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아직 서울이 괜찮습니다 - 삶이 기울 때 나를 일으키는 시작의 풍경들
이상빈.손수민 지음 / 웨일북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울에서 산지 11개월째...

고향도시의 답답함을 뒤로하고 서울로 올라올때 후회는 없었다

구체적인 계획이라기 보다 '이렇게 해야겠다' 결심만 가지고 올라왔지만

서울이란 곳은 나의 정체성과 직결되는 곳이기도 하였기에......

뭔가 낯선 느낌은 없었다

하지만 따뜻함과도 많은 거리가 있었다

서울사람들 특유의 냉랭함도 많이 느끼지만

지방특유의 무자비함이랄까? 이런 느낌은 덜한걸 느꼈다

지방 특유의 無기회...적인 느낌보다 기회는 많이 줄거라는 희망이 있는 도시...서울.....

나는 이 책을 읽으며 뭔가 나의 감정을 되돌아 보았다

나는 이 책의 주인공들 처럼 서울을 감성적으로 바라보지는 않는다

지하철이 정말 지겹고...높은 건물을 보며 왠지 모를 벅참을 느낀다기 보다는...

우리나라 고위층들이 좋아할만한 건물들을 본다든지...

그냥 사람 사는데에 많이 있는걸 자주 본다든지....

하는 편이다...

하지만 여기에 살면서 나름 인생공부를 많이 한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선시대 과학의 순교자 - 시대를 앞선 통찰로 불운하게 생을 마감했던 우리 과학자들
이종호 지음 / 사과나무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선시대는 정말 상상하기가 어려운 시대임은 분명하다

더욱이 역사에 관심이 없으면 더욱 그렇다

나는 이번 책을 읽으면서 조선시대의 천재들이 무슨생각을 하고 있었는지 깨달았는데

정말 대단한 사람들임은 분명하다

조선시대가 유교시대라서 과학에는 문외한이었을 선비들이 많았을것 같은데

정말 개인적으로는 조선시대의 국교인 유교만 아니었으면 '과학'이 정말 발달하지 않았을까

그런 추측(??)을 해본다

의학분야 허준 편을 읽다가 조선시대 해부학 그림의 조잡함을 접하고는 나는 생각했다

'아~~~역사란 때론 쓸모없을 때가 있을까?'

(동의보감에 실린 그림)

그렇다 역사란 때론 쓸모없는 법이라고 단정내리고 만다

(비슷한 시기의 렘브란트 그림-해부학 강의)

서양과 확연한 차이를 보이는 해부학 일러스트를 보면서 조선시대의 사고방식의 한계를 느끼고 만다

물론 서양도 해부학 일러스트는 정말 잘 그렸고 연구도 체계적으로 되어있었지만 치료방식은 한계가 있었을 거라는 근거없는 추측을 해보지만 (동종의학등 이상한 의학도 서양에서 발전됬다)

아무튼 동양의학의 한계가 너무 컸다고 본다 (비교 불가)

 

조선시대 의학에 대한 절망적인 감정(?)은 그렇다 친다

아무튼 실리를 추구하지 않는 조선시대는 과학의 발전을 저지했지만

뛰어난 사람들의 활약은 지금 봐도 대단한것 같다

서양 문물을 활발하게 접한 박제가나 정약용은 지금봐도 정말 대단한 사람들인것 같다

(4차원이란 느낌이 들정도다)

의학을 제외하고 과학기술에 박차를 가했으면 우리나라가 지금보다 잘살지 않았겠냐.....이런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망 좋은 신사동 까페

샬롱 드 몽슈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음날 오전

국제거리의 모습이에요

 

국제거리의 스타벅스에 갔네요

 

스타벅스 벤치에 앉아 아까 산 바다포도를 먹었어요

맛있었어요

바다의 향이 진하게 나는 그맛

(포도맛은 별로 안났음)

 

오늘은 전날에 생각해두었던 슈리성에 가려고 다시 겐초마에 역으로 가서

테다코우라니시 방면으로 가는 열차를 탔습니다

 

나하시에서 우라소에시로 갈수록 건물들이 아담해지더라구요

유이레일에서 본 우라소에 시 전경이에요

 

슈리역 근방 모습이에요

 

여기에 오래된 가게가 많더라구요

우리나라 80년대 후반~90년대 초반모습의 이용실도 있었네요

 

조금 이상하고 생소한 느낌이 들긴 하더군요

 

슈리성으로 가는 길은 이렇게 친절하게 화살표표시가 되어있었지만

길이 넓지는 않고 골목길느낌이었음

 

슈리성 근방에는 이렇게 아기자기한 느낌의 건물이 꽤 있었음

 

한 10분여 계속 골목길따라 걷다보니 이렇게 돌담이 나오더라구요

 

 

돌담너머로 찍은 어느 오래된 역사의 건물

(알고보니 오키나와 현립 예술대학 건물인것 같아요)

돌담길을 계속 걸었습니다

걷고 걷고

 

 

 이문이 류큐성으로 올라가는 문이더라구요

 

 

이렇게 나무들이 많은 곳을 지나다 보면 전망대가 나타납니다

 

전망대로 향하는 문이에요

 

우라소에 시 전경인데 저 너머로 바다가 보이네요

기분이 너무 상쾌하더라구요

 

안내소에 가보니 이런 모형이 있더라구요

옛날 류큐왕국때 우라소에시의 모형인가봐요

 

 

성밖으로 나와서......

