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마미의 15분 키친]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햇살마미의 15분 키친
정미영 지음 / 넥서스BOOKS / 2014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햇살마미의 15분 키친

 

CAM33602.jpg


 

요리 감각지수 한자리 수인 요리초보로서 매끈하게 잘 빠진 요리책을 보면 한숨이 나온다. 기능별로 각양각색 구비해 놓은 주방 도구하며, 이국적인 식재료와 세련된 조리법, 게다가 푸드 스타일리스트 뺨치는 마무리 담아내기까지. 뱁새가 황새 따라가겠냐싶은 거리감을 들게 한다. 최상위를 위한 수학 문제집을 수능 5등급짜리가 집어들어도 이런 기분이 들겠지? 하지만 <햇살마미의 15분 키친>은 달랐다. 요리법, 요리실력이나 주방을 뽐내는 과시적인 요리책이 아니라, 소박한데 실용성이 높아 편안하게 다가왔다. 요리지수 5등급짜리 초보에게도 1등급짜리 요리고수에게도 주방의 벗이 되 줄 수 있는 요긴한 요리책이다.

*

운영하는 블로그(blog.naver.com/aldudcldud)의 닉네임이 '햇살마미'인 저자 정미영은 처음부터 거창하게 요리책 출판을 목적삼지 않았다한다. 그저 사랑하는 두 딸과 남편에게 매일 만들어 주는 집밥의 기록을 남기는 차원에서 블로그를 운영했는데, 입소문을 탄 것이다. 파워블러거 등극은 물론, 쟁쟁한 요리블로거들과 경쟁하여 CJ '나는 프레시안이다' 온라인 요리 대회에서 1등상을 거머쥐었다.  아이들에게 맛있는 요리를 만들어 줄 때가 가장 행복하다는 '천상 좋은 엄마' 정미영의 따스한 마음이 <햇살마미의 15분 키친>의 레서피에서도 배어 나온다.

 
CAM33617.jpg

 

 

 

여느 요리책처럼 <햇살마미의 15분 키친> 역시 재료 고르기와 손질법, 조리 도구 및 기본 양념 안내부터 시작한다. 독특한 점은 햇살마미만의 10계명을 가장 앞에 배치해두었는데, 예상했듯이 제 1계명은 '좋은 재료' 구하기였다.  
 

CAM33600.jpg


 

 또 하나의 차별점은 '채수'인데, 저자는 채수를 넉넉히 만들어 김치 냉장고에 넣어 두었다가 국물 요리는 물론 반찬할 때도 두루 사용한다고 한다. 말린 표고버섯과 다시마, 무, 대파, 양파, 파뿌리를 주재료로 20여분간 끓이면 채수가 완성된다.
 

CAM33606.jpg

 

특별히 유기농 식재료나 집에서 직접 만든 양념장을 고집하지는 않지만, 두 딸의 엄마로서의 햇살마미는 깐깐하다. 신선한 재료를 구입하고,  장보고 와서는 바로 손질해 두고 수시로 냉장고 청소를 해서 식재료의 낭비를 막고 효율성을 높인다.

 

CAM33604.jpg


 <햇살마미의 15분 키친> 에서 가장 높이 사고 싶은 부분이 바로 주로 활용하는 재료였다. 목차 자체가 '잎채소/열매채소/뿌리채소/건강채소/바다채소'이 재료를 준거로 구성되는데, 생소하고 구하기 어려운 재료가 아니라 사시사철 구하기도 쉽고 저렴한 재료가 대부분이다.넥서스 books 출판사의 깔끔한 편집덕분에 재료별로 레서피를 한 눈에 찾아보기 쉽다.  이처럼 야재를 주재료로 삼아, 굳이 단백질 공급원을 육류나 육가공류에서 찾징않은 점이 특히 마음에 든다.

 

 

CAM33616.jpg


 

같은 재료, 익숙한 요리일지라도 약간의 창의성과 정성이 더해지면 색다른 요리로 태어남을 햇살마미의 레서피가 보여준다. 대표적 예가 바로 부추전. 여름이면 자주 해먹는 요리인데, 이렇게 부추와 양파를 곱게 갈아 전을 붙이니 그 색감에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진다. 
  

CAM33607.jpg


 

굳이 비싼 재료 아니어도 재철 재료로 다양하게 변주해내는 햇살마미표 레서피! 감자로 볶음은 물론, 아이들 간식용 칩에, 웨지감자까지 소개한다. 아빠를 위해서는 매운 감자 조림을 두 딸을 위해서는 감자 풋고추 조림 등 맞춤형 요리를 해왔나보다. 요리를 보니, 햇살마미네 가족의 아침 식탁과 가족의 웃음 소리가 상상이 된다.
 
 
CAM33610.jpg 
 
감자 풋고추 조림
 
CAM33609.jpg


 '집밥은 무조건 쉬워야 한다'의 철학을 보여주는 <햇살 마미의 15분 키친>! 제목처럼 소개한 요리 대부분의 조리 시간이 15분 정도이며 재료 준비와 만드는 과정이 쉽다. 쉬워야 집밥 만드는 사람의 부담도 적어지고 식재료도 낭비가 덜 된다.

 


 

CAM33611.jpg

 

무가 맛있는 철인 가을에는 무나물 밥이 어떠한가? 5cm길이로 채 썬 무에 양념장을 버무려 밥 지을 때 쌀 위에 올려 놓기만 하면 된다. 물론 평소 밥 지을 때보다 물의 양은 적게 잡고. 뜸 들일 때 굴을 넣으면 무굴밥이 되니 그 다양한 변주가 즐겁지 아니한가!

 깻잎 장아찌만 먹다 지루해졌다면 앵배추와 꺳잎을 켜켜이 올린 피클을 시도해보는 게 어떠한지? 햇살마미는 이 피클을 지인들에게 선물해서 좋은 호응을 얻었다면 자신감을 보인다! 재료도 간단하고 어려워보이지 않아 '따라해볼 햇살마미표 레서피' 리스트에 올려 두었다.

*

CAM33608.jpg


 

CAM33614.jpg
*

<햇살 마미의 15분 키친>에는 유난히도 잡채의 변주 레서피가 많다. 한그릇 요리에 다양한 재료를 넣어 영양을 고루 섭취하게 하려는 햇살마미의 배려가 느껴지는 레서피. 흔한 당면 잡채가 아니라, 콩나물잡채, 우엉 떡 잡채, 유부 잡채까지 등장한다.


 

CAM33615.jpg

CAM33618.jpg
 
채식을 사랑하는 햇살마미. 그녀가 제안하는 집밥에서는 느끼하게 기름진 식재료를 거의 찾아볼 수 없다.  햇살마미표 집밥의 정체성을 가장 잘 보여 주는 듯 한 레서피를 소개하면서 리뷰를 마무리하고자 한다! 알록달록 싱그러움으로 식욕을 자극 하는 토마토 그린 샐러드, 보기만 해도 건강해질 것 같다! 집밥이 힘이다!

 

 CAM33613.jpg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즐거운상상 2014-09-23 22: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뷰 잘 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