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어 키건의 원작소설《 맡겨진 소녀》는 2023년 콤 바이레드 감독에 의해 영화로
《말없는 소녀》라는 제목으로 상영되었다.
대체로 영화가 원작의 디테일을 찍어내지 못하는데 그 이유는 소설의 분량에 비해 러닝타임 이 제한적이라 그렇지 않나 싶다. 다만 이 영화는 오히려 짧은 원작- 응축된 클레어 키건의 문장-보다 등장인물들의 내면과 마음을 더 섬세하고 심도 있게 보여줬다. 연기자의 역할도 상당한 수준이었고 감독이 작가의 의도를 1200% 읽어냈다고 할까
참 잘 만든 영화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맡겨진 소녀 foster


[입 다물기 딱 좋은 기회를 놓쳐서 많은 것을 잃는 사람이 너무 많아]
73

아주머니의 손은 엄마 손 같던데 거기엔 또 다른 것, 내가 한 번도 느껴본 적이 없어서 뭐라고 불러야 할지 모르겠는 것도 있다. 나는 정말 적당한 말을 찾을 수가 없지만 여기는 새로운 곳이라서 새로운 말이 필요하다. - P24

물은 정말 시원하고 깨끗하다. 아빠가 떠난 맛, 아빠가 온 적도 없는 맛, 아빠가 가고 아무것도 남지 않은 맛이다. 나는 머그잔을 다시 물에 넣었다가 햇빛과 일직선이 되도록 들어 올린다. 나는 물을 여섯잔이나 마시면서 부끄러운 일도 비밀도 없는 이곳이 당분간 네 집이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 P30

길을 따라 걸어가는데 공기에서 뭔가 더 어두운 것, 갑자기 들이닥쳐서 전부 바꿔놓을 무언가의 맛이 난다. - P57

마당을 비추는 커다란 달이 진입로를 지나 저 멀리 거리까지 우리가 갈 길을 분필처럼 표시해 준다. 킨셀라 아저씨가 내 손을 잡는다. 아저씨가 손을 잡자마자 난 아빠가 한 번도 내 손을 잡아주지 않았음을 깨닫고 이런 기분이 들지 않게 아저씨가 손을 놔줬으면 하는 마음도 든다. 힘든 기분이지만 걸어가다 보니 마음이 가라앉기 시작한다. 나는 집에서의 내 삶과 여기에서의 내 삶의 차이를 가만히 내버려 둔다. - P70

어느새 나는 내가 제일 잘하는 일을 하고 있다. 생각할 필요도 없는 일이다. 나는 선 자세에서 곧장 출발하여 진입로를 달려 내려간다. 심장이 가슴 속이 아니라 내 손에 쥐어져 있는 것 같다. 나는 내 마음을 전하는 전령이 된 것처럼 그것을 들고 신속하게 달리고 있다 여러가지 일들이 마음속을 스친다. - P9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만 문제가 있는 게 아니었던 것이다. 나만 우울하고 나만 불행하고 나만 소똥 밟은 것이 아니었다. 우리는 같은 여행을 하고 있는 동지들이었다. 단지 누구는 더 멋있게 꾸미고 누구는 더 빛나 보이고 누구는 더 긴 손가락으로 V 자를 그리며 타지마할 배경의 사진을 찍을 뿐이었다. 웃는다고 해서 슬프지 않는다는 뜻은 아니다. 그러니까 그것이 내가 일 종의 포모 증후군에서 놓여난 첫 순간이었다. 다들 잘나가고 일 잘하고 자유롭게 삶을 즐기고 있는데 나 자신만 뒤처지고 소외되어 있다는 착각에서 벗어난 것이다. 그 깨달음이 나에게 자유를 주었다. 누구도 예외 없이 우리 모두는 도움이 필요한 존재이다.

우리 모두 그렇지 않은가요?

우리 모두는 도움이 필요하다. 자만은 ‘나는 누구의 도움도 필요 없다.‘ 이다. 그리고 겸손은 ‘나는 다른 존재의 도움 없이는 살아갈 수 없다‘이다]


첫장부터 끝장까지 뼈와 살이 되는 글들로 위로와 위안과 공감과 감동과 자유를 얻었다.





