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예보
차인표 지음 / 해냄 / 201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단 차인표라는 연예인이 쓴 책이라 호기심이 동했고...



첫작품이 아니라는 점에서 좀 놀랬다..



보통..에세이형식의 글을 많이 발표하는데..정통소설을 ...?



솔직히 별기대를 안하고 읽었는데...그게 오히려 강점으로 작용한것 같다..



가독성도 좋고 스토리연결도 매끄러운 편이고...



이러다 전업작가로 나서시는건 아닐지...^^



인생의 종반을 향해 치달아가는 여기 세남자...



각자 살아온 길은 다르지만 막장까지 와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더 이상 희망도 없고..하루하루 버티기가 넘 힘든 사람들..



웨이터 `쫌 만 더`로 열심히 살다가 조금 더 잘살아볼까하는 맘에 고기집을 연...나고단



하필이면 미국수입쇠고기 반대 촛불시위로 거덜이 난다...



나고단이 할려던 고깃집이 미국산 숯불갈비집이니까...



거기다 마누라는 수영코치랑 눈이 맞아 도망가고...자식도 하나없는....



가진거라곤 빚밖에 없으니...오늘로 생을 마감할려한다.



여기에 보조 출연자로 일하는 이보출



여기저기 끌어다 댄 돈으로 주식을 하다 상장폐지되고 쪽박찬 사나이...이리저리 쫒겨다니느라 피곤한 인생



희망이 되는 건 아들하나 뿐!



마지막 남은 찌질한 인생은 박대수!



떼인돈 받으러 다니는 일을 하던 깡패가 자식낳고 맘 좀 잡아 볼려는데...



딸아이가 불치병이라는 복병을 만난 운없는 남자...



세사람의 이야기가 각자의 플룻으로 가다가 어느지점에서 만나 연결된다.



DJ데블이라는 놈은 그들의 인생이 오늘로써 종친다고 과감히 예언하는데...



평소의 따뜻한 이미지 그대로 소설에서도 녹아있는것 같다..



오늘을 힘들게 살아가는 사람들을 바라보는 시선이 따듯하고 정감있는걸 보니..



재밌고 유쾌하게 읽은 책인것 같다..



다음 작품을 기대하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술관 점거사건
이은 지음 / 고즈넉 / 201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이 주는 뉘앙스에서...어여쁜 표지가 주는 이미지에서...


말랑말랑하고 가벼운 소설쯤으로 치부해온게 사실이다...



미술관을 점거해서 벌이는 ...약간의 추리소설형식을 가미한 책이지만...



첫느낌과 달리 약탈된 우리문화재에 대한 심도있는 이야기이다.



우리가 널리 알고 있듯이...우리문화재를 약탈해간 나라중 1위는 일본이고...



2위는 프랑스나 다른 유럽국가로 알고 있었는데...아니란다...



미국이란다...그것도 일본과 같이 약탈해간것이 아니라



우리의 지식인들이...정치인들이...고위공무원들이 돈몇푼에 나라의 자존심을 헐값에 줘버린거란다...



이런 사실을 왜몰랐지...?



의문이 들지만...아마도 우리가 먹고 살기 힘들다는 핑계로 관심이 없었던게 아닐까..?



개장한지 얼마되지않은 아르스미술관은 첫개장전시회로 미국의 유명한 화가인 조지아오키프전을 열기로 한다..

그런 아르스미술관에..이른 아침부터 두 부류의 사람들이 들이닥친다...



한국문화재연구회학생들로 구성된 대학생 집단과 조폭집단...



이질적인 두 부류의 집단이 각자의 목적을 가지고 미술관을 점거한것이다...



전자는 해외...특히 미국의 헨드슨컬렉션의 반환요구를 목적으로...



후자는 무언가를 찾기위해...



상충된 목적으로 모여서 서로를 외면,묵시하고 각자의 목적을 위해 노력하지만...



사건은 점차 커져서 미국의 공격을 받을 위험에 처하고...



읽는 내내 몰랐던 사실을 안 기쁨보다....우리의 소중한 문화재를 뺏기고서도 돌려달라는 소리조차 못하는



우리나라 현실이 개탄스럽고...억울한 맘이 들었다...



소설에서처럼 현실에서도 시원하게 일갈하며...외규장각처럼 대여형식같은 우스운 방식이 아니라



당당하게 요구해서 반환받을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답답한 맘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