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집보는 날]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혼자 집 보는 날 책 읽는 우리 집 12
모리 요코 글.그림, 김영주 옮김 / 북스토리아이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에게 혼자 집을 보는 일은 정말 어려운 일이지요. 급한 일이 생겨 외출한 엄마 없이 혼자서 집에 남게 된 아짱의 이야기네요. 엄마와 빠이빠이 하면서 인사하는 아짱이 의젓해 보였어요. 울면서 엄마 따라가고 싶다고 매달릴 줄 알았는데 꿋꿋하게 엄마와 인사하면서 혼자 집에 남게 된 아짱에게 무슨 일이 생겼을까요.

 

 

 

 

집안이 조용해지면 작은 소리도 선명하게 들리지요. 시계소리도 크게 들리고 ...점점 어두워지고..

무서워서 두려워할 듯한데 아짱은 잘 견뎌요.낯선 소리가 들리기 시작해요. 뭔가 움직이는 소리가 들리지요. 제자리에 있어야할 것들이 움직이는 듯해요. 무슨 소리일까요.

 

 

 

 

아짱에게 특별한 일이 일어나요.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지지요. 혼자 있으면 무섭고 심심할 텐데 아짱은 아주 재미있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신나고 즐거운 일이었어요. 주전자가 움직이고 냄비가 뛰어다니는 듯해요. 채소들이 춤을 추지요. 그들은 건강하게 살아남기 위해 움직이지요. 그림이 생동감 넘쳐요. 죽은 듯 멈춰있던 시간이 마구 움직여요. 제자리에 있어야할 것들이 신나게 춤을 추는 듯해요. 그림이 없었다면 분명 믿을 수 없었을 거예요.

 

 

 

엄마가 없는 쓸쓸한 집안에서 벌어지는 일들은 상상이상이에요.​ 엄마가 없어도 재미있게 하루를 보낼 수 있어요. 친구들이 생기고 낯선 것들과 친밀해질 수 있는 시간이었어요. 아무도 없는 집에 혼자 남는 일은 아이에게는 견디기 힘든 일이 될 수 있어요. 무섭기도 하고 두렵기도 하고 뭔가 튀어나올 것 같은 공포감이 들 수도 있어요. 아짱은 그걸 아주 잘 넘겨요. 집에서 있는 친구들이 아짱에게 즐거움을 주지요. 두려움 따위는 절로 사라지지요.

 

 

 

 

상상속 세상은 신선해요. 있을 수 없는 일이 자연스럽게 펼쳐져요. 아짱이 겪는 새로운 세계..꿋꿋하게 잘 이겨내면서 다시 한번 성장하게 되지요. 새로운 경험을 하면서 아이는 쑥쑥 자라게 되지요.​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5-02-15 14: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사계절 해독밥상]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사계절 해독밥상 - 가족이 건강해지는
양향자 지음, 김수범 한의학자료 / 길벗 / 2014년 12월
평점 :
품절


'오늘은 뭐 먹지'

매일 고민하게 되지요. 먹을 것도 없고 마트에서 장을 봐도 풍요롭게 느껴지지 않아요. 하루 하루 새로운 반찬을 하고 음식을 만드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에요. 도대체 먹을 게 없어서 답답해진 날 한 장씩 넘기면 딱 좋은 책이에요. 계절마다 몸을 건강하게 해주는 재료를 소개하고 그것을 먹었을 때 우리가 얻게 되는 이로운 점을 이야기하고 있어요. 마트에 가도 별로 살 것도 없고, 매일 만드는 음식들에 한계를 느끼게될 때 펼쳐들면 힘이 될 만한 책이네요.

 

 

요리를 만드는 과정이 상세하게 소개되고 있어요. 필요한 도구와 재료를 보여주는 사진도 나와요. 한눈에 도구와 재료를 파악할 수 있어서 도움이 많이 되네요. 요리책에서는 일상적으로 만들기 어려운 예술작품을 소개하는데, 이 책은 평범하지만 특별한 음식과 재료를 소개하고 있어요. 계절별로 챙겨 먹으면 좋은 재료들이 나오는데 정말 큰 도움이 되네요. 제철 음식이 보약이라고 하는 말이 떠올라요. 인스턴트 음식을 좋아하고 익숙해진 아이들에게 만들어 주면 좋은 요리들이 소개되고 있어요.

