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살 것인가?
늘 깨어있는 삶이고 싶다.
언행이 일치하는 삶이고 싶다.
죽는 날까지 좋은 습관은 키우고 나쁜 습관은 줄이려 노력하는 삶이고 싶다.
배우고 깨닫고 내면화하는 삶이고 싶다.
아무도 모르지만 나만은 자신할 수 있는 끊임없는 작은 성취의 삶이고 싶다.
그러나 현실은...

그래도 다시,
시작하고 싶다.



작은 것은 강하다.
적어도 변화에 있어서는 그렇다.(중략)

나는 이 책에서 "위대한 변화를 만드는 작은 습관을 쉽고 즐겁게 만들 수 있다"는 주장을 하려 한다.(중략)

변화에 실패하는 원인은 ‘내’가 아니라 ‘접근 방식’에 있다.(중략)

좋은 습관을 만들고 행동을 바꾸는 일이 성공하려면 다음 세 가지를 지켜야 한다.

내 탓하기를 멈춘다.
원하는 것을 아주 작은 행동으로 쪼갠다.
실수는 새로운 발견이다. 이를 발판으로 앞으로 나아간다.
(중략)

이 책의 목적은 현재 내 모습과 내가 되고 싶은 모습 사이의 격차를 줄일 수 있는 쉽고 즐거운 방법을 제안하는 데 있다.(중략)

작은 습관 기르기를 한마디로 정리하면, 하고 싶은 행동을 정해서 작게 쪼개고, 일상 속에 자연스럽게 끼워 넣을 곳을 찾고, 그것을 꾸준히 해나가는 것이다. 근본적인 변화를 위해서는 작게 시작하는 게 좋다.
(중략)

내가 되고 싶은 사람이 될 수 있다.

프롤로그에서 발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야기 속에 필연성이 없는 소도구를 끌어들이지 말라는 거지. 만일 거기에 권총이 등장했다면 그건 이야기의 어딘가에서 발사될 필요가 있어. 체호프는 쓸데없는 장식을 최대한 걷어낸 소설 쓰기를 좋아했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래서 그런 평범하지 않은 일을 하고 나면 일상 풍경이, 뭐랄까, 평소와는 조금 다르게 보일지도 모릅니다. 나도 그런 경험이 있어요. 하지만 겉모습에 속지 않도록 하세요. 현실은 언제나 단 하나뿐입니다."

체호프는 말했다. ‘소설가는 문제를 해결하는 사람이 아니다.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일 뿐이다‘라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권력의 가문 메디치 1 - 피렌체의 새로운 통치자 권력의 가문 메디치 1
마테오 스트루쿨 지음, 이현경 옮김 / 메디치미디어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통 책을 고를 땐 나의 관심사에 맞는 제목일 경우 책정보와 목차를 읽어보고 결정하는데 이번엔 아무래도 실패인 듯하다.
역사 소설을 좋아하고 특히 피렌체의 메디치가에 대한 호기심에 읽기 시작했는데 왜 이 책이 베스트셀러인지 모르겠다.
과장된 책정보에 현혹되어 읽는내내 지루했다.
한마디로 재미도 없고 극적 긴장감도 느껴지지 않고, 역사적 교훈이나 정보 전달면에서도 그닥 매력적이지 않다.
별 세개도 너무 후한 평가가 아니었나 싶다.
전3권으로 이루어진 시리즈인데 2권을 읽어야할지 고민스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록색일 때 수확해서 혼자 익은 귤, 그리고 나무와 햇볕에서 끝까지 영양분을 받은 귤. 이미 가지를 잘린 후 제한된 양분만 가지고 덩치를 키우고 맛을 채우며 자라는 열매들이 있다. 나는, 그리고 너희는 어느 쪽에 가까울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