새는 해답을 갖고 있어서 노래하는 것이 아니라 노래를 갖고 있기 때문에 노래하는 것이다._마야 안젤루

- P21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후회되는 일은 많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후회되는 일은 장만옥을 만나러 가지 않은 일이다.

그때 왜 그토록 용기가 없었을까? 치파오 복장을 보면 지금도 가슴이 두근거리는데 어쩌다. 등려군의 노래가 라디오에서 들려도 마음은 그때로 돌아가는데 만나면 말하려고 영화 속 대사를 수없이 외워 지금도 현지인처럼 말할 수 있는데.]
“我想 每天 正开眼睛 都 看到妳 ” 워시앙 메이티엔 쩡카이얜찡 떠우 칸 따오 니. p122

1000% 공감하는 글이다.

1989년 1월 대만과 홍콩을 다녀와서 중국어를 공부하기 시작했다. 당시는 북경어가 아닌 대만표준어였다.
기적이라고 밖에 설명할 수 없는 ‘언어의 천재‘라는 소리를 들으며 일취월장, 괄목상대의 실력을 발휘하면서 1년6개월만에 일기를 중국어로 쓸 수 있었고 매일밤 100 여명의 홍콩배우들의 이름을 한자로 쓰면서 잠들었다.
1991년 타이페이는 한번 더 다녀왔지만 1992년 대만과 단교하고 중화인민공화국과 수교하면서 번체자 주음부호에서 간체자 한어병음으로 처음부터 다시 공부했다.
반복보다 좋은 학습은 없다.
내가 중국어를 배운 이유는 오직 하나, 유덕화가 한국에 오면 통역사로 그의 옆에 서 있기를 꿈꾸면서.
華仔天地의 국제팬클럽회원도 되었다. 지금의 아미들 못지 않은 열정으로.
그러나 잠실체육관, 유덕화의 첫 콘서트 무대와 나와의 간격 150m의 거리를 끝내 좁히지 못했다. 찰랑찰랑 긴생머리를 좋아한다고 해서 십수년을 유지했다.
후회되는 일은 많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후회되는 일은 유덕화를 만나러 홍콩에 다시 가지 않은 일이다. 낼모레 환갑인데 아직도 ‘화華‘ 자만 봐도 심쿵심쿵하는데 말이다. 동시통역도 가능했던 능력은 출산후 소멸해 버렸고 이제는 겨우 하고 싶은 말만 할 수 있다.
배운 중국어로 수 많은 중국친구들을 사귀었다.
그들은 이구동성으로 내가 진정한 유덕화의 연인이라 인정한다.
나는 아화메이 다. 我是阿华妹。

不要问我一生曾经爱过多少人?
나에게 묻지마세요 일생 얼마나 많은 사람을 사랑했었는지?
我一辈子只爱一个人,就是您。
내 일생 사랑한 사람은 당신 하나뿐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은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자에게는 아름다움을 주고 슬픔을 발견하는 자에게는 슬픔을 준다. 기쁨이나 지혜 같은 것들도 마찬가지다. 세상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의 반영이다."

(카이오아족 큰 구름이 한 말) - P30

편지 내용에 심금이 울린 사람은 스스로의 글에 도취한 나 자신뿐이었다. 받은 편지를 들고 와서 현실적으로 성공한 다음에 꿈에 도전하라고 훈계하고 라면을 대접 받고 간 일은 있었다. 결국 내 꿈을 이뤄 줄 사람은 세상에 단 한 명도 없다는 사실이 분명히 설명했다. - P54

언제나 니체의 책을 들고 다니지만 한 번도 읽지 않은 하지만 너무 오래 들고 다녀서 표지가 해지고 수십 번 읽은 것처럼 보이는 비결을 터득한 철학과 복학생도 있었다. 그는 마치 삶이라는 책을 들고 다니지만 한 번도 제대로 펼쳐본 적 없는 우리를 각성시키려는 듯 고독한 선지자 같은 자세로 등장하곤 했다 - P6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