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텔/펜탈/pentel 사이드 FX 0.5mm 샤프-적색 PD255-BO
펜텔
평점 :
절판


디자인도 색상(적색)도 모두 마음에 들었는데 얼마 못 쓰고 고장났네요 허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자성어로 만나는 네 글자 세상 시공주니어 어린이 교양서 12
손은주 지음, 조선경 그림 / 시공주니어 / 2008년 1월
평점 :
절판


깔끔하게 寸鐵殺人하고 싶다면 四字成語를 익히고 사용하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끌림 - 1994-2005 Travel Notes
이병률 지음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5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다음 달이라도 당장 떠나고 싶은데 그 놈(?)의 용기가 없어서..勇氣파는데 없을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듀이 : 세계를 감동시킨 도서관 고양이
비키 마이런.브렛 위터 지음, 배유정 옮김 / 갤리온 / 200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양이를 무척이나 싫어한다 아니 무서워 한다  

작가 비키가 고양이를 너무 과대평가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색안경을 끼고 줄곧 책을 읽었다 많은 분들이 감동이다...눈물이난다... 하셨는데  

또 책을 읽을 때의 자신의 정서와 주변 환경도 책에 몰입하는 정도에 영향을 미친다고 본다 

이 책을 읽는 동안 나의 마음이 완악(頑惡)해서 그런지

좀 특별하긴 했지만 고양이 한마리를 위해 이렇게 까지....
 

나도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듀이의 노환이 안스러워서가 아니고  

듀이의 죽음 때문은 더 더욱 아니고 

작가 비키의 삶이 참 힘들었겠다 싶어서....여자로써 정말 견디기 어려운 일을 

한 번도 아니고....난 비키에게 꽃을 던져 주고 싶고 그녀에게 

오늘까지 열심히 최선을 다하여 삶아온 삶에 박수를 보내드리고 싶다 

그리고 그녀의 남은 生은 정말 그녀가 행복했으면 좋겠다 

2002년 9월 2일에 딸을 위해 구입해서 읽은  

매기 스미스의 <넌 내 멋진 친구야>의 상세편이라고 할까!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감동의 눈물이 쏟아 질 수도 있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할머니 일공일삼 6
페터 헤르틀링 지음, 페터 크노르 그림, 박양규 옮김 / 비룡소 / 199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에게 읽혀보세요 생각이 깊어질 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