 

 

시금치 파스타는 이름은 거창하지만 만드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해요. 시금치를 갈아서 소스를 만드는 것도 독특하고요.계절마다 조심해야하는 병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데 잘 새겨두어야겠어요. 음식만 잘 챙겨 먹어도 아프지 않을 듯해요. 제철에 나는 재료로 정성을 다해 만든 요리는 보약보다 나을지도 모르겠어요.​ 김치와 장아찌를 만드는 과정도 배워두고 싶어요. 의외로 어렵지 않게 만드는 과정이 도움이 될 듯해요.과일로 차를 만드는 비법도 기억해야겠어요.

 

계절마다 내 몸을 건강하게 지켜주는 음식들이 소개되고 있어요.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 복잡하지 않은 요리과정, 의외로 훌륭하고 풍성해 보이는 음식들..가족들의 건강을 챙겨 줄 수 있는 음식들인 듯해서 도움이 많이 되네요. 식탁 옆에 두고 '오늘은 뭐 먹지' 고민되는데 펼쳐보고 싶은 책이에요.​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5-02-14 01: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14기 활동 마감 페이퍼를 작성해주세요!

 

14기 신간평가단 활동시 가장 기억에 남았던 책과 그 이유 

 

 

 

 

 

 

 

 

 

 

 

 

 

 

 

 

<열두 달 저장음식>- 음식만의 고유한 성질을 살려서 보관하는 방법을 소개하고 있는 책인데요, 일상생활에 필요한 책입니다.가족들의 건강을 챙기는데 도움이 많이 되었어요.

 

 

 

 

14기 신간평가단 도서 중 내맘대로 좋은 책 베스트 5

 

 

 

1. 열두 달 절집밥상-두 번째 이야기

 

 

 

 

 

 

 

 

 

 

 

 

 

2.  WHO? 김연아

 

 

 

 

 

 

 

 

 

 

 

 

 

 

 

 

3.  진짜 기본 베이킹책

 

 

 

 

 

 

 

 

 

 

 

 

 

 

4. 역사가 보이는 별별 우리 떡

 

 

 

 

 

 

 

 

 

 

 

 

 

 

5.괜찮아, 선생님이 기다릴게

 

 

 

 

 

 

 

 

 

 

 

 

 

 

덕분에 좋은 책을 다양하게 읽게 되었어요. 요리책들, 건강음식에 대한 책들, 아이들 책들

모두 기억에 남는 좋은 책들이었어요. 감사합니다 ^^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라딘신간평가단 2014-10-28 14: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앗 가족들의 건강을 챙기는 데도 도움이 되었다니 무척 기쁘네요 +_+
좋은 활동에 감사드립니다. 올 가을/겨울도 건강하고 즐겁게 나시길요 :)
 
[열두 달 절집 밥상 : 두번째 이야기]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열두 달 절집 밥상 : 두 번째 이야기 -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138가지 제철 밥상 열두 달 절집 밥상 2
대안 지음 / 웅진리빙하우스 / 2014년 8월
평점 :
품절


절밥을 먹고 나면 금방 배가 고파져요. 맛있게 배부르게 먹고 나서도 소화가 잘 되더라고요.조미료도 안 들어가고, 고기도 없고..맛을 낼 만한 게 없는데도 정말 맛있어요. 나물과 채소가 전부인데도 푸짐하고 맛깔스러워요. 대안스님의 요리솜씨는 전국적으로 잘 알려져 있지요. 뚝딱 그럴듯하게 만들어내는 솜씨,빨리빨리 척척 만들어내는 손맛,구수하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입담...TV에서 가끔 뵙게 되는데..은근 매력적이지요.

