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그래도라는 섬에서

그래도 부둥켜 안고

그래도 손만 놓지 않는다면

언젠가 강을 다 건너 빛의 뗏목에 올라서리라

어디엔가 걱정 근심 다 내려놓은 평화로운

그래도 거기에서 만날 수 있으리라


- 그래도라는 섬이 있다 김승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부산행˝ 은 대한민국의 자화상이다

˝잘 대처하고 있다. 국민 여러분 동요하지 마시라!˝ 고 방송하는 정부는, 세월호 참사 당시 학생들에게
˝안내방송에 따라 선내에서 기다리라˝ 는 현실과
소름끼치게 닮아있다

광주민주화 항쟁. 세월호 침몰사건. 메르스 사태..

영화를 보는 내내 느꼈던 이 기시감..

그래서 영화를 보고나서 느낀 감정은
공포보다는 슬픔.. 안타까움.. 처연함이였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와같다면 2016-08-18 17:0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좀비 영화야말로..
인간사회, 우리의 이 세상을 가장 현실적으로 반영한다..

2016-09-16 23: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홈리스에게만 잡지를 판매할 수 있는 권한을 주어
자활의 계기를 제공하는 잡지

5000원 가운데 2500원이 홈리스 판매인에게 돌아간다

빅이슈 판매인을 만나면 머뭇거리지 않고
따뜻한 인사와 함께 빅이슈 한 권씩 사기로 한
내 스스로와의 약속을 지킨 날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16-07-20 13:4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제가 혼자 서울에 갔을 때 처음 산 책이 빅이슈 잡지였어요. 집으로 돌아갈 때 빅이슈 한 권 있으면 심심하지 않았어요. ^^

나와같다면 2016-07-20 22:39   좋아요 2 | URL
재능 기부로 만들어진 잡지라 그런지.. 책에서 온기가 느껴져요..

고양이라디오 2016-09-26 14: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 전에 서울갔을때 빅이슈가 어떤 잡지인지 알았더라면 샀을텐데 몰라서 그냥 지나쳤어요ㅠ
 

˝우리는 처음 사랑을 시작할 때 서먹서먹 하지만
설레는 마음으로 주춤주춤 다가간다
그, 아름다웠던 순간들, 인생에서 많지 않았던
그 뜨거운 사랑의 순간들을 잿빛으로 만들지 않으면서
우리는 이별을 맞아야 하고, 고통도 받아들여야 한다
그것이 모든 사랑했던 순간들에 대한 예의고 또한
이별의 예의다 ˝

˝ 남녀만의 사랑만이 사랑은 아니다, 직업과 학문,
예술에 걸었던 열정도 사랑이다
나라와 겨레, 혹은 어떤 이상을 위해 뭉쳤던 뜨거운
순간들도 사랑이다
사회적 이슈에 몸과 마음이 아플 정도로 헌신했던
터질 것 같은 순간들도 사랑이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 그런 순간들을 뒤로 하고 헤어져야
할 때가 다가온다
사랑이 순간이 뜨거웠을 수록 이별의 고통은 크다
왜 사람들은 고통을 견디지 못하고 사랑의 순간들 까지도
훼손하는 걸까? ˝

예의와 배려가 정작 더 요구되는 때는 처음 만날 때가
아니라 오히려 헤어지는 순간이 아닐까..?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팔루스의 기표 2016-06-18 10: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멋진 말입니다

나와같다면 2016-06-18 12:45   좋아요 1 | URL
예..김선주님 글 저두 좋아해요
잘 이별하는 것이, 잘 사랑하는 것 만큼이나 어렵죠..

2016-09-16 23: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나와같다면 2016-09-17 00:54   좋아요 1 | URL
잘 헤어지는것이 사랑을 시작하는 것보다 더 어려운 것 같아요..

저는 헤어질때 이렇게 인사했던 적이 있어요.. 다시는 못 본다는 것을 알면서도.. 내일 다시 만날것 처럼 ˝안녕˝
 

액스맨 아포칼립스

natural born..
성소수자이자 유대인인 브라이언 싱어 감독
마이너티로 살아가는 사람들의 고통과 갈등이 뮤턴트에게 그대로 투영된다

˝너의 고통이 나에게 느껴져..˝
에릭의 고통과 슬픔.. 그가 처한 상황과 아픔을 고스란히 느끼는 찰스자비에..

이 대사에 나도 모르게 눈물이 흐르고
이때부터 나에게 이 영화는 더 이상 SF 액션 블록버스터가
아니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