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terix: Asterix and the Golden Sickle : Album 2 (Paperback)
Goscinny, Rene / Orion Pub Co / 200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품으로는 선배 삼는 동생에게서 카톡이 왔다. "코로나 사태로, 요즘엔 그냥 지나쳤던 것들도 다 감사드리며 살고 있어요." 2~3일 배송일이 연기되었을지라도, 택배기사님께 고맙다는 이야기였다. 짬만 나면 도서관 들리던 나로서는, 요즘 도서관의 고마움을 새롭게 돌아보고 있다. 마스크 착용하면 그래도 대출은 할 수 있었는데 얼마전부터는 전면 장기휴관에 들어갔으니.......허전하고 아쉽다

'시간부자'되었으니 건전하게 '서재 파먹기' 중인 분들도 있지만, 나는 원체 알뜰하게 파먹기 보다 수박 겉핥기 스타일이다. 서가를 어슬렁거리며 책들을 뽑았다 다시 꽂아 놓는 행위를 반복하며 희열을 느끼기도 한다(머리 속 리딩 리스트에 올리기만 해도 뿌듯!). 먼지 냄새와 잉크 냄새 혼합일 도서관 냄새도 좋아한다. 하긴책으로 즐비한 서재무늬 벽지를 발라 놓는 것만으로도 IQ가 높아진다며 뿌듯해 하는 이도 있지 않나?





다행히 도서관 전면휴관 전에 최대대출 권수 꽉꽉 채워 들여놓은 책친구들이 있다.

만화책 , Asterix도 그 중 하나 이다. 



소개글을 올릴 만큼 알지 못해서 조심스럽지만, Asterix는 195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이어진 프랑스의 국민만화이다. 주인공 Asterix는 프랑스인에게 어린왕자, 영국인에게 Peter Rabbit, 벨기에인들에게 TinTin처럼 국가의 문화적 자부심을 담은 캐릭터이다. (이 캐릭터들이 바다 건너 헐리우드에서 코믹한 캐릭터로 전향(?)되지 않도록 막은(?) 유럽인들의 문화적 자부심과 고집을 더 알아보고 싶어지기도 한다).




어렸을 때, 암기식 세계사 공부한 것 후회 많이 하는데 만화책 읽으면서도 또 한탄할 줄이야. [Asterix]는 줄리어스 시저 시기의 유럽사를 좀 알아야 이해가 수월하다. 책 첫 페이지 GAUL 지도조차,  위키피디아 뒤져가며 해독해야했다. 


Asterix 추천 이유


1. 줄거리가 신선하고 재미있다. 마법의 물약 먹으면 힘이 솟는 갈리안 전사들이 괴력에 비해 엉뚱하고 귀엽다. 아래 장면에서는 클레오파트라가 명한 건축물을 불과 3개월 안에 완공하기 위해 물약을 먹고 괴력이 생긴 일군의 모습이다. 혼자서 배 다섯 척을 끈다. 




2. 프랑스 원전이지만, 어학용 교재로 GOOD!




3. 코믹한 내용 속에 은근 권력자에 대한 조소와 비판이 해학적으로 담겨있다. 예를 들어, 클레오파트라를 묘사하면서 식초에 진주 담근 탄산수(?)를 애용하는 장면을 삽입한다. 이집트 백성들이 *고생을 해가며 거대건축물을 지어 올려야했던 것이 실은 로마 카이사르의 모욕에 발끈한 클레오파트라의 즉흥 결단때문이었다고 설정한다. *고생 하며, 다 만들어놨더니 카이사르는 체면 구겨질 것을 염려해 새 건축물에 포격을 해댄다. 죽어나는 것은 *고생하는 백성들. 그 중에서도 힘 없는 나라의 백성들. 




이제서야 "클레오파트라" 편과 "황금 낫" 2편 읽었으니, 도서관 휴관이 끝나면 차차 나머지도 읽기로!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20-03-01 19: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금 도서관에 반납하지 못한 책이 8권이에요... 코로나 덕분에 반납이 늦어도 다 읽을 수 있겠어요.. ㅎㅎㅎㅎ

얄라알라북사랑 2020-03-02 13:48   좋아요 0 | URL
저도 그래요^^ 마침 각 한주씩은 꼬박 투자해야 이해할만큼 어려운 책들도 몇 있어서 덕분에 정독하려고요^^

레삭매냐 2020-03-03 16: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오래 전에 무슨 만화의 부록
으로 알게 된 책이었는데...

나중에 다 커서 읽어 보니 또 흥미
롭더라구요.

골 족의 입장에서 제국주의 로마에
저항하는 갈리아를 대변한다고나
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