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프터 유 - <미 비포 유> 두 번째 이야기 미 비포 유
조조 모예스 지음, 이나경 옮김 / arte(아르테) / 2016년 5월
평점 :
품절


'이봐요 이봐, 루이자가 이렇게 외설적이었나요?'

마치 첨가물이 잔뜩 들어간 음식물을 씹고 있는듯 느껴지면서 딱 소설의 절반에서 책을 읽기 힘들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내가 생각했던 윌과 루이자는 이런 모습이 아니었는데.. 싶은 생각에.

 

그런데 소설의 중간쯤 넘어서면서 루이자가 점차 변화되고 새로운 사랑이 시작되고 또 그 사랑을 불안과 걱정 속에서도 받아들이는 모습들에 이끌려 마지막까지 질주하게 되었다.이번에는 행복하길 바랄께요 루이자라고 가만히 응원하게 된다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6-06-13 08: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일단 윌과 루이자의 사랑이야기부터 읽어야겠어요. 전에 대출했던 것 같은데 두께로 눌려 펴보지도 못 했던 듯해요^^
미비포유에서 이어지는 이야기인가봐요~ ㅎㅎ

해피북 2016-06-16 08:31   좋아요 1 | URL
저두 대출해서 읽었더랬죠 ㅎ 다소 지루한 부분들도 있었지만 결국에는 펑펑 울면서 책을 덮었던 기억이 납니다 ㅋ

애프터 유는 이어지는 이야기는 맞지만 전작과 분위기가 많이 다른거 같아요 ㅋ

양철나무꾼 2016-06-13 17: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영화니까 그렇겠지만, 영화는 좀 심하게 각색이 되었던걸요~^^
암튼 전 영화에 너무 실망을 해서 어떻게 요번걸 읽을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해피북 2016-06-16 08:36   좋아요 0 | URL
흐잇. 정말 좋았던 책이 영화로 나오면 실망이 이만저만 아닌거 같아요. 저는 `마션`이나 `허삼관` 영화보며 실망이 이만저만 아니었거든요. 그런데 요 `미비포 유`영화도 양철나무꾼님 댓글 읽으니 어떤 기분이 들지 짐작이.. 저는 영화 보고싶었는데 생각해봐야 겠어요 ㅋㅋ

그리고 혹시 전작에서 윌과 루이자에 대한 사랑이 크셨다면 이번 책에서는 그 사랑을 잠시 놓아버리시고 만나시는게..... ㅋ
 
연애 소설 읽는 노인 열린책들 세계문학 23
루이스 세풀베다 지음, 정창 옮김 / 열린책들 / 200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마존 강의 수호자 친구 미겔 트센케에게 받치는 헌사. 짧지만 강한 여운. 오랜만에 참 즐겁게 소설을 읽었다. 그런데 왜 `연애 소설`을 읽는 노인일까 생각해보면, 사랑하기 때문에 지켜낼 수 있어서가 아닐까. 대 자연도, 인디언들도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지켜낼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리틀 포레스트 2 - 완결
이가라시 다이스케 지음, 김희정 옮김 / 세미콜론 / 200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맛있는 음식은 능력있는 조리사에 의해 탄생되기도 하지만, 식재료에 대한 감각을 알고 조리하는 손길에서 더 깊고 진한 맛이 우러나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갖게 한다. 같은 식재료로 이렇게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니.. 앞으로 `재료 없어서 못하겠어`라는 소리는 못꺼낼듯 ㅋㅋ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6-06-12 17: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재료 없어서 못 하겠네~~ 저의 단골 멘트예요. 앞으로도 계속 이 애기를 하려면 아무래도 이 책을 읽지 말아야겠다는..^^

해피북 2016-06-16 08:40   좋아요 1 | URL
ㅋㅋ 워낙에 주인공이 있는 재료로 튀기고 굽고 발효시키는 바지런한 모습에 자꾸 반성이 되는 책 같더라고요 ㅋ혹시 조금 삶이 건조해질때 읽기 좋은 책인거 같기도하고요 ㅋㅋ
 
리틀 포레스트 1 세미콜론 코믹스
이가라시 다이스케 지음, 김희정 옮김 / 세미콜론 / 200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은 마트에가면 손쉽게 조리할 수 있는 식품들이 많다보니 만들어 먹는 즐거움을 한동안 잊고 살았던거 같다. 손수 씨앗을 뿌리고 계절에 알맞는 식재료로 음식을 해먹는 즐거움을 듬뿍 느낄 수 있는 이 책을 보면서 자꾸 꿈틀꿈틀 움직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창가의 토토 (애장판)
구로야나기 테츠코 지음, 김난주 옮김, 이와사키 치히로 그림 / 프로메테우스 / 2013년 12월
평점 :
절판


책을 읽으며 토토가 천진난만하고 사랑스러울수 있었던건 그런 사랑을 품어준 어른들이 곁에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한다. 그리고 토토를 품어줬던 어른들의 모습처럼 나도 또 내 곁의 세상도 그런 모습이 되길 간간히 생각하며 책을 덮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깨비 2016-06-12 17:3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 정말 감명깊게 읽었어요. 저는 아이를 (특히 남의 아이를, 내 아이도 아직 낳아 보진 않았지만) 그 교장 선생님같은 무한한 사랑과 참을성으로 대할 수 있을 것 같지 않아요. ㅠㅠ

해피북 2016-06-16 08:44   좋아요 2 | URL
ㅎ 북깨비님 말씀처럼 누구나 그럴거같아요. 자기 자식이 아닌이상 한결같은 사랑을 보이긴 어려울 것 같아요. 그래서 더욱 교장 선생님의 사랑이 커다랗게 보였던거 같기도 했고요. 댓글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