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구하겠습니다! - 1퍼센트의 희망을 찾아가는 어느 소방관의 이야기
조이상 지음 / 푸른향기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방관으로서 경험한 에피소드를 읽으며 두근두근했다. 글로만 읽어도 긴박함이 느껴졌고 그래서 그런가 약간 빠른 속도로 읽어나갔다.

소방관도 한 명의 사람이기 때문에 화재가 두려울 것이다. 하지만 요구조자를 구하기 위해 화재 속으로 들어간다. 다른 직업보다 사명감이 높아야 할 수 있겠다고 느꼈다.

그리고 소방훈련 부분을 읽으면서 반성도 했다.

기숙사에서 학기마다 소방훈련을 했는데 정말 중요한 훈련이라는 걸 머리로는 알면서 귀찮았다.

그러다 새벽에 작은 화재 소동이 난 적이 있었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고 엄청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읽으면서 그때 생각이 났다. 소방훈련의 중요성은 아무리 말해도 과하지 않다.

위험한 일이 발생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급한 경우에 빠르고 적절하게 대처하려면 소방훈련을 꼭 해야 한다.

소방관들이 모두 안전했으면 하는 마음이다.

힘든 곳, 뜨거운 곳, 아픈 곳, 위험한 곳, 빌딩 위 호수 밑,

폭풍 속으로 언제 어디든 우리는 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