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독일인입니다 - 전쟁과 역사와 죄의식에 대하여
노라 크루크 지음, 권진아 옮김 / 엘리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로라 크루크. 미국 대학에 자리를 잡은 독일인 교수. 그녀가 40여년 살면서 계속 붙잡아 왔던 그 화두를 오랜 조사를 거쳐 고백하듯 풀어낸 책을 나는 고작 몇 줄로 기억해 쓰려니 저자에게 미안해진다. 


온라인 상 표지 이미지로만 보았을 때보다 책 판형이 훨씬 컸다. 게다가,잡지인지, 일기인지, 사진첩인지 장르를 특정할 수 없는 독특한 형식도 참신했고, 수록한 자료들 역시 참신했다. 책만 봐도 저자의 전공을 알 것 같았다(일러스트레이션). 


[나는 독일인입니다] 안에는 저자 로라 크루거가 학창시절 문장문장 분석하며 읽었던 히틀러의 연설물, 돌아가신 할아버지에 대한 서류, 저자 가족들의 옛 사진, 삼촌이 10대 때 썼던 일기 등 다양한 자료가 등장한다 이 모든 자료는 "로라 크루거가 독일인"이며, 그녀의 삼촌이 이차세계대전 중 사망하였고, 할아버지가 나치 부역자라는 사실과 관계된다, 저자는 그 죄책감을 평생 안고 살아왔으며 숨기지 않고 저 빗장 안까지 열어보려 했다. 그 시대 독일에서 살아보지도, 독버섯의 은유가 무엇인지도 모르는 한국인이지만 그녀의 감정선을 따라 연민도 느꼈다가 슬펐다가 안도도 한다. 








저자에게 한 번 더 미안해지는 대목인데, 사실 나는 [나는 독일인입니다]를 읽으며 가장 인상 깊었고, 읽고 나서도 계속 생각나는 것이 저자의 문장이 아니다. 저 사진이다. 이차세계대전 당시 독일이 패전하자 미 연합군은 독일인 민간인들에게 홀로코스트의 참상을 직접 목격하도록 시켰다. 혹은 포로수용소의 시신을 실은 차량을 일부러 독일 시민들이 볼 수 있게 하였다고 한다. 


실제 저 사진에서 사람이 사람에게 행한, 아니 독일인이 유대인에게 행한 짓에 경악하는 이들이 모두 여성이나 아이인 것은 우연의 일치인가?  실제로는 성별을 특정하여서 그 광경에 노출되게(즉 아이와 여성만 골라서 그 잔혹한 장면을 보게) 하지 않았을 것 같다. 여성만을 특정해서 참상을 보게 했다면 왜 인지 궁금하다. 혹은, 성별 특정하지 않고 독일 시민이면 누구나 세계대전 당시 독일인들이 저지른 만행을 알게 했던 거라면, 왜 하필 위 사진에서는 여성만 등장하게 편집했는지 그 의도가 무척 의아하다. 답을 모르겠으니 계속 생각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근육이 튼튼한 여자가 되고 싶어 - 다정하고 강한 여자들의 인생 근력 레이스
이정연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19, 2020년 비슷한 류의 책들 전문직(특히 컨텐츠 생산자: PD, 작가, 기자 등) 여성의 생존체력 강화기가 많이 눈에 뜨입니다. 이 책은 특히, 튼튼 근육 통장에 더해 헬쓰 트레이너이자 관장님을 향한 ˝의리 통장,˝ ˝덕질˝을 엿보는 즐거움까지 주네요.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0-09-21 14: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스트레칭 잘하는 사람이 부럽습니다. 다리찢기나 공중에 다리 높이 올리기를 잘하는 사람이요.
그래서 생각날 때마다 집에서 한 번씩 연습해요. 안 그러면 코로나19 때문에 몸이 굳겠어요.
 
식량, 무엇이 문제일까? - 굶는 자와 남는 식량, 스마트 농업이 그리는 해법 10대가(청소년이) 꼭 읽어야 할 사회.과학교양
김택원 지음 / 동아엠앤비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청소년 권장 도서인지 모르고 읽었는데, 정보량이 이 분야 문외한이라면 일반 성인에게도 상당합니다. 특히 동아사이언스 기자인 저자가 실제 네델란드 출장 및 취재 경험을 십분 살려 쓴 후반부 챕터, 특히 스마트 농법 최신정보는 다른 ˝음식˝관련 도서에서 보지 못한 자료라 반가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매우 예민한 사람들을 위한 책 - 뇌과학과 정신의학이 들려주는 당신 마음에 대한 이야기
전홍진 지음 / 글항아리 / 2020년 7월
평점 :
품절


˝예민함˝에 대한 단일 정의가 어렵더라도, 독자를 위해 이 책에서의 ˝예민˝에 대해 좀 부연이 필요할 것 같다. ˝예민˝의 의미를 착각해서 흥미롭게 읽기 시작하다가 뒤로 갈수록 case by case 처방전 모음집이라는 생각에 실망한 경우. 초반부에는 예민함을 무기삼아 성공한 사람들 이야기가 나오는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0-09-14 13: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민한 사람들이 성공할 확률이 높을 것 같아요. 주로 혼자서 하는 일로요.

2020-09-14 14: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우트하우젠의 사진사
살바 루비오 지음, 페드로 J. 콜롬보 그림, 문박엘리 옮김, 아인차네 란다 채색 / 생각비행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긴 리뷰를 쓰지 못하고, 100자로 추천하는 게 아쉽습니다. 역사적 사실을 그래픽 노블로 쉽게 알린 글 쓴이 뿐 아니라 주인공인 프랑시스코 부아의 소신에 감명 받고 스페인 홀로코스트의 참혹함에 울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