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가기 싫으면 뭐 하고 싶은데?
생강 지음 / 로그인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DSC00001_(1).jpg

한 번 뿐이기에 저자가 선택한 자신의 길! 이길이... 맞는거여?


세상에 정답은 없다.

최선과 차선이 있을뿐...

저자는 지금까지는 나름 최선을 다해 살아왔단 것!

다만 그 최선이 과연 자신에게 최선이였냐 물으면... 글쎄?


첫 직장에서 몇년을 다닌건지 모르겠는데, 낼모레면 20년인 날 보면 저자는 어찌 말하려나? ㅋㅋㅋ

좋아하는 일이였다고?

뭐...

난 그냥 최선의 선택이 불가능 하여 차선을 선택했을뿐이라고 해두자.


아마 저자도 본인의 건강상태가 나쁘지 않았다만 나처럼 차선을 선택해서 남들과 비슷한 삶을, 한 직장에 20년을 다니는 삶을 살고 지금처럼 "작가"라는 타이틀을 거머쥘 수도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이제 그녀는 모든걸 내려놓고, 차선이 아닌 최선의 선택을... 그것도 남들이 보기에 최선이 아닌 자신이 스스로 선택한 최선을 골랐기에 이렇게 작가가 된게 가능했을런지 모르겠다.


그나저나...

매일 짧은 일기로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찾아낸 작가님.

나도 그거 해봐야지!

난...

뭘 좋아하나? ㅋㅋㅋ

그렇게 하다보면 나도 작가님처럼 내게 최선의 선택을 해줄 수 있으려나?


보는 내내 한편으로는 살짝 안타까움이, 다른 한편으로는 부러움이, 그리고 또 다른 한편으로는 대견함이 마구 교차되면서 나도 해보고 싶다는 욕망과 나는 절대 안된다는 좌절을 저울질하는 내 자신을 발견하게 되었다.


작가의 최선에 응원을 하고, 내 최선에 도전해 보고 싶다.

우리 모두 남이 보기에 최선이 아닌 내 자신에게 최선의 선택을 하는 삶을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래본다.

아자아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엄마가 되어서야 딸이 되었다
소효 지음 / 필름(Feelm)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DSC00001.jpg

엄마를 사랑하지만 엄마를 몰랐던 저자가 엄마가 되서 이해하는 엄마의 마음.


일단 책이 그림이 주로 구성되어 있어서 읽기가 쉽다.

하지만 읽기 쉽다고 책이 쉽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


저자는 딸을 키우면서 느낀, 그리고 나중에 딸을 키우면서 느낄 상황들에 대해서 상상해서 이야기를 풀어간다.

물론 딸을 키우면서 느끼는 감정들에 대해서, 그리고 딸에게 행동한 것들에 대해서도 이야기 하지만...


사실 40이 넘은 이 나이에도 난 아직도 내가 어른인지 헷갈릴 때가 많다.

어른이면 당연히 참아야 할꺼라 생각했던 것들 조차도 참지 못하는 내 자신을 발견할 때가 너무도 많기때문이다.


그런 나같은 사람들에게 저자는 말한다.

처음이니까...

특히나 아이들에게 참지 못하는 내 모습을 내가 볼때는...

후달달... ㅠㅠ


그렇기에 저자는 자신이 받지 못했던 사랑이라는 것을 아이에게 최대한 많이 다양한 방법으로 전해주고자 한다.

물론...

후반부엔 그것만이 전부가 아님을 스스로 자각하면서 그 부분은 좀 조심해야한다고 조언해 주기도 한다.


어쩌다보니 엄마의 사랑을 받지 못하고 아빠의 사랑만 받고 성인이 된 저자.

그렇기에 본인이 이 책에서 밝힌 것처럼 "엄마의 역할"에 대해 잘 모른다.(근데, 엄마랑 살았어도... 지금도 모른다. ㅠㅠ) 그렇기에 사랑만 주면 된다고 생각한...

하지만 지금 보니 어쩌면 엄마가 그렇게 떠난 건 엄마의 또다른 사랑이였음을 저자는 느끼며 엄마를 이해하려 한다.


사람마다 자신의 십자가가 다 다르다고 한다.

사람마다 생김새가 다르고, 몸무게가 다르고, 체형과 습관이 다른 것처럼 말이다.

그런 사람들의 다름에 부모의 사랑도 포함됨을 알려주는 책이 아니였나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작가들과 반려동물의 사생활 에프 그래픽 컬렉션
캐슬린 크럴 지음, 바이올렛 르메이 그림, 전하림 옮김 / f(에프)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DSC00001.jpg

위대한 작가들과 그들의 사랑을 받았던 반려동물들의 이야기



작가들이 위대해서인지, 아니면 그런 작가들을 있도록 반려동물들이 기여한 것인지...

사실 좀 묘한 상황들이 많았다.


우리가 아는 유명한 작가 20명과 그 20명의 작가들이 사랑했던 동물들을 엮은 책인데, 문제는 내 자신이 20명중 모르는 작가들도 많았다는... ㅡㅡa

게다가 왜 내가 알던 작품과 작가를 매칭을 못시켰는지... 하!!!

읽으면서 느낀건 그들의 상상력에는 반려동물들이 크게 기여했다는 점이다.