 

계절별로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재료로 만들어진 요리가 소개되고 있어요.봄에 나오는 다양한 나물로 만들어진 밥상은 새로운 생명을 만들어내는 듯해요. 냉이나 쑥처럼 익숙한 재료도 있지만 원추리 나물과 광대나물과 같은 낯선 재료도 나와요. 사진을 들여다보면 정말 먹음직스러워요.연근으로 만든 만두는 직접 만들어 보고 싶어요. 몸에 좋은 재료는 맛을 내기 쉽지 않은데 대안 스님을 뚝딱 만들어요. 재료도 복잡하지 않고 만드는 과정도 어렵게 보이지 않는데 요리가 완성되면 먹음직스럽게 보여요. 조미료를 넣고 화려하게 장식을 한 음식보다는 자연스러우면서도 재료의 고유함을 살린 요리가 더 훌륭하지요.

 

애호박으로 만든 전도 만들어보고 싶어요.상추나 오이처럼 흔한 채소로 만든 요리도 다양하게 소개되고 있어요. 같은 재료인데도 특별하게 만드는 비법이 숨어 있어요. 여름에 마시면 좋은 차들도 나와요. 쉽게 구할 수 있는 평범한 재료인데 실제 완성된 모습은 그럴듯해요. 복잡한 재료가 필요한 게 아닌데도 손님상에 올려도 손색이 없는 요리들이 나와요.

 

우엉으로 만든 잡채는 정말 맛있을 것 같아요. 우엉이 몸에 좋다고 해서 자주 먹는데,주로 간장에 조림으르 하는 편이에요. 우엉을 넣고 잡채를 만들면 건강에도 좋고, 맛있어서 자주 만들어봐야겠어요,한국적인 재료로 자연스럽게 만들지만, 그 안에는 음식에 대한 철학이 들어있어요. 평범하고 쉬워보이지만 ..특별하고 독특한 맛도 있어요. 계절별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만든 음식들이라서 가족들 건강을 챙기는데 도움이 많이 될 듯해요.​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역사가 보이는 별별 우리떡]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역사가 보이는 별별 우리 떡 작은 것의 큰 역사
박혜숙 지음, 김령언 그림 / 한솔수북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떡을 싫어하는 사람은 드물지요. '떡'하면 떠오르는 건..잔치상,생일,기분 좋은 날,할머니,모락모락 피어오르는 김...다양하게 있어요.도대체 떡은 언제 처음 만들어졌고, 누가 만들었고,어떻게 만드는 것인지, 알려주는 책이에요. 떡을 통해서 배우는 역사도 흥미로워요.

 

 

 

떡을 만드는 과정, 떡을 만드는데 필요한 도구들 이야기가 재미있었어요. 언제 떡을 만들어서 먹었는지에 대한 내용도 기억에 남고요.​ 그리고 떡과 관련된 옛이야기도 재미있게 읽었어요. 떡이 나오는 이야기는 푸근하고 정감이 넘쳐요.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떡이 변해오는 과정도 새롭게 다가왔고요.

명절이 되면 떡집이 난리가 나지요. 설날에는 가래떡, 추석에는 송편을 만들기 위해 식구들이 옹기종기 모여 앉게 되지요.​얼마전 추석에 집에서 송편을 만들었는데, 만드는 동안은 힘들고 지쳤는데 먹는 순간에는 정말 행복하고 기분 좋았어요.특히 쑥가루로 반죽한 쑥송편은 시간이 한참 지나고 먹어도 맛있더군요. 설날에 만드는 가래떡도 좋아합니다. 반달모양으로 썰 건 떡국을 끓이고, 떡볶이 만들기 위해 길죽하게 썰면 두고 두고 간식으로 먹기 좋지요.

 

 

 

​떡의 종류도 참 다양하더라고요. 찜통에 찌는 것만 있는 게 아니고 기름에 지지는 것,끓는 물에 삶는 떡에 대한 소개도 나와요. 가끔 엄마가 부꾸미 라는 지지미 떡을 만들어 주시는데 정말 맛있어요. 팥을  넣고 지지면 아무리 뜨거워도 뚝딱 먹게 되지요. 떡 만드는 날은 집안에 좋은 일이 있는 듯 느껴지지요. 뭔가 신나는 일, 설레는 일, 기대되는 일, 즐거운 일이 벌어지면 떡을 만들어 사람들과 나누어 먹고 싶어집니다. 푸근하고 정이 넘치는 우리 정서와 잘 맞는 듯한 떡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집니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