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고양이 - 동물이 사라진 세계 책 읽는 샤미 9
박미연 지음, 박냠 그림 / 이지북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이러스의 위협으로부터 동물들을 지켜라!


이 책의 내용은 사실 완전 허무맹랑해 보이기도 하지만, 또 다른 한편으로는 완전 가능성 없는 이야기가 아니라 읽는 내내 독자를 고민스럽게 만든다.

특히나 작금의 상황을 만든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박쥐에게서 나왔다는 학설이 거의 기정사실화 되어있는 시점에서 어쩌면 바이러스는 동물을 통해 인류를 멸망시킬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런 가설로 시작된 이야기.

결국 인간은 자신들이 살아남기 위해 동물들을 학살하고 소멸시킨다.

그 결과 지구엔 인간 이외의 생물은 남아있지 않게 되는데...

그런 상황에서도 살아남은 고양이 한마리가 있으니 바로 은실이다.


어디서 나왔는지 알 수 없는 은실이를 만난 서림이.

서림이는 자신과 가족의 출세를 위해 은실이를 팔아 넘기려 하지만, 은실이에게 끌리는 묘한 마음을 주체하지 못하고 결국 은실이를 보호하게 된다.


은실이를 지키는 과정에서 서림이는 엄마의 비밀을 발견하게 되는데...


시작은 소박했으나 뒤로 갈수록 이야기의 스케일이 어마무시하게 커져버린다.(시작은 바이러스에서 뒤로 가면 공상과학까지 참 버라이어티하게 이야기가 흘러간다.

그래서인지 안타깝게도 책에 깊이 집중할 수는 없었다.


그래도 공익을 위해 자신 하나쯤은 희생되어도 된다고 생각하며 실천하는 몇몇 사람들을 보면서 어쩌면 지금 우리가 바라는 세상은 바이러스가 아닌 "나"만 생각하는 이기심 바이러스는 아닐런지...


은실이와 주인공 서림이, 이런 서림이를 짝사랑하는 천재 해커 소년 호세까지, 삼총사가 동물을 지키고자 위험까지도 감수하는데...

셋의 활약상을 기대해보기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국어 천재가 된 철수와 영희의 고사성어 배틀 국어 천재가 된 철수와 영희의 배틀
배은영 지음, 김창호 그림 / 제제의숲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70개의 고사성어로 초중고 국어를 섭렵하자!


요즘 아이들은 나와 다르게 자기소개서 등을 많이 써야한다. 게다가 그냥 쓰면 안되고 임팩트있게 잘 써야한다.

그럼 잘 쓰려면 과연 어떻게 해야하는가?

상황상황에 맞는 용어를 적절히 골라 써내려가야한다고 하는데, 그러려면 기본적으로 어휘가 많이 받혀줘야하고, 글을 더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서는 부득이하게 한문적 표현이나 고사성어 등을 사용해야만 한다.

헌데, 그 많은 고사성어나 속담들...

그냥 외우려면 너무 힘든데, 억지로 외우지 않고 책으로 이야기를 접하면서 상황에 맞는 고사성어를 배울 수 있는 책이 있다.


바로 국어 천재가 된 철수와 영희의 고사성어 배틀!


이 책의 강점은 기존의 다른 책들과 다르게 고사성어와 뜻 말고도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상황톡이란 구성으로 카톡대화하는 방식으로 고사성어를 사용해야하는 상황을 보여주고 있다. 거기에 교과서에 나오는 내용들뿐만 아니라 관련 사진이나 역사적 배경, 과학의 원리 등을 넣어 통합적인 사고를 요하는 요즘 아이들의 상황에 맞게 가장 적절히 구성되어 있는 듯 싶다.

또한 유사한 혹은 반대되는 다른 고사성어들을 보여줌으로써 단순히 1:1의 암기가 아닌 1:N의 이해와 암기로 고사성어를 외우도록 유도하고 있다.


또 좋은 점은 그림체.

그림이 너무 귀여워서 책을 읽는게 아니라 만화책을 읽고있는 듯한 착각에 이 책을 더 가까이 하게 된다.

유쾌한 그림체와 설명으로 빠져들게 만드는 고사성어 이야기.

융합 교육이 강조되고 있는 지금의 상황에 아이들의 국어 어휘력을 높이는 가장 쉬운 방법의 책이 아닐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연풍당 수블아씨
오정은 지음 / 디아망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술 담으러 달려가고프게 만든 달달하고 따뜻한 책


이 책을 읽으면서 내가 책을 읽은건지, 술을 마신건지 무지하게 헷갈린다.

그도 그럴것이 술과 관련된 표현이 정말이지 너무나 리얼했다.


연풍당에 살고 있는 술신 수블아씨. 그리고 그런 수블아씨를 술항아리에서 구해준 노예 해준.

그나저나 설정이 완전 웃긴게, 사실 구해줬으면 뭔가 더 잘 해줘야 할 것 같은데, 이 책에서 해준은 수블아씨를 구해줬으나 수블아씨의 노예로 살아간다.


정말 인생에 뭐 되는게 없는 해준.

그런 해준 앞에 나타난 수블아씨.

그리고 그런 해준과 수블아씨와 함께 살아가게 된 신들!


처음엔 그냥 술마시다 끝나나보다 했는데, 이야기를 읽으면 읽을수록 술은 거들뿐이고 전체적인 이야기는 사회 전반에 걸쳐있는 문제점들을 적나라하게 묘사하고 있다.

그럼에도 기억에 남는건 역시나 술 이야기!

그리고 남아있는 여운과 감동.


그나저나 저자는 작가소개에 글쓰기를 업으로 삼고 있고, 술은 취미로 빚는다 하는데, 책을 읽다보면 주객이 전도된 느낌이랄까?

이 책은 저자가 술을 빚다가 심심풀이로 책을 쓴 그런 기분이 든다. 그마만큼 술에 엄청 조예가 깊어 읽으면서도 자꾸 더 이야기속에 빠지게 되는 듯 싶다.

그렇다고 내용이 재미없느냐???!!!

아니. 완전, 너무, 매우, 최고로 재미있었다.


물론...

전반적인 이야기 흐름상 약간의 로맨스 소설이 아닌가 싶은 부분들이 있긴 하지만???!!!

이 이야기는 그냥 소.설.이.다. ^^(그런데 표지는 영... 로설 분위기가 난다 이거지~ ㅋㅋㅋ)


사실 잘 모르던 작가였는데, 작가님의 다른 책도 꼭 읽어보고 싶다고 다짐하게 만든 그런 책이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령생활기록부 케이 미스터리 k_mystery
나혁진 지음 / 몽실북스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360페이지가 눈앞에서 유령처럼 사라져 버리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구쌤의 일대일 커피 수업
구대회 지음 / 황소걸음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커피에 관한 모든 것, 커피의 영혼까지 탈탈 턴 커피 수업


예전에 광고중에 이런 카피가 있었다.

"운전은 할 줄 안다. 하지만 차는 모른다."

이 책을 읽으면서 그 카피가 생각났다. 그리고 난 하나의 패러디를 만들었다.

"커피는 마신다. 하지만 커피를 만들거나 구분할 주는 모른다."

이런 사람들을 위한 바이블 같은 책이 바로 이 '구쌤의 일대일 커피 수업'이다.


이 책은 바리스타 자격증을 따고, 카페를 차리고 싶어하는 사람이라면 처음부터 끝까지 정독을 해야하고, 나처럼 커피를 좋아하고, 조금이라도 더 맛있는 커피를 마시고 싶어하는 사람이라면 부분부분만 읽으면 된다.(물론 처음부터 끝까지 정독해도 좋다.)


기본적으로 커피를 좋아하면 원두는 알아야 할 것이지만 물까지는 뭐...(정수기에 대해서도 나오는데, 난 그 부분이 과연 개인에게 필요한 것인가란 생각을 했으나, 역시나 이 책은 개인보다는 카페 개업을 생각하는 사람들을 포커싱한 책이다보니 내용엔 들어갈 수 밖에 없는 듯 싶다)

그렇기에 일반적인 개인보다는 창업을 꿈꾸는 사람에게 더 적합하다.


물론! 바리스타 자격증을 따고 창업하는건 쉬운일이 아니다. 공부도 참 많이 해야하는데, 그런 사람들에게 이 책을 추천하는 것은... 읽기는 쉽고, 재미는 있지만 그만큼 가볍지 않은 책인 것은 분명하다.


어쩌면 딱딱해서 지루할 법한 수험서와 자격증 공부, 그리고 법공부 등을 일대일 대화형식을 통해 쉽고, 재미있게 풀어가는 부분은 커피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으면 하는 나같은 사람에게도 지루하지 않았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제목만 봐서는 나처럼 커피가 마냥 좋은 일반인을 위한 책이란 느낌이지만 내용은 아니란 점이다. 솔직히 나처럼 일반인은 이 책이 소개하는 내용을 알아 나쁠 건 없지만, 되려 원두의 종류와 커피 맛있게 마시는 레시피(이건 나와있다)가 더 궁금하지 않을까?


그래도 내가 몰랐던 드립도 배웠고, 내가 마시던 메뉴 이외의 더 많은 메뉴도 배워서 더 좋았던 책이였다.

다음엔 나도 더치맥주를 마셔보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