물론 반려동물이 아닌 동물들을 이야기 속에 풀어가기도 했지만, 기본적으로는 반려동물들의 영향이 컸다는 것!


그리고 또 하나...

이들은...

글쓰기를 타고났다는 점이다.

왜 대부분의 작가들이 이미 10대때부터 두각을 나타낸 것인지... 허허~~~(40도 넘은 나는 글러먹었구먼...)


베아트릭스 포터의 경우 사실 그녀의 책인 피터 래빗은 알아도 그녀의 이름은 몰랐었는데, 이 책을 통해서 그녀를 알게 되었고, 또 그녀가 얼마나 토끼를 사랑(?)했고 관심을 갖았었는지까지 알게 되었다.


사실 아이들이 자폐를 앓게 되면 그런 아이들의 치료 목적으로도 반려동물(그중 강아지)을 키우라고 의사들이 많이 처방을 하는데, 이 책에 내용에도 조울증이나 우울증 등을 겪는 작가들이 나오면서 그들의 컨디션에 반려동물이 얼마나 많은 역할을 했는지 자세하게 소개하고 있다.


재미로 읽기보다는 뭔가 배우고, 저자들의 일대기인 역사를 읽는 듯한 느낌의 책!

그럼에도 그림과 같이 글이 구성되어 있어서 부담스럽지 않게 책을 읽을 수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원을 파는 가게 라임 어린이 문학 35
스테퍼니 S. 톨란 지음, 오승민 그림, 전지숙 옮김 / 라임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DSC00034.jpg

무언가 간절히 바라는 소원이 있다면 이 책을 읽고 맥스처럼 해보기를...

하지만 정말 조심해야할 것이 있다.
소원을 빌기 전에 정말 신중, 또 신중할 것!

맥스는 새로운 학교로 전학을 가게 된다.
부모의 불화로 현생보다는 상상의 세계에서 더욱 열심히 살아가는 맥스.
그런 맥스를 매일매일 괴롭히는 닉 일당에 대항하기 위해 맥스는 자신의 충견인 킹과 상상의 날개를 펼친다.
물론 상상한다고 무언가가 해결되거나 이뤄지는건 아니기에 맥스의 행동이 옳다고 볼 수는 없지만 또 다른 한편으로 맥스의 상황을 보면 또 그런 맥스의 행동이 이해가 가기도 한다.

그러다가 맥스는 소원을 파는 가게에 들어가게 되고 그 곳에서 소원을 빌게 된다.
"살아있는 진짜 강아지를 키울 수 있게 해주세요."
물론...
신중하라던 가게 할아버지의 말을 홀라당 무시하고 말이다.

역시나...
신중치 못했던 선택에 맥스는 되려 삶이 고닳파지기 시작한다.
안그래도 복잡했던 인생인데 래티로 인해 더더욱 난감한 상황들에 마주하게 된 것.

결국 맥스는 다른 소원을 사게 된다.
그 소원으로 파생될 결과는 전혀 생각지도 못한채.

살아가다 보면 꼭 책임을 져야하는 부분들이 발생을 한다.
특히나 반려동물은 그냥 예쁘다고, 귀엽다고만 키우면 되는게 아니라는 것!
이 책은 반려동물을 키우는게 얼마나 신중, 또 신중해야하는지를 말해준다.

책임감 있는 어른으로 자라는 첫 걸음을 알려주는...
읽으면 기분이 좋아지는 이야기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난민 I 마음이 자라는 나무 20
스티브 타세인 지음, 윤경선 옮김 / 푸른숲주니어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DSC00033.jpg

이름이 없는 아이들의 이야기. 난민들...


난민에 대한 이야기는 많이 듣고 읽어봤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런 이야기는 정말 난생 처음인 듯!


사실 난민은 자신이 살던 터전과 나라를 잃어버린 상황!

그런데 더 나쁜건 아이들의 경우엔 나 자신까지도 잃어버리게 되어버린다.

그건...

어른들이 아이들의 말을 믿어주지 않기 때문!!!

게다가 나이가 어린 아이들은 자신에게 있었던 일들과 자신이 진짜 누구인지를 밝혀내고 증명하는게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여기에 아이들은 모두 I, L, V, E, O, C 등으로 불리운다.

그렇게 불리고 싶어서가 아니라 그들이 자신의 이름을 모르기도 하고, 또 어떤 아이들의 경우엔 아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이름을 인정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난민이 된다는건...

어른에게도 여간 어렵고 힘든일이 아닌다.

하물며 아이들에겐...

힘으로 음식을 쟁취할 수도 없기에 아이들은 더욱 힘든 상황에 맡선다.


저자는 자신도 난민으로 살아왔기에 이처럼 더욱 리얼하게 글을 쓸 수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렇기에 아직도 이런 상황이 남아있음에 누구보다 더욱 아파하고, 힘들어하며 이 글을 썼을 것이다.


매일 아이들에게 말을 한다.

지금 네 자신이 얼마나 행복하고 복받은거며 편한건지를 생각, 또 생각해야한다고...

그렇지만 우리 아이들은 그걸 이해하기엔 아직 어리다 생각했는데...

이 책을 읽고 느낀건...

이런 상황에 우리 아이들이 스스로 경험하고 찾아가 본다면 인생을 허비하지 않고 더욱 더 열심히 살아갈 수 있을런지...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이 책으로 아이들과 함께 토론을 한번 해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