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가장 높은 곳의 정원 라임 청소년 문학 44
버지니아 아론슨 지음, 김지애 옮김 / 라임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DSC00001 (2).jpg

미래에 대한 생각을 하게 만들어주는 청소년 강추도서!!!


예전에 어느 서울대 교수가 한 말이 있다.

자신의 아이에겐 농업을 전공시키겠다고...

왜?

미래엔 가장 중요한게 먹거리라는 말이다.

물론 바이러스도 있지만 기본에 충실한... 의.식.주 중에서...

아마 사람을 지배할 수 있는 가장 큰 힘은 식에 있다고 말이다.


이 책은 이런 식생활에 대한 미래를 말하고 있다.

3D프린터로 뭐든 만들어내고 있는 작금의 시대!

미래엔 이 3D프린터로 음식도 만들어낼 수 있다고 저자는 말한다.

그리고 그 결과를 책에 녹아내고 있다.


하지만 사람의 가장 기본적인 본능인 먹는 본능!

맛에 대한 본능은 아마도 없애지 못하는 가장 큰 본능이라고 저자는 생각을 하고 있었나보다.

그렇기에 이런 책을 쓸 수 있었겠지???!!!


주인공 조니는 양성애자다.

그러니까 스스로 성별을 결정할 수 있다고...(솔직히 과학자들 사이에서는 이조차도 놀라운 결과는 아니다. 너무 당연한 이야기의 흐름일뿐!!!)

그리고 온 가족이 열심히 노력하지만 가장 기초적인 의/식/주를 해결하기위해 고군분투를 하지만 이마져도 정말 살.기.위.해.먹는 것일뿐 진짜 맛있어서 먹는게 아니다.


이런 상황에서 주인공 조니는 인간다움을 찾기 위해 공원만들기를 시작한다.


인간의 가장 기본 본능인 의식주!

이 의식주를 위한 주인공의 노력과 그런 주인공의 모습을 그려낸 책!


사실 이 책이 아이들 용이라 그런지 뭐 크게 주인공이 힘든 일은 안생기지만...

삶에 대한 이유와, 과연 지금 우리가 이렇게 살아가는게 옳은지에 대해서는 많은 고민을 하게 만들어 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학교로 간 스파이
이은소 지음 / 새움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DSC00001 (1).jpg

무의식중에 웃다보면 어느새 고뇌하고 눈물을 흘리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는 책.


제목만 봐서는 정말 가벼워 보이는 책이다.

그.런.데!!!

절대 가볍지 않은 책이다.

일단 기본적인 흐름은 스파이라는 단어에서 마주하듯 지금 우리의 현상인 남북분단을 이야기하고, 학교에서 나오는 것처럼 우리 아이들이 갖고있는 실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처음 이 책을 읽었을 때는 지금 현재 아이들, 교육의 문제점을 짚어주기 위해 쓰여진 책인 줄 알았다.

하지만 뒤로 읽을 수록 사실 지금 우리나라가 갖고 있는 분단의 현실과 그 현실이 갖고 있는 아픔과 문제점을 여과없이 보여주고 있음을 알게 되었다.


뭐든 부족함이 없는 아이들!

그러기에 큰 그림이 아닌 대입이라는 정말 소소한 인생의 고민으로 살아가고 있는 아이들!

그렇기에 더더욱 지금의 상황보다 더 나쁜 상황이 있고, 지금 공부가 자신만의 안위가 아닌 더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눈을 갖추기 위해 필요한 것임을 일깨워 준다.


예전에 교육서에서 이런 말이 있었다.

외국의 아이들이 영어를 배우는 이유는 지금 이 지구, 세계를 구하는데 목적이 있다면 우리 아이들은 대학에 잘 들어가기 위함일 뿐이라고...!!!


소설임에 읽고나면 묵직하게 가슴에 돌덩이 하나를 얹어준 듯한 느낌을 주는 "학교로 간 스파이".


