.jpg

땅과 물의 조화를 알려주는 책!(더불어 영어까지 배우는 책!)


땅은 바다로 둘러쌓여있는 곳을 섬이라 부른다.

하지만 거꾸로 모든 땅에 둘러쌓여 있는 물은 호수라 부른다.


이 책을 읽기전까지 난 물과 땅은 전혀 다른거라 생각했는데, 그걸 거꾸로 하면 또 다른 이름으로 불리는 것을 알게 되었다.
12.jpg
육지가 끝나고 바다가 시작되는 지점!

그러나...

이와 반대로~
13.jpg
지협은 땅의 끝.

이제 바다의 시작인 그런 곳이다.

이런 것처럼 만과 곶, 해만과 반도를 보여준다.


그런데 이 책이 좋은 점이 하나 더!


바로바로...

모든 단어를 그냥 한글만 넣은게 아닌 영어를 함께 보여주고 있다.

영어와 한글을 동시에...!!!


나도 모르던 단어들이... ㅠㅠ(영포자 엄마는 이렇게... 어.렵.다. ㅠㅠ)


땅과 바다는 다른 것이 아닌 손바닥과 손등처럼 하나임을 아이들에게 그림과 단어로 설명해주는 책!

14.jpg
그래도 역시!!!

15.jpg

우리나라가 지도에 잘 나타나 있어 마지막엔 더 기분이 좋았던 책이다.


뒤에 보면 묶음으로 물의 형태와 땅의 형태까지도 별도로 소개하고 있어서 아이들과 책을 보고 아이들에게 설명이 부족하다 싶으면 뒷부분을 부모가 자세히 보면 좋을꺼 같다.

(거기엔 단어와 어떤 형태인지까지도 자세히 소개하고 있다.)

또한 땅의 형태의 대표적인 지형명과 물의 형태인 대표적인 지형명들까지도 알려주고 있어서 세계지도에서 해당 지명을 찾아보는 재미를 키우는 것도 좋을 듯 싶다.


아이들과 땅과 물에 대해 다양한 이름을 익혀볼 수 있는 물과 땅.

아이들에게 이 지구를 설명하는데 꼭 필요한 책이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넌 중요해 I LOVE 그림책
크리스티안 로빈슨 지음, 신형건 옮김 / 보물창고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DSC00004.jpg

아이들의 자존감을 키워주는 부모의 한마디 "넌 중요해"


그 어떤 말보다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말은 "사랑해".

아마 그 다음에 많이 듣고픈 말이 "넌 중요해"란 말이 아닐런지...

하지만 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그런 말이 생각처럼 쉽지 않다는 걸 알 것이다.

회사 선배가 아이에게 했던 그 말처럼 아이를 키우는 부모이기때문에, 내 아이이기때문에 더 아이가 좋아하는 말만 해주기는 쉽지 않다.

"만약 이 아이가 옆집 아이였으면 욕심없이 편하게 아이가 원하는 말만 들려줄 수 있어."라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모이기에 아이들에게 사랑한다, 소중하다고 말을 해줘야 하는...


그런 부모의 마음을 담은 책이 이 책이 아닐가 싶다.

이 책을 읽어주다보면 아이에게 계속 "넌 중요해"라고 말을 해 줄 수가 있다.

아이에게 직접 하긴 좀 부끄럽다 하더라도 이 책을 통해서 읽으면 아이에게 항상 생각만 했던 그 말을 아이에게 전해줄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되지 싶다.


아이들에게 부모가 꼭 해줘야하는 말들.

하지만 그런 말들은 쑥스러워서, 혹은 내 자식이기에 내 욕심이 앞서 못했던 그 말!


글을 아는 아이들이라면 책의 이야기를 그대로 읽어줘도 좋지만, 만약 아이가 글을 모른다면 가정에서 아이의 상황에 맞춰서 아이에게 이 책을 읽어준다면 아이가 받을 감동이 더 커지고, 부모의 사랑을 더 잘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