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추입니다.
폭서의 한 가운데 끼인 입추가 거짓 같기도 하고 불쌍해 보이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입추는 분명 폭염의 머지않은 종말을 예고하는 선지자임에 틀림없습니다.
다만 모든 선지자가 그러하듯 먼저 왔음으로 해서 불쌍해 보이고 믿기지 않을 따름입니다.

- 신영복님의 ` 감옥으로 부터의 사색` 중


이 폭염속에서도 가을을 기대하며, 가을을 볼 수 있는
당신이 좋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영화 `her`

˝당신과 이야기 하면서도 8000명이 넘는 사람과 이야길 하고 있고, 그 중에서 600명은 진심으로 사랑해요˝

그의.. 그녀의 고통을 느낄 수 있었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프레이야 2015-07-20 22: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가슴 아팠던 영화에요.
진심으로 사랑,한다는 말을 저는 좋아하지 않아요.
사랑은 진심으로 하는 것인데 굳이 진심으로,라는 말이 들어가야 할까요?
더구나 대화는 둘이서 눈을 마주보며 해야하는 것인데...
우린 마주 앉아서도 자주 스마트폰에 눈을 박고 있지요.

나와같다면 2015-07-21 08:38   좋아요 2 | URL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때 한참을 멍하니 있었어요.. 오늘 OST 듣고싶네요

[그장소] 2015-09-06 01: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ㅎㅎ엊그제 페북친구가 이런 관계들에 염증이난다는 투로, 말하기에 이 영화를 찾는단것이 생각이 안나서 hur 한번 찾아 보라고 그랬지 뭐예요,새벽에 울린 알람, her그영화라면 진작에 봤다는거죠.그래서 더는 할 말이 없었어요... 틀린 스페링에 대한 말을 하자니 멋쩍고 ,전 대강 봤어요. 평이 좋더군요. 시간이 나면 보고싶은데, 남들의 좋은 감상기가 다 가신 후에요.. 그 잔상이 남아있음 방해가되서요.. 그래서 부러 좋은 영화도 거품이 좀 가신후에 보곤해요.

나와같다면 2015-09-06 12:00   좋아요 0 | URL
철학적 이였어요..

고양이라디오 2016-09-21 11: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보고 싶었던 영화인데, 꼭 봐야겠네요.
 

대학시절 도서관 구석진 내 책상위에 항상 놓여있던
신영복교수님의 `감옥으로 부터의 사색`
이 책을 처음 읽었을 때의 놀라움과 충격을 아직도 기억한다

[신영복의 `담론` 북 콘서트]
윤도현, 이은미의 공연
김제동이 진행하는 관객과의 대화

평소 존경하는 분을 직접 뵐 수 있다니..
육성은 더욱 더 큰 울림으로 다가온다

당신은 저를 좀 더 좋은 사람이 되고 싶게 합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그장소] 2015-09-06 01: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멋진 말이란 생각 했었어요.더 좋은 사람이고 싶게 한단 말, 더 노력하고 싶게 하는 사람, 자꾸 뭔가 하게하는 사람,

나와같다면 2015-09-06 12:00   좋아요 2 | URL
사랑한다면.. 그렇겠지요..?
 

resistance

책 한장을 넘기기가 너무나 고통스러웠던..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을 지지하고 기억하기 위하여..

우리는 아직 잊을 권리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천사들은 우리 옆집에 산다 - 사회적 트라우마의 치유를 위하여
정혜신.진은영 지음 / 창비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 여학생 엄마가, 하루는 집에 와보니 아이가 어디 간다는 이야기도 없이 열한시까지 안 들어왔더래요. 걱정이 돼서 사방을 헤매다녔는데, 알고 보니 자기 교실에 있다고 하는 거예요. 그래서 달려가보니 아이가 자기 교실에 가서 여기 앉아서 한참을 있다가, 또 자리를 옮겨서 한참을 앉아 있다가 그러더래요. 엄마가 기가 막혀하며 교실에 들어갔더니 아이가 방해되니까 나가달라고 하고요. 그래서 그 엄마가 아이를 집에 데리고 와서 이렇게 말했답니다. `네가 친구를 자꾸 그리워하면 친구가 하늘나라에 못 간다. 네가 떠나보내줘야 된다.` 사실 이런 상황이 닥치면 대부분의 엄마들은 이렇게 할거고요. 두려우니까요. 밤 열한시에 여자아이가 혼자 불 꺼진 교실에 앉아 있다는 게 상상만 해도 무섭잖아요. 아이라고 왜 안 무섭겠어요. 그런데 그 아이에게는 무서움을 뛰어넘는 다른 더 강한 감정이 있는 거예요. 그리움이라는 감정이요.


무서움보다 더 큰 그리움.. 이해할 수 있을것 같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15-06-02 05: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가슴이 먹먹하네요.
어린 아이들한테 대체 무슨 짓을 한 것인지.... 미안하고 부끄럽고 그렇네요,ㅠ

나와같다면 2015-06-02 06:46   좋아요 0 | URL
불꺼진 교실에 우두커니 혼자 앉아있는 어린 소녀의 모습이 머리에서 떠나지가 않네요....

팔루스의 기표 2015-06-05 21: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가 무섭네요. 존재하지 않은 친구에 집착하는.ㅡㅡ

나와같다면 2015-06-05 22:41   좋아요 0 | URL
응.. 나는 이해할 수 있었어.. 온전히.. 왜냐하면.. 왜냐하면..
나는 경험해봤기 때문에.. 그 감정의 극한..

[그장소] 2015-06-29 08: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다녀갑니다. 조용하고 어두운 방이군요..낮잠 자기 알맞겠어요..누구든...

2016-05-17 02: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17 08: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17 13:2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