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1 | 32 | 33 | 34 | 3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심부름 가는 길에
미야코시 아키코 글.그림, 김숙 옮김 / 북뱅크 / 201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꿉놀이를 하며 인형친구들을 모두 초대하고 엄마 또한 빼놓지 않고 초대해서

파티하기를 좋아하는 지훈이가 만나게 된 심부름 가는 길에~

 

표지를 보는 순간

흰 바탕에 목탄의 거친 선으로 그려진 눈 쌓인 숲 속 풍경은 

빨리 뛰어나가 눈을 밟아보며 뒹글고 싶은 마음마저 들게 해요.

 

지훈군은 눈싸움도 하고 눈사람도 만들며 동물친구들과

신나게 눈썰매를 타며 놀고 싶다네요.

 

하얀 눈속 목탄의 어둡고 투박하고 거친선과 대조적으로

빨강모자와 치마, 장갑, 노랑 옷과 머리칼 그리고 조각 케이크들의 색깔은

 동물들과 아이의 따뜻한 우정을 말해주는 듯 아름답기까지 해요~

 

 

첫 심부름을 가는 어린  아이의 설렘과 두려움, 호기심이 고스란히 배어 있어

 지훈군에게도 잘 전달이 되었는지 마냥 걱정이에요

저 마저도 어린마음에 첫심부름을 하던 때의 떨리고 잘할 수 있을까란 두려운 마음들이

 아련히 새록새록 떠올라 배시시 웃음이 나와요.


4살 지훈군도 집안에서는 심부름도 조금씩 시키고 있고 곧잘 하는데

 아직 밖으로는 나가본적이 없어서 
책을 읽으며 주인공과 같은 설렘과 두려움과 호기심이

어떤 기분인지 간접적으로 나마 느껴볼 수 있었는데

읽고 나서는 지훈군도 5살이 되면 슈퍼마켓 심부름도

 혼자서 잘할 수 있다며 자신감을 갖는 아이가 대견해 보였네요.


무엇이든 안되면 울기부터 하고 짜증부터내는 아이에게

 더불어 함께 하면 뭐든지 해결할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는 점도

자연스럽게 책을 통해 배울수 있어 아이에게 귀감이 될 수 있었어요.

지훈군도 울기부터 하기보다는 자신의 감정을 먼저 표현하고

 함께 노력해 보자며 약속을 했네요. 


아빠인줄 알고 열심히 넘어지면서도 숨가쁘게 쫓아갔는데 곰임을 안 순간부터

순식간에 휘익 빨려 들어가는 환상의 세계는 잠깐 현실의 시간이 멈춘 듯 신비롭고,

다 읽고 나면 주인공과 함께 숲 속의 비밀 파티에 다녀온 것 같은

긴 여운이 남는 그림책이에요.

 

 

아이의 첫심부름에 대한 감정과 생각들을 알 수 있어

저는 아이를 이해하는데 한걸음 다가갈 수 있게 된거 같고

아이는 상상의 세계를 여행하며 친구들과의 우정과 더불어 해결하는

 따뜻한 모습 자신감을 배울 수 있어서 정말 좋았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은 동시집 차령이 뽀뽀 - 국영문판 바우솔 동시집 1
고은 지음, 이억배 그림, 안선재(안토니 수사) 옮김 / 바우솔 / 201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린이를 향한 따뜻한 시선과 사랑이 가득 담긴 고은 선생님이 쓰신 동시와

 "솔이의 추석 이야기'로 아이의 사랑을 듬뿍 받고 고향의 정취가 물씬 풍기는 그림이 인상적이었던

이억배님의 그림이 만나 <차령이 뽀뽀> 동시집이 탄생되었네요. 

 

평소 너무나 유명했고 좋아했던 분들이라 무척 기대가 되더라구요.

함께 감상해봐요~

 

 

어린 시절 엄마와 아빠에게 누가 제일 좋냐는 질문을 하고

저는 엄마와 아빠에게 부지런히 건너다니며 내가 제일이고 그다음이 엄마와 아빠라며

말하던 생각에 웃음이 나오는 시예요.

 

 

 

아이의  아빠에 대한 사랑과 아빠의 아이에 대한 사랑이 따뜻하게 녹아 있는 시.

 

지훈군은 이 시를 읽어주는데 옆에서 단잠에 빠져있는 아빠에게 달려가 뽀뽀를 쪽~

저도 아이에게 뽀뽀를 자주하는데 아이에게는 물론 저에게도 행복바이러스~

아이도 기분이 좋은지 헤~ 웃네요^^

 

 

<토끼생각>

아이와 제가 좋아하는 시들중에서 같이 공감하고 좋아하는 시로 뽑혔어요.

집근처에 초등학교가 있는데 지훈군과 함께 아기토끼일때부터 토끼풀도 뜯어다 먹이도 주고
예뻐해주고 겨울이면 추위에 걱정도 많이 했던 생각에 지훈군도 이 시를 무척 좋아하더라구요.
 
겨울방학 집에서 먹이도 없어 굶주릴 토끼를 생각하는 아이의 마음이 너무나 잘나타 있어
지훈군도 공감이 가나봐요. 추워서 옷도 입혀줘야하는데 라며... 

 

 

 

<사진>은

사진기가 없던 시절 쌓인 눈위에 온몸으로 눈도장을 찍어 사진으로 남겼던

추억을 한가득 담아 놓은 시인데

선생님도 아이들 마냥 순수하고 맑은 심성을 가지신 분 같단 생각이 들었어요.