마을이 정말 고즈넉하더라구요

 

 

모형은 아니고 정말 살아있는 새들이에요

조금 무서웠다.....

 

그 반대쪽에 어느 왜가리가 있었다......

'내가 쨩이다~~'

 

슈리역으로 다시 가던 도중에 LAWSON에 들렸는데

미리 설치해돈 어플 RADDOG 으로 바코드를 찍어봤는데

오키나와도 역시 안심할수있는 지역이 아니더라구요

과자나 밀크커피류는 거의 도쿄에서 200km이내 공장에서 만든 제품이 대부분이더라구요

저는 오키나와에서 만든 커피를 한잔샀는데

알고보니 알콜커피라는 묘한 음식이었어요

한잔먹고 머리가 띵~~해 오길래 그냥 몇모금 마시고 버렸습니다

 

슈리역에서 나하공항으로 가면서 촬영해봤어요

나하공항에 내려서 국제선 체크인카운터를 찾다가

약간 바보같이 국내선 체크인 키오스크를 몇번씩 시도했답니다

국내선과 국제선은 같은층이지만 정반대방향이에요

그러다가 안내원에게 대충 안내를 받고 국제선 체크인 카운터로 갔어요

그런데 30분후에 체크인 수속을 시작한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윗층 cafe에서 커피한잔 마셨어요

 

카페에서 커피도 마시고 그러다가

30분후 아래층으로 내려갔어요

 

t way 체크인 수속할때 그냥 사진찍어봤어요

 

면세점을 대충 둘러보다가 탑승구로 들어갔어요

탑승구에 가게가 딱 3개 있는데

그냥 보통 면세점 하나 편의점과 화장품면세점이 있어요

이날 남은돈이 별로 없어서 그냥 아무것도 안사고 비행기에 탑승했어요

 저녁 무렾의 나하공항 모습이에요

 

오키나와에서는 비행기 이착륙때 모습이 정말 멋있더라구요

 

노을지는 모습이 아름다웠어요

 

 

 

 

 튀김우동이랑 김치세트를 시켜먹어봤는데 정말 맛있었어요

비행기에서 라면 먹으니깐 정말 좋았음

 

인천공항에 도착했어요~~~~~~

 

 이번 여행은 1박2일로 짧은 여행이었지만 좋았던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6시 쯤 오키나와 국제거리의 모습

 

오키나와는 파인애플이 유명해요

하나사서 먹을려고 했는데 그릇도 없고 해서 안샀답니다

파인애플 주스를 먹으려고 주스가게에 갔는데 이렇게 파인애플 장식이 되어있더라구요

 

국제거리에도 시장이 크게 형성되어 있는데 여기에도 가게가 정말 많았어요

우리나라처럼 시장내부에 오래된 커피점이 있었어요

(시켜먹지는 않았지만)

 

오키나와에는 유리컵이 유명하더라구요

첨엔 안살려고 했는데

그냥 하나 샀어요

사고나니 잘 샀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고야주스도 한잔 마셨는데

조금 썼어요

(시럽을 권해준 이유를 알았음)

 

국제거리를 보고 류보쇼핑몰로 갔어요

류보쇼핑몰은 별로 볼건 없었어요

그냥 우리나라 중소 쇼핑몰 느낌이랄까?

 

그나마 인상적인 시식코너

그날은 중국음식 특별 모음전이 있어서 그런지 중국요리 시식회가 있었어요

저는 반찬은 몇개 시식해봤음

가끔 먹는 반찬 느낌이 들었음

일본이 방사능 문제만 없었더라면

시식하느라 정신줄을 놓았을 테지만

다행히 그렇지는 않았답니다

 

쇼핑몰 내부의 책방이에요

꽤 큰 느낌이 들었는데 검색대가 없더라구요

왜 그런지는 도대체 모르겠음

참고서도 많고 정말 다양한 분야 책이 많았어요

눈에 정말 띄었는데 사지는 않은 책

80년대 걸리 매거진 광고 콜렉션이라고 하네요

정말 아기자기한 광고들이 많더라구요

 

류보백화점을 나와서 현청(맞는지 모르겠네) 앞을 거닐었는데

정말 오래된 건물 갔더라구요

 

뭔가 운치있어 보이긴 하네요

 

호텔로 가려고 무작정 걸었는데 길을 잘못 들어선 느낌이 들었음

(조금 무섭긴 했네요)

여기가  어딘감~~도통 모르겠네

 

가다가다가 건물이 멋있어서 사진찍어봤어요

나하 시내 버스정류장 쪽이었는데 사진보다 더 크게 보이긴 했네요

 

구글지도를 보니 반대로 왔더라구요

이건 뭔지 모르겄네

나무에 왠 끈을 매달아났는지....

 

 아까 갔던 류보백화점도 지나쳤음 (아까완 다르게 무지개색으로 불을 밝혀놨더라구요)

 

호텔로 돌아가서 국제거리에서 산 열대과일을 먹었어요

스타푸르츠라고 하는데 은근히 너무 달지도 않고 맛있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