그간 소설을 읽으면...

"이정도는 나도 써볼 수 있지 않아?"라는 느낌이 강했다면, 이번 책은 그냥 묵묵히 내 자신이 한권의 책을 읽었음에 만족하게 만드는 그런 책이 아닐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십 년 가게 3 - 가끔은 거절도 합니다 십 년 가게 3
히로시마 레이코 지음, 사다케 미호 그림, 이소담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DSC00001.jpg

십 년간 소중한 물건을 맡겨주는 십 년 가게. 하지만... 거절도 한다는데...


전천당으로 알게된 저자 히로시마 레이코!

솔직히 그러기에 기대도 했지만, 그러기에 약간은 실망할꺼란 선입견을 갖고 읽었는데...

절.대.로. 실망하지 않을꺼다.


물건을 맡아주는 조건이 수명인 십 년 가게.

가게 이름도 십 년 가게이지만...

주인공의 이름도 십 년 가게라고...(앞에선 다른 이름이 있는 지 모르겠지만, 이번 3권에서는 가게 주인을 그냥 십 년 가게라 부른다.)


뭐든 맡아주던 십 년 가게.

하지만 거절할 때도 있다.

언제???!!!


그건 본인의 물건이 아닐때에 한해서!!!


의지를 갖고 물건을 훔쳤을 수도 있지만, 사실 다니다가 주웠을 수도 있다.

그러나 이 십 년 가게에서는 물건의 소유가 본인에게 있지 않을 경우엔 보관을 거부하기도 한다.


이번 이야기에서는 총 2번의 보관을 거부한다.

그리고 1번은 내가 보기엔 분명 주인이 이걸 받으면 안되는 물건임을 알고 있으면서도 그냥 받는다.(진짜 모르는건지, 모른 척 하는건지... 허허!!!)


그렇게 물건을 받아 보관하면서 그 사람들이 갖고 있는 추억까지도 보관해주는 십 년 가게.


정말로 이 세상에 이런 가게가 있다면?

아마 과거를 회상하면서 다투거나, 후회하는 일들 보다는 좀 더 상대를 이해하고, 상황을 이해하고, 사람들과 더 어울리며 자신이 참는 그런 세상이 되었겠지?


어른인 나도 너무나 재미있게 읽은 책인 십 년 가게.

어른아이 모두에게 적극 추천하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밀 교실 1 : 수상한 문 그래 책이야 31
소연 지음, 유준재 그림 / 잇츠북어린이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DSC00001.jpg

학교가 두려운 아이들에게 학교의 재미와 즐거움을 알게 해주는 책.


학교가기 싫다!

학교가 재미없다!


이 책에 나오는 주인공인 시우와 한이도 그런 아이들이에요.

학교가 재미없어요.

재미없는 선생님과 재미없는 수업들...

하지만 학교는 다녀야 하는 것이고, 그렇기에 학교는 억지로라도 재미를 찾고 만들어내야하는 그런 곳이랍니다.


다행이 저희집 두 아이는 학교를 재미난 곳이라고 생각해요.

그렇기에 저는 "학교가기 싫어"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되려 학교를 가겠다고... 하~~~ ㅋㅋㅋ)없어서 몰랐는데...

특히나 시우는 계속 돌봄과 방과후 수업을 받는 등 학교에서 하루에 다수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보니 학교가 재미없을 수 밖에 없어요.

꺼꾸로 한이는 학교엔 그리 오래있지 않지만 학원으로 학원으로 가기 때문에 학교가 재미없고...

이런 두 아이에게 특별한 이벤트가 생겼으니...

바로바로 학교의 비밀교실을 찾을 수 있는 비밀지도!!!

그 비밀지도를 통해 두 아이는 학교의 비밀교실을 찾아내게 된답니다.

하지만 그 교실은 하루에 딱 한명만 들어갈 수 있어요.

교실에 들어가면 현세에선 찰라의 시간이지만 그 안에서는 자신들이 꿈꾸는 세상을 마주할 수 있답니다.


결국 두 아이는 서로 비밀교실에 들어가고자 다툼을 하게되요.

그 다툼때문에 비밀교실의 문이 닫히게 됩니다.(참고로 비밀교실에 둘이 들어가려 싸우게되면 닫히게 뭐 그런 짜임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이번에 두 아이는 다시금 합심하여 새로운 비밀교실을 찾기 시작합니다.


이야기 흐름은 정말 재미나요.

하지만 하나 읽으면서 아쉬웠던 부분은 담임샘이 좋아지는 부분은 알겠는데, 교장선생님이 좋아지는 이유는 좀... 억지스러웠었네요.

그래도 저희집 아이들은 재미있다고 아우성~ 후후후~~~


이번 책도 읽으면서 느낀건...

역시나 잇츠북 어린이였네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로세로 낱말퍼즐 3-1 - 3학년이 꼭 알아야 할 가로세로 낱말퍼즐
그루터기 지음 / 스쿨존(굿인포메이션)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1.jpg
초등학생이 꼭 알아야할 필수 어휘력을 재미있게 배우는 책.


사실 요즘 초딩들은 좀 많이 바쁘다.

뭐 그리 필수가 많은지...

수학도 필수가 있고, 국어도 필수가 있고...

특히나 어휘력은 모르면 안되는...


그렇다고 어휘를 사실 억지로 가르치는건???!!!

그건 아니잖아?

재미없고, 지루하고...

그렇게 어휘가 지루해지고, 재미없어지면 당연히 책의 내용도 싫고, 공부의 의욕도 떨어지고...


이런 아이들을 위해 재미있게 어휘를 배우는 책이 바로 이 가로세로 낱말퍼즐이 아닐까 싶다.


다만!!!

이게 3학년 1학기 책이라고 되어있지만 다소 어렵다.

그냥 3학년은 2-1이나 2-2를 풀고, 4학년은 3-1, 3-2를 풀면 맞지 싶다.
12.jpg
이렇게 한쪽엔 가로, 다른 한쪽엔 세로 문제가 있고 가로세로 문제푸는 형식!

헌데...

순간 나조차도 1번부터 헉!

했다.

모.르.겠.다. ㅠㅠ


이게 사실 글에 나오면 의미를 이해하지만, 이렇게 뜻을 적어두고 글자를 찾으라고 하는건...

사실 찾기가 쉽지 않다.
13.jpg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매일, 그리고 8주간 풀수있도록 구성되어있고,
14.jpg
토요일엔 그주에 배운 목록을 다시 반복해본다.

또 정답은???!!!

15.jpg

각 주가 끝나는 시점에 나와있다.


재미있고 다양하게 구성되어 사실 정말 좋은데...

엄마들은 또 여기에 뭔가를 바라게 된다.

사실 이렇게 가로세로 낱말퍼즐 만드는게 얼마나 힘든지 내가 만들어봐서 아는데...

알기에 또 욕심이 나는 부분이 바로바로 각 주별로 금주의 주제를 알려주면 더 아이가 쉽게 풀어가지 싶었다.(사실상 이렇게 하면... 만드는 노력이 더 들기에 불가능에 가깝다는걸 나도 안다. ㅠㅠ 그럼에도 그런걸 원하는건... 역시나 욕심이???!!! ㅠㅠ)


솔직히 바로 보자마자 바로 문제를 풀어가는건...

힘.들.다.

그렇기에 주제라도 알려주면 아이와 엄마가 풀어나가는 방법이 좀 더 쉬워지지 않을까 싶어서이지만...

지금도 충분히 재미있고, 즐겁게 어휘를 알아가기에 좋은 책인건 분명하다.


다만...

3학년에게 3-1보다는...

2-1과 2-2를 다시 사서 풀어봐야겠다.

아이가...

어.려.워.해... ㅠㅠ

엉엉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