초등학교 1학년때의 그 맑은 영혼을 간직했던 순수한 시절로 돌아가고 파라~

 

지훈군도 최근에 눈이 많이 내린 탓에

밖에서 눈천사도 만들고 눈싸움도 하던 생각에 너무 좋아하는 시예요.

 

 

세계의 어린이가 주옥같은 동시를 함께 읽기 위해

영문판으로도 출간 되었어요.

 

 

 

 

 

수필처럼 잔잔한 글을 읽는 듯, 옆에서 누군가 도란도란 얘기를 하듯

꾸밈없이 편안하게 다가 오는 시집 <차령이 뽀뽀>

 

그림은 다소 빛바랜 오랜 사진첩을 들여다 보는 듯한 생각에 빠지게 만들어

지난날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추억을 생각나게 해서 흐뭇한 미소가 저절로 배시시~

 

 하루종일 부산하게 낮잠도 안자며 돌아다니는 이제 5살 개구쟁이지만

동시를 들려줄때면 순한 양처럼 변하는 아이.
동시를 읽고 있으면 차분해 지고 함축된 언어의 사랑스러움에 마음이 포근해짐을 느껴

지훈군에게 자주 들려주고 있는 저를 발견하게 되죠^^  


예쁘고 사랑스러운 말을 듣다 보면 아이에게도 고운말 바른말을 가르쳐줄 수 있고

저에게도 본보기가 되는거 같아 
아이와 베갯머리에서 항상 시집을 읽어주며 하루를 마감하는게 일상이 되었네요.

아이의 꿈속에서도 동시처럼 순수하고 맑은 영혼이

사랑하는 마음이 알알이 가슴속에 들어오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아이와 오늘도 함께 합니다~

 

 아이와 엄마가 함께 읽으며 사랑과 따뜻한 공감을 느낄 수 있어

  아이와 더 가까워짐을 느끼게 해주는 동시집 이었답니다. 

 

 

<지훈이가 들려주는 사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만들자 8 : 배비행기 내가 만들자 시리즈 8
삼성출판사 편집부 엮음 / 삼성출판사 / 2011년 9월
평점 :
절판


 

 

5살 지훈군 받자마자 늦은 밤에도 불구하고 다하겠다고 난리를 쳐서

헬리콥터와 오픈카 두가지만 하기로 약속하고

만들어서 머리맡에 두고 잠들었을 정도로 너무나 열광적인

<내가 만들자 배. 비행기>의 만남이었어요.

 

그동안 개구쟁이 지훈군이 만들기만 하면 금방 부셔버려서 만들기 자체를 안했는데

오랫만에 만들기를 해보는거라 설레이기까지 하더라구요.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는 책과 아이가 좋아하는 만들기의 만남~

 

헬리콥터를 타고 높고 푸른 하늘을 타타타타~

자동차를 타고 빵빵~가슴이 뻥 뚫린듯한 멋진 질주를

지하철을 타고 쌩쌩~ 땅속 탐험을

를 타고 뿌우뿌우 시원한 바다를 누비고

잠수함을 타고 풍덩~ 바닷속의 황홀함을 만끽하고

배행기를 타고 그동안 가보고 싶었던 꿈에 그리던 곳을

로켓을 타고 우주비행사가 되겠다는 꿈을 키우고

요트, 열기구, 제트기를 타고

아이와 보물을 찾아 달나라로 신나는 모험과 상상의 여행을 떠나 보세요~

 

 

떼고, 접고, 끼우기만 하면 멋진 작품이 탄생 !

상세한 그림 설명이 있어

간단하면서도 쉬워서 아이가 금새 따라할 수 있어요.

 

 

 

 

 

 

 

지훈군이 처음 선택한 헬리콥터

 

상세한 그림 설명과 함께 순서를 정해주면

.지훈군 혼자서 떼어내고, 접고, 끼우고 헬레콥터 만들기에 흠뻑 빠져 있는 모습~

 

처음으로 만드는거라 좁은 공간에 끼우는 헬리콥터 프로펠러 부분을 어려워해서

도와주고 나머지는 거뜬히 해내는데요.

프로펠러도 작동 해보고 혼자서 만들었다며 어찌나 기뻐하던지

 자심감을 심어주는데도 그만이네요~

 

 

 

 

< 지하철 만들기 > 

 

 

지하철도 혼자서 거뜬히~

완성된 지하철이 길어졌다 짧아졌다 길이를 조절할 수 있어서

아이가 신기해하고 좋아해요~

 

 

 

 

그동안 껌딱지처럼 엄마옆을 떨어지지 않던 지훈군이

내가 만들자 배. 비행기를 만나면서

혼자서도 탈것들과 역할놀이도 하며 재미나게 놀아줘서

저도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시간이었네요 

 

지훈군이 직접 만든 작품들이라 더 소중하게 다루며

밥먹을때도 놀때도 잠자리에서도 어디든 가지고 다니는

언제나 함께 하는 친구같은 존재였답니다.

 

 내가 만들자 시리즈 다른것들도 만나보고 싶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01마리 올챙이
가코 사토시 글.그림, 정은지 옮김 / 내인생의책 / 201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슴을 촉촉히 적셔오는 듯한 감동을 맛볼 수 있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용감한 잭 임금님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212
헬린 옥슨버리 그림, 피터 벤틀리 글, 노은정 옮김 / 시공주니어 / 201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1 | 32 | 33 | 34 | 3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