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훔치는 기술 그래 책이야 41
박현숙 지음, 조히 그림 / 잇츠북어린이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진실함으로 우정을 얻는 학교생활 특급 노하우!!!


매번 읽는 박현숙 작가의 책이지만...

어쩜 그렇게 아이들의 마음을 그대로 담았는지, 아니... 거기에 한가지 더!

내가 어릴때 느꼈던 감정들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는 박작가님의 이야기를 읽고나면 아이들과 더 할말이 많아진다.


그만큼 잇츠북의 책들은 아이들에게만 쥐어줘서 끝나는 책이 아니라 부모가 같이 읽으면서 아이들과 공감하고, 소통하고, 마음을 이해하는데 더없이 좋은 바이블이 아닐까 싶다.(교육서 백날 읽는 것보다는 이 책 한권 읽고 아이들과 소통하기를 2만번 추천한다.)


이번 이야기에도 사고는 치지만 착한 도룡이와 뺀질이 수용이가 나온다.

뭐... 그래서 사건도 시작을 하게 된다.


제목에서는 뭘 훔지는지, 이걸 아이들에게 보여줘여 하는지(훔치는건 나쁜거니까...) 고민스럽지만, 이건 친구의 마음을 훔치는 기술! 친해지고 싶은 친구에게 다가가는 방법을 이야기하고 있다.


어른들은 알다시피 모든 일엔 정도가 답이다.

빨리 가고 싶어서 빨리하면 결국 탈이 나듯이 이번에도 수용이의 방법은 되려 도룡이를 더욱 난처하게 만들어 버린다.


어른들은 흔히 말한다.

느림보 거북이가 토끼를 이길 수 있었던 것은 정도라고...

하지만 과연 지금의 어른들은 정도를 잘 지키고 있을까?

조금 빨리가자고 무단횡단을 하고, 조금 편하자고 쓰레기를 살포시 버리고, 지금의 관계만을 위해 거짓으로 동조하고 있는 것은 아닐런지...


세상을 바꾸는 힘은 한사람의 힘도, 특별한 힘도 아닌 정도임을 다시 한 번 깨닳게 되고, 또 나아가 반성하게 되면서 아이들에게 이만한 방법이 없음을 알려주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기만의 방 에프 클래식
버지니아 울프 지음, 김율희 옮김 / f(에프)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자들이여, 버지니아 울프를 닮아가라!!!


물론 그 시대에도 인정받았지만, 죽은 뒤, 현세에 이르러 더 인정받고 있는 작가인 버지니아 울프.

그녀가 쓴 자신을 위한, 그리고 여성들을 위한 에세이가 바로 이 "자기만의 방"이다.


요즘 내가 보는 프로는 "해방타운".

거기엔 엄마 두 사람과 아빠 두 사람이 나온다.

하지만 이 두 부류가 해방타운에서 보내는 시간은 극명하게 다르다.


그만큼 이 시대에 우리조차 아직도 여성이 남성보다 더 많이 희생하고 살고 있기때문이다.


혹자는 버지니아 울프를 보면 패미니스트라 부른다.

그리고 그렇게 말하는 사람들에게 패미니스트의 의미를 물어보면 단연코 "여성우월주의"라 말한다.

과연 패미니스트는 그런 의미일까?


패미니즘에서 나온 패미니스트. 패미니즘은 여성우월주위가 아닌 남녀평등을 의미한다.

남자를 더 시키거나 남자드에게 뭔가를 빼앗아오려는 것이 아니라 두 존재가 평등해짐을 의미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자들은 패미니즘을 여자들에게만 좋은 것이라 말한다. 왜? 그들이 기득권자들이니 자신들의 것(해방타운에서는 가족에게서 벗어나는 자신만의 시간과 공간을 의미하는 것이겠지.)을 빼앗기고, 권리를 박탈당한다고 생각하는데, 그만큼 더 많이 누리고, 더 받아왔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버지니아 울프는 여성들이 성공하려면 최소한 이정도는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사실 그 시대에 여성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고작 가정교사나 무시당하는 작가정도?(아~ 의사를 서포트하는 간호사쯤도 있었으려나?)

지금은?

지금도 뭐... 크게 다르지 않지만 그래도 요즘은 더 많이 인정받고는 있는데...!!!

문제는 그러기 위해선 남자들에 비해 더 많은 희생이 따른다는 것이다.

(할말이 너무 많지만... ㅠㅠ 여.기.까.지...)


이 책을 읽으면 자꾸만 시크해지는 나를 발견하게 된다.

그만큼 시간이 많이 지났음에도 아직까지 변화되지 않은 것들에 대한 분노와 좌절감이라고 해야할까?


지금의 우리를 위한 것은 아니지만 그 노력에 의해 지금의 우리가 있게 된 버지니아 울프.

그녀의 노력을 가장 크게 엿볼 수 있는 책이 바로 이 책이 아닌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물과 말하는 아이 릴리 1 - 코끼리를 구해 줘! 동물과 말하는 아이 릴리 1
타냐 슈테브너 지음, 코마가타 그림, 서지희 옮김 / 가람어린이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지막 페이지를 덮음과 동시에 2권을 찾게되는 책.


이 책을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엄.청.재.미.있.다.


동물과 대화하는 특별한 능력을 갖고 있는 아이 릴리.

하지만 릴리의 이런 특별함이 다른 사람들에겐 부러움이 아닌 왕.따.의.원.인.

결국 릴리는 특별한 아이이지만 이런 특별함 때문에 자꾸 전학을 가게 된다.

이번 학교에서 만큼은 조용히, 그리고 오래 버티고 싶은 릴리이지만 자신의 이런 특별함을 5학년 예사야에게 틀키고 만다.


릴리만큼이나 특별한 아이 예사야.

예사야는 공부충은 아니지만 말 그대로 영재, 혹은 천재인데 이런 자신의 재능으로 인해 친구들에게 공부충으로 평가받고, 그로인이 왕따를 당할까봐 자신의 능력을 숨기고 사는 아이다.


뭐... 특별한 아이 릴리와 또 특별한 아이 예사야 덕에 동물원 코끼리 마르타는 죽을 위험에서 살아나게 된다.


사실 사람마다 갖고 있는 특별함은 숨겨야하는 대상이 아니라 그걸 갖고 좋은 일을, 그리고 더 나은 사람이 되는데 사용해야만 하는 능력이지만 이런 능력이 작금의 우리 사회에서는 튀는 행동으로 평가절하되며 숨겨야하는, 티내지 말아야하는 대상이 되어버림을 이 책은 보여준다.


아이들용이라 어른은 순삭, 하지만 아이들도 몇시간이면 순삭해 버리는 매력을 갖고 있는 책인 동물과 말하는 아이 릴리.

이제 1권이 시작했을 뿐인데 마지막 페이지를 읽으면서 2권은? 3권은? 그리고 이 시리즈는 몇권까지 나오는지를 검색하게 만드는 정말 재미있는 책이였다.


빨리 2권도 나오기를 기대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길고양이도 집이 필요해! I LOVE 그림책
트로이 커밍스 지음, 이지수 옮김 / 보물창고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버려진 고양이에게 집을 찾아주세요.


안타깝게도 난 고양이를 좋아하지 않는다.

이 책 앞에 유기견에 관한 이야기가 있었는데, 그 책을 엄청 공감하며 읽었기에, 고양이를 싫어하더라도 유기묘에 대한 공감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은 마음에 신청하여 읽게 되었다.


원래 고양이도, 개도 들짐승에 가까운 동물.

하지만 그런 동물을 사람이 재미를 위해서건 자신의 목적을 위해서건 길들여놓고, 그걸 나몰라라 해서 길거리에 나온 동물들이 유기견, 유기묘.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사람들은 이런저런 이유를 들며 유기묘 기르기를 거부한다.


여차저차하여 유기묘 스캠퍼는 아피의 도움으로 보금자리를 찾게된다.


사실 동물을 버리지 않으려면 그 동물의 습성을 잘 알고, 동물과 생명에 관해 많은 고민을 한 다음 키워야 하지만 요즘 아이들은 재미로, 예뻐보이니까, 그리고 다른 친구들이 키우니까 자신도 키우겠다고 우기며, 그런 아이들의 욕심과 재미에 부모는 호응하다가 그 열기가 식으면 무책임하게 생명을 버린다.


우리집은 이런 상황이 넘 싫어 난 아에 동물이 아닌 식물을 아이들에게 하나씩 쥐어주며(아~ 두종류구나...) 스스로 잘 키우라고 말했다.

그랬더니 아이마다 잘 키우는 식물이 따로 있더라는...

하다못해 말 못하는 식물도 자신에게 맞는 식물이 따로 있는데, 동물은 오죽하랴.

그런데도 책임감없이 키우다 버리기를 반복하는 습성!

차라리 처음 키울때도 유기된 동물로, 그리고 혹시 막연한 재미와 기대감에 키우기 보다는 스스로 책임감을 갖춘 상태에서 키우는 방법을 배우는 그런 책이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타게이징 Wow 그래픽노블
젠 왕 지음, 심연희 옮김 / 보물창고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구하나 뛰어난 것이 아니라 다른게 뛰어난 것을 깨닿게 해주는 책.


예술적 감각을 타고난 아이 문.

거기에 문은 자신감까지 타고났다.

크리스틴은 자신에겐 없는 이런 재능을 갖고 있는 문이 좋다.

하지만 문은 크리스틴만의 친구가 아님을 크리스틴은 뒤늦게 깨닿는다.


살다보면 친구가 내가 생각하는데로 움직이지 않는다.

당연한 사실이지만 성장하면서 왜 남이 나와 같은 생각을 하지 않는지, 남이 나와 같은 기준을 갖고 있지 않는 것인지에 대해 고민하고 힘들어하기 마련이다.


결국 이러한 생각들이 얽히고 얽혀 크리스틴은 사고(?)를 치고, 그 충격에 문은 수술을 받게 된다.(물론 이미 건강이 안좋았지만 충격을 받은건 사실이니까...)


우리나라 아이들에게 가장 부족한건 자존감과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긍정적 마인드.

그도 그럴것이 어릴때부터 본인의 목적에 의한 공부나 행동이 아닌 부모가 깔아준, 부모가 지시하는 데로 행동을 하니 그 길이 아닌 길에선 힘들어하고, 실패에 좌절하며, 그 좌절을 딛고 일어나지 못한다.

그러한 것들이 경쟁력을 잃게 만듬을 잘 알면서도 부모들은 오늘도 아이들을 학원으로 학원으로 돌리고 있다.


그래픽 노블이고, 아이들 이야기이기에 아이들용 책인 듯 싶지만, 이 책을 읽으면서 나는 부모로써 많은 생각을 하고, 많이 반성하게 되었다.

아이들을 위해...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그리고 아이들을 행복을 위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봐야 하는 내용이 담겨있는 스타게이징.


본인이 겪은 실화가 담겨져 있어서 일까?

더욱 가슴 깊이 와 닿는 이야기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