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思 슬퍼할 悼 사 도
슬픔을 잊지 못하고 늘 생각에 잠긴다

이동진 평론가는 이런 평을 남겼다
˝영조는 사도를 아들이기에 앞서서 세자로 여겼고,
사도는 영조를 왕이기에 앞서서 아버지로 생각했다˝

영화는 사도세자가 뒤주에 갇히게 된 인과관계에서부터
시작된다

송강호 앞에서 전혀 주눅들지 않고 미친 연기를 한 유아인

영화보는 내내 감정의 진폭이 너무나 커서
아직도 감정이 추수려지지 않고 머리에 잔상이 계속 맴돈다

- 대본 리딩 사진에서 느껴지는 그 감정
- 차마 보지 못하도록 눈을 가려주는 마음은 어떤걸까?


댓글(3)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와같다면 2015-09-19 14: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컴플렉스와 트라우마가 극복되지 못한 사람이 자식에게 어떤 상처를 줄 수 있는지.. 그런 심리적인 시선으로 영화를 바라보고 있었어요..

ㅇㅇ 2016-02-11 21: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영화 제목대로 영화를 보는 내내 슬픔을 생각하면서 보았습니다.

왕이냐 세자냐 이전에..

아버지와 아들이라는 관계인데..

아들을 위해서 뒤주에 가뒀다고 하는데

참으로 알 수 없는 조선시대 왕가입니다.

결국 명분이라는 것은 없고

영조의 콤플렉스와 트라우마에 의한 광적인 행위였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나와같다면 2016-02-12 00:01   좋아요 1 | URL
차마 보지 못하도록 온 몸으로 지켜주는 마음은 어떤걸까요..?
 

˝인간의 심장은 왼쪽에 있음을 기억하라˝

치열했던 시절.. 그에게 빚지지 않은 자 있을까?

푸른 청년 시절
`저 낮은 경제학을 위하여`를 처음 읽었을때
그 선연한 느낌을 아직도 기억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뷰티인사이드 The Beauty Inside

나는 자고 일어나면
남자. 여자. 아이. 노인. 외국인으로 변해
내가 어떤 모습이여도 사랑할 수 있겠니..?
응.. 나는 너를 볼 수.. 느낄 수있어

약점은 보통 타인에게 들키고 싶지 않지만
특별한 누군가에는 솔직히 터놓고 싶어지고
이해받고 싶어진다..
이런 나라도 괜찮은지 알고 싶어지고..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장소] 2015-09-06 01: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예쁩니다~^^ 한효주 넘 좋아요!! 유연석도, 많이 좋아짐..ㅎㅎㅎ

나와같다면 2015-09-06 11:55   좋아요 1 | URL
시놉이 매력적이고 생각할 여백이 많아서.. 보는 내내 여러가지 생각을 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Jeanne_Hebuterne 2015-09-06 07: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노트가 더 예뻐요!

나와같다면 2015-09-06 11:57   좋아요 1 | URL
흠.. 좀 천천히 읽을 수 있는것이 장점인것 같아요.. 가독성은 떨어지지만..

후애(厚愛) 2015-09-13 19: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웃는 모습이 예뻐요.^^

나와같다면 2015-09-14 21:08   좋아요 0 | URL
한효주도 예쁘지만..백종열 감독님의 감각때문인듯♡ 보는 내내 저두 반했어요..

프레이야 2015-09-15 22: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효주는 갈수록 더 좋아지는 배우 중 한 명 같아요. 봐야지하고 미루고 있는 영화‥

나와같다면 2015-09-17 11:28   좋아요 0 | URL
한효주 싱그럽고 자연스러운 모습에 심쿵했다는.. ㅋ

2016-02-17 08: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2-17 18: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2-17 23: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2-18 04: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입추입니다.
폭서의 한 가운데 끼인 입추가 거짓 같기도 하고 불쌍해 보이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입추는 분명 폭염의 머지않은 종말을 예고하는 선지자임에 틀림없습니다.
다만 모든 선지자가 그러하듯 먼저 왔음으로 해서 불쌍해 보이고 믿기지 않을 따름입니다.

- 신영복님의 ` 감옥으로 부터의 사색` 중


이 폭염속에서도 가을을 기대하며, 가을을 볼 수 있는
당신이 좋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영화 `her`

˝당신과 이야기 하면서도 8000명이 넘는 사람과 이야길 하고 있고, 그 중에서 600명은 진심으로 사랑해요˝

그의.. 그녀의 고통을 느낄 수 있었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프레이야 2015-07-20 22: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가슴 아팠던 영화에요.
진심으로 사랑,한다는 말을 저는 좋아하지 않아요.
사랑은 진심으로 하는 것인데 굳이 진심으로,라는 말이 들어가야 할까요?
더구나 대화는 둘이서 눈을 마주보며 해야하는 것인데...
우린 마주 앉아서도 자주 스마트폰에 눈을 박고 있지요.

나와같다면 2015-07-21 08:38   좋아요 2 | URL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때 한참을 멍하니 있었어요.. 오늘 OST 듣고싶네요

[그장소] 2015-09-06 01: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ㅎㅎ엊그제 페북친구가 이런 관계들에 염증이난다는 투로, 말하기에 이 영화를 찾는단것이 생각이 안나서 hur 한번 찾아 보라고 그랬지 뭐예요,새벽에 울린 알람, her그영화라면 진작에 봤다는거죠.그래서 더는 할 말이 없었어요... 틀린 스페링에 대한 말을 하자니 멋쩍고 ,전 대강 봤어요. 평이 좋더군요. 시간이 나면 보고싶은데, 남들의 좋은 감상기가 다 가신 후에요.. 그 잔상이 남아있음 방해가되서요.. 그래서 부러 좋은 영화도 거품이 좀 가신후에 보곤해요.

나와같다면 2015-09-06 12:00   좋아요 0 | URL
철학적 이였어요..

고양이라디오 2016-09-21 11: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보고 싶었던 영화인데, 꼭 봐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