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폴리 4부작 세트 - 전4권 나폴리 4부작
엘레나 페란테 지음, 김지우 옮김 / 한길사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릴라와 레누의 60년간의 우정을 다룬 이야기 읽어보고 싶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불온한 것들의 미학 - 포르노그래피에서 공포 영화까지, 예술 바깥에서의 도발적 사유 서가명강 시리즈 13
이해완 지음 / 21세기북스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울대 가지 않아도 들을 수 있는 명강의 서가명강 13번째 책 [불온한 것들의 미학]은 서울대학교 미학과 교수이자 분석미학자인 이해완 교수의 첫 대중서다. 이 책은 미학에서 흔히 다뤄지지 않았던 위작’, ‘포르노그래피’, ‘나쁜 농담’, ‘공포 영화라는 네 가지 키워드를 통해 미와 예술의 철학적 문제를 다룬다.

 

미와 예술을 철학적으로 탐구하는 학문으로, 궁극적으로는 인간의 가치와 삶의 의미를 성찰하고 문화와 세계를 조망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것을 미학이라고 한다. 이 책에는 예술 바깥에 있거나 경계에 있는 ‘B예술을 키워드로 제시하였기에 미학이 이런 것도 다룬다고? 이런 말이 나올법하다.

 

1부는 위작에 대해 이야기 한다. 역사적으로 가장 유명한 위작 사건으로 불리는 판 메이헤런은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로 유명한 요하네스 페르메이르의 작품을 위조했다. 물감의 재질, 잉크, 세월의 먼지까지도 위조했다니 탁월한 사기꾼이 아닐 수 없다. 저자는 위작을 비난하는 예술적 이유가 있을까 위작의 패러독스를 중심으로 논의를 이끌어 간다. 실제로 모 화가의 위작 논란에 관한 기사의 댓글에는 도덕적 가치나 역사적 가치 같은 예술의 외적 가치는 다르겠지만 그렇다고 작품의 예술적 가치가 떨어진다는 것은 당신이 작품을 투자로 보았기 때문이다. ‘탐미로 즐기는 데는 위작도 모자람이 없다.”올라와 있다. 예술철학적 논의를 매우 풍부하게 만든 두 인물 굿맨과 단토의 이론과 위조 논의를 연결하면 현대 예술에 대해 다양한 관점을 제시해준다.

 

2부는 포르노그래피를 중심으로 미와 도덕에 대한 논쟁을 전개한다. 포르노그래피는 정말 도덕적으로 비난받아야 마땅할까? 포르노그래피도 예술이 될 수는 없을까? 이처럼 포르노그래피는 법과 제도의 측면에서는 물론, 거기에 근거를 제공하는 철학적 차원에서도 충분히 다뤄볼 만한 주제이다. 포르노그래피도 예술이 될 수 있다는 양립 가능성을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 뒤샹이 화장실 설비와 눈 치우는 삽을 예술로 만들었고, 리히텐슈타인이 만화책에서 잘라낸 한 컷을 확대해 그린 그림을 예술로 만들었다는 것이다. 그래도 예술이 될 수 없다는 양립 불가능한 것들을 제시하였다.

 

3부는 농담이 비도덕적일 수 있을까? 여성 비하적 시각이나 인종차별적 관점에 동의하기를 요청하는 농담은 그렇게 볼 수도 있겠다. 하지만 이 비도덕성 때문에 농담의 가치라고 할 재미와 유머 반응이 반감되는가 하는 것은 또 다른 문제다. 농담과 유머와 웃음은 매우 긴밀하게 연계되어 있어 느슨한 의미로는 서로 교환 가능한 것처럼 쓰이기도 한다. 무심코 건네는 의도된 농담은 도덕적 평가를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것을 인지해야 한다.

 

4부는 좀비, 흡혈귀, 귀신, 외계인 등 끊임없이 변주되며 인기를 끄는 공포물을 통해 허구와 감정에 대한 미학적 논의를 시도한다. 공포물 혹은 호러 장르는 코미디 못지않게 B급 장르의 한 축을 담당한다. 공포물과 스릴러를 즐기는 현상은 어떻게 허구인 줄 알면서도 감정 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합리적 설명이 필요하다. 작품을 통해 연민, 공포, 슬픔, 분노 같은 일상적인 감정들을 플롯에 집중하게 하고 다음 전개를 예상하게 하는 등의 허구적 내러티브를 연결해주는 매개체 역할을 해주는 것이다.

 

아직 뭔지 잘 모르는 것들을 마주해 이름을 붙이고 범주를 정해 사유의 집을 지어보는 것이 철학이 하는 일이니, 아직은 미지의 영역이 더 많은 감성 역시 철학의 연구 대상이다. 성적인 욕망, 뒤틀린 유머, 공포와 연민 같은 감정에도 지적 조망이 이루어져야 한다면, 나서서 그것을 맡을 학문은 미학일 것이다. 미와 예술의 철학인 미학은 또한 감성의 철학이기도 하다. 친근한, 일상의 소재로 미학에 쉽게 다가가고 있다. 예술 관련 서적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미학 입문서로 제격인 [불온한 것들의 미학]을 추천해본다.

 

이 도서는 21세기북스의 협찬을 받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 망다랭 1
시몬 드 보부아르 지음, 이송이 옮김 / 현암사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적 사건들로 여성의 관점과 이야기를 통해 다른 진실을 보여준다는 소설 기대가 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니체, 누가 당신의 인생을 그저 그렇다고 하는가 매일 읽는 철학 1
예저우 지음, 정호운 옮김 / 오렌지연필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니체의 철학에서 삶의 지혜를 배워보고 싶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로이트, 지금은 나 자신을 사랑할 때 - 프로이트처럼 살아보기 : 일곱 가지 인생 문제를 분석하다 매일 읽는 철학 3
멍즈 지음, 하진이 옮김 / 오렌지연필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프로이트처럼 나 자신을 사랑합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