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7월, 3년 동안 조현병에 시달리던
작은아들 케빈이 스물한 번째 생일을 일주일 앞두고
스스로 목을 맸다

그 일이 있은 뒤 5년쯤 지난 어느 날,
큰 아들 딘에게 마저 조현병 증상이 나타났다
크리스마스 날 아침, 집집마다 문을 두드리며 자신이 메시아라고 선언하고 다니다가 경찰관에게 제압되어
근처 병원으로 이송된 것이다


당신이 이 책을 ‘즐기지‘ 않기를 바란다
당신이 이 책으로 인해 상처 입기를 바란다
이 책을 쓰면서 내가 상처 입었던 것 처럼
상처 입어 행동하기를 개입하기를 바란다

우리는 딘과 케빈이, 정신증으로 고통받는
그들의 모든 형제와 자매가 구원 받기를,
그들이 견딘 고통이 완전히
헛된 것은 아니었기를 감히 희망해볼 수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홍정욱 딸은 LSD 신종마약을 가지고 와도 영장심사 기각

장제원 아들은 살인미수 음주운전에 운전자를 바꿔치기
하려는 것도 대가성이 없다고 영장 기각

조국 딸의 표창장에는 광기어린 압수수색


이런 땅에 왜 아이를 낳지 않냐고 뭐라고 하지마라!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19-10-01 09:2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음주운전이나 언론에 알려진 것과는
달리 다량의 마약밀수한 죄보다

표창장 위조(일방적 주장)한 죄가
더 막심해서 압수수색하고 구속해야
한다는 검찰의 판단이 상식인 사회입니다.

나와같다면 2019-10-01 20:40   좋아요 0 | URL
홍정욱의 페이스북 댓글입니다

서로 잘 보듬어주고, 사랑으로 치유하시길 기도 드립니다

주님이 계획하시고 이끌어 주시길 끊임없이 애타게 기도하다. 자식 키우다 보면 정말 예상치 못한 일들이 너무 많이 일어나

요즘처럼 뭐든지 쉽게 구입하는 요즘은 더욱 그렇습니다. 이 또한 지나갈 것입니다

호기심에 그랬을 거예요. 도약하는 계기가 되도록 기도할께요

-----------------------------------------

나라가 두 동강으로 분열된것 같습니다

2019-10-01 13: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나와같다면 2019-10-01 20:44   좋아요 0 | URL
검찰 개혁 필요성을 뼈져리게 느낍니다
 

˝ 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리엄 동생 벤틀리 첫 만남
샘 가족. 4인 완전체 행복 ˝

기사 제목이였다

나는 이 기사의 제목이 불편했다. 폭력적으로 느껴졌다
바로 댓글을 달았다

한 부모와 자녀로 이루어진 가정도. 조손 가정도
모두 완전한 가정의 모습이라고.
기사 쓸때는 신중하게 쓰라고

이런 말이 당신은 아무렇지 않은가?
우리 모두에게는 차별감수성의 사각지대가 있다
˝서는 곳이 바뀌면 풍경도 달라˝ 지듯,
어떤 차별은 보이지 않고 심지어는 ‘공정함‘으로
포장되기도 한다

때로는 웃자고 한 말에 죽다고 덤벼야 할 때가 있다

세상이 조금 더 정의롭고 평등해질 때까지
나는 앞으로도 책 표지의 오리처럼 상처를 입으면서도
웃자고 한 말에 죽자고 덤벼야 할지도 모른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9-24 20: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9-24 20: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겨울호랑이 2019-09-25 08: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나와 같다면님의 글에서 완전체 가족이란, 생물학적 구성이 아닌 사랑하는 이들과의 결합이라는 뜻을 느끼게 됩니다. 동감합니다. 단 둘이 있어도 충분히 행복할 수 있으며, 심지어 혼자 있더라도 온전히 행복안에서 산다라면 1인 가구로서 행복할 수 있을 것입니다.

나와같다면 2019-09-25 15:53   좋아요 2 | URL
제가 아빠가 어렸을 때 돌아가셔서 기자의 완전체 가정이라는 말이 가시처럼 걸렸나봐요.
우리사회가 조금 더 다양성을 인정하고 나와 다른 모습을 존중할 수 있기를.
또한 나 스스로도 내 선입견과 편견으로 타인을 차별하지 않기를.
 

10년 안에 진보정당 출신 대통령이 반드시 나온다
라는 당신의 말이 허언으로 들리지 않습니다

그것은 자신의 모든 것을 걸어 사랑했을 때만
나올 수 있는 확신이니까요

언젠가 진보 진영이
대한민국에서 수권 정당이 되는 날이 올 때
그 때 우리는 당신을 기억할 것입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다이제스터 2019-08-04 21: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분이 말씀하신 진보정당이 어디인지 궁금합니다. 민주당과 정의당은 당연 아닐테고 노동당과 녹생당도 아닐 듯 싶습니다.

겨울호랑이 2019-08-04 22: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진보나 보수의 이념을 넘어서 시대의 필요에 따라 정당을 선택할 수 있는 때가 오기를 바라봅니다...

길위에서 길을 묻다 2019-08-21 17: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특정 정당에 대한 관심보다는
얼마냐 진보적인가가 중요하겠지요

그리고 그 진보가 얼마나 균형있는가 하는것도 중요하리라 생각합니다
 

오늘도 산 자는 죽은 자에게 물을 것이다
당신은 왜 죽었냐고

그리고 긴 대화가 끝날 때쯤
죽은 자는 산 자에게 물을 것이다
그러니 당신은 이 눈부신 날을 어떻게 살 것이냐고

그러기에 법의관들은
오늘도 죽은 자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일 것이다
단 하나의 억울한 죽음도 만들지 않기 위해서


댓글(3)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7-17 09: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글 보니까 요즘 유일하게 챙겨보는 <검법남녀>가 문득 생각났어요.
거기 나오는 법의관이 정말 최선을 다해 죽음의 원인을 찾아내려는 모습이 뭐랄까...
죽은자를 향해 보내는 산자의 마지막 의무와 경의 같아 보여서 자꾸 챙겨보게 되더라구요.~
이 책도 궁금해지네요.

나와같다면 2019-07-17 17:53   좋아요 1 | URL
죽음을 대하는건 늘 어려워요. 최소한 억울함은 없기를,.

길위에서 길을 묻다 2019-08-21 17: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관심과 대화, 소통
그리고 이해

산자와하는 것보다 더 의미있을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