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4월을 보내며..
마음속 깊은 질문 `그날 하나님은 어디 계셨는가....`
고난주간 며칠 뒤 아무렇지도 않게 부활의 기쁨을 누리는 예배에 나는 웃을 수 없었다. 도무지 웃어지지가 않는다

애통하는 이들의 눈물을 닦아주는 것을 주저하는
한국교회에 아픔을 느꼈던 마음이
이 영화를 보고 조금은 위로가 되었다

GOD`S NOT DEAD
대학 신입생 `조쉬 휘튼`은 고집스러운 무신론자 철학교수 `제프리 래디슨`으로 부터 수업 시작전 종이에 `신은 죽었다`라고 쓰라는 강요를 받는다. 신의 존재를 부정할 수 없는 `조쉬`는 홀로 그의 요구에 반론을 제시한다....

이렇게 영화는 시작된다.

각자의 신념에 따른 팽팽한 의견 대립과 토론의 장
- 우주는 어떻게 창조 됐는가?
- 왜 악이 존재하는가?
- 윤리의 근거는 무엇인가? 에 대한 이견도 다룬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징가 2016-05-08 19:3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존재에 대한 성찰은 인간만이 가지고 있는 능력이라고 생각합니다. 요새 침팬지책에 푹 빠져 사람들이 원숭이로 보입니다🍌 제인구달이 쓴 인간의 그늘에서 를 읽고있는데 침팬지가 가지고 있는 인간과 너무나도 흡사한 성질들을 보면 정말 놀랍습니다. 그런 유사성에도 불구하고 인간이 원숭이와 다른 점은 존재에 대한 성찰과 윤리적 고민을 하는 동물이라는 점 입니다

고양이라디오 2016-09-21 11:32   좋아요 2 | URL
민정식님 여기서 뵙네요. 반갑습니다^^
최근에 제인구달의 <희망의 이유>를 봤는데, 너무 좋았습니다. 꼭 보세요!!

저도 <인간의 그늘에서>에서 침팬지와 인간의 유사성을 보고 놀랐습니다.

2016-05-16 10: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18 01: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18 01: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18 01: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18 01: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18 01: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18 11: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징가 2016-09-21 13: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희망의 이유 꼭 보겠습니다 추천 감사
 
어린 왕자 - 팝업북
생 텍쥐페리 지음, 김화영 옮김 / 문학동네 / 2009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어른이 되서 다시 읽는 어린왕자

- 어른들은 누구나 처음엔 어린이였지
그러나 그것을 기억하는 어른은 별로없어

-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나를 좋아해 주는건 기적이야

- 누군가에게 길들여진다는 것은 눈물을 흘릴 일이
생긴다는 것인지도 모른단다

어릴적 그때는 전혀 느끼지 못했던
그 깊은 비유, 은유, 역설의 의미가
어른이 되어서야 비로서 마음깊이 와 닿는다

오직 마음으로 볼 때만 분명하게 보인다
소중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기에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5-08 19: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08 19: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5-08 19: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고양이라디오 2016-09-26 14: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언제 만나도 어린왕자의 구절들은 좋습니다!

나와같다면 2016-09-26 15:56   좋아요 0 | URL
예 그때 그때 다른 목소리로 나지막히 속삭여주는 것 같아요..
 
다시 봄이 올 거예요 - 세월호 생존학생과 형제자매 이야기
416세월호참사 작가기록단 지음 / 창비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난 2년간, 세월호참사는 이들의 삶을
어떻게 흔들어 놓았을까. 이들은 시간의 마디마디에
어떤 그리움과 어떤 미안함과 어떤 기막힘과
어떤 다짐들을 새겨넣었을까..

친구를 잃는다는 것
슬픔이 저를 조금씩 갉아먹는 느낌이 들어요
역사를 왜 배우냐고요?
엄마가 울 때는, 그냥 가만히, 방에 있어요
피할 수 없는 가야 할 길에 서서
언니를 다시 만나면...
어떤 수학여행, 어떤 그날

작년 이날도 비가 내렸는데..
지금 여기는 깊은 비가 내린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4-23 22: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4-24 08: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필리버스터 - 민주주의, 역사, 인권, 자유
이김 편집부 엮음 / 이김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슬픔도 노여움도 없이 살아가는 자는
조국을 사랑하고 있지 않다
- Nekrasov

그들의 진심을 나는 본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3-31 12: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3-31 12: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3-31 12: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3-31 12: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3-31 13: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단발머리 2016-04-24 20: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읽기 시작하려는데, 두께가 두께인만큼 숨 고르기 하고 있어요. ㅎㅎ

나와같다면 2016-05-01 20:50   좋아요 0 | URL
저두 곁에 두고 씹어먹듯이 읽어보려구요..

깊이에의강요 2016-05-01 20: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회적 서정성이 결여된
비정상적인자들의 득세는
그만 보고 싶습니다.

나와같다면 2016-05-01 20:54   좋아요 0 | URL
노무현 대통령의 사저 공개 기사를 보면서.. 그분이 그리워서.. 여전히 통증이 느껴져서 울고..

아방궁이라고 떠들던 ㅎㅈㅍ. ㄴㄱㅇ떠올라서 화가 치밀었습니다

깊이에의강요 2016-05-01 21: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방궁이 뭔지 모른다는 결론ㅋ
아이들 밥그릇을 엎고 약자들을 위한 의료원을 없애는 작자이니 오죽할까요.
사회적 서정성이 결여된 대표적 인간 이네요
 
세월호, 그날의 기록
진실의 힘 세월호 기록팀 지음 / 진실의힘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피로감을 느낀다고..?
이제 그만 좀 하라고..?

아니..
적어도 난 침몰하고 있는 배에서 왜 단 한 명도
구하지 못했는지..
이 아이들이 차가운 물 속에서 긴 시간
고통속에서 죽어갔는지..
알고 싶다.. 알아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