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 족보 - 우리 아이에게 도움되는 그림책만 쏙쏙 골라주는
황경숙 지음 / 마음상자 / 2013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림책족보

*
족보그것도 우리 아이에게 도움 되는 그림책만 쏙쏙 뽑아 골라주는 족보라니 아이 키우는 엄마들 입장에서는 혹할만도 하겠다. 왜 학창시절 날림 시험준비했어도 선배들로부터 전수받은 족보하나면 믿는 구석 든든하지 않았는가? 그러나, <그림책 족보>를 그런 공짜로 먹기로 활용하기는 금물. 연령별 그림책 독서지도 바이블로 기획한 <그림책 족보>에서 추천한 책제목만 쏙쏙 뽑아가려는 얍쌉한 생각으로 책을 본다면 반쪽만 얻어가는 셈. 그보다는 지은이 황경숙(해오름 육아포털에서 도서관련 상담을 오랫동안 맡아왔던 어린이 도서전문가)의 독서지도 노하우와 책 고르는 감식력을 배우려는 편이 <그림책 족보> 100프로 활용하는 독서가 아닌가 싶다.
*
황경숙 작가는 철래라는 독서영재 아들을 두고 있다. <그림책 족보> 전권에는 영특한 아들 철래에 대한 작가의 자부심과 기특함, 그리고 엄마로서의 사랑이 담뿍 묻어난다. 질투많고 말많은 사람들은 이렇게 물을지 모른다. “그래, 그렇게 독서로 키워서 어느 대학 보냈대?” 황경숙 작가도 세상의 시선을 의식했다. 그래서 사실 이 책을 아이가 명문대 간 이후에 쓸까도 생각했다고 한다. 하지만, <그림책 족보>가 긍국으로 이야기하려는 것은 좋은 책 많이 읽혀서 내 아이 좋은 대학 보내고, 성공시켰다.”의 자랑이 아니다. 이 책은 독서로 아이를 키우며 황경숙 작가가 느꼈던 전율을 담았으니 말이다. 독자도 그 전율에 공감하려는 마음으로 <그림책 족보>를 읽는다면 한결 조급증이 덜해질 것이다.
*
<그림책 족보> 1장에서 그림책 고르는 법에 독자를 입문시킨다. 이어 2장과 3장은 연령별로 그림책을 추천해주고 그 추천의 이유를 실고 있다. 2장에서는 아직 한글을 떼지 못한 연령대의 꼬마들을 위한 그림책 위주, 3장에서는 5세부터 7, 다시 초등학교 저학년으로 타겟독자를 세분화하여 좋은 책을 권하고 있다. 황경숙 작가 자신이 국문과 출신에 출판계에서 일해왔으며, 아들 철래를 독서로 키워냈다. 그래서 <그림책 족보>는 딱딱한 권장도서 목록과는 달리 구체의 재미로 다가온다.
*


그림책의 세계에 기웃거리는 엄마들이 품어봤을 궁금증에 대해서도 속시원하게 답을 준다. 예를 들어, “전집VS 단행본” “사교육 VS 공교육” “한글떼기 위주 독서 VS 그림 위주의 자유로운 독서식으로 이분적 사고를 하는 부모들에게는 유연성을 권한다. 아이에게 필요한 책이라면 출판 형태는 중요치 않다면 전집과 단행본의 이분법을 꺤다거나, 공교육에 만족 못하면 사교육 할 수 있는것 아니냐고 쿨하게 반문한다. 다만 황경숙 작가의 경우 아들이 원하지 않았기에 사교육 대신 독서교육을 강화했을 뿐이라며.........
<그림책 족보>를 읽다보니, 평소 눈여겨 보았던 책들, 아이들이 반응이 유별나게 뜨거웠던 책들, 다른 어린이 도서 추천 서적에서도 단골로 등장하는 책들이 수백권 등장한다. 제목만 취해갈 것이 아니라, 상황과 연령 목적에 맞도록 어떤 책을 취할는지, 아이들에게 어떻게 독서의 참 재미에 한걸음 더 다가가게 돕고 엄마아빠 스스로도 그 재미를 공유할 수 있을지를 고민해봐야 할 것 같다. 결국 누가 만들어서 던져주는 족보를 베끼기보다는 내 손으로, 내 아이의 정신적 풍요를 위해 직접 책의 족보를 짜나가는 게 더 멋진